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할리우드 셀럽들이 반려견을 키우는 방법

초호화 견사부터 커플룩까지. 개 팔자가 상팔자라는 말을 실감케하는 카일리 제너, 아리아나 그란데, 레이디 가가, 켄달 제너 같은 할리우드 셀럽들의 반려견들과 이들의 사연을 살펴보자.

25,6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리아나 그란데 

코코, 툴루즈, 시나몬, 스트라우스, 라파예트, 피그놀리, 마이론까지 총 7마리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 아리아나 그란데. 종도 나이도 서로 다른 사랑스러운 강아지들 중 특히 사연이 깊은 녀석이 있다.

2년간 공식적인 연인 사이였던 뮤지션 맥 밀러가 약물중독으로 사망하자 혼자 남겨진 강아지를 입양해왔는데 그게 바로 마이론이다.

아리아나는 기존에 키우고 있던 강아지들과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돕는 건 물론 오른쪽 발에 마이론을 문신으로 새겨 넣었다. 뿐만 아니다. 마이론은 툴루즈와 함께 아리아나 그란데의 투어에 동행하고 있다.

잭포즌 드레스를 즈려밟고 뭉개는 모습을 보고도 환하게 웃는 아리아나의 모습을 보니 마이론에 대한 그녀의 애정이 얼마나 깊은지 알 수 있다.


레이디 가가

콘서트 투어에 강아지를 대동한 건 아리아나 그란데 만이 아니다. 레이디 가가는 프렌치 불독 구스토브와 함께했다.

그녀는 구스토브 뿐 아니라 아시아와 코지까지 총 3마리 프렌치 불독의 보호자다.

독특한 패션 스타일로 주목 받은 그녀는 애견들을 장식하는 대도 자신의 취향을 적극 반영한다.

총기 난사 추모 집회에 참가한 그녀는 아시아에게 성조기 패턴의 드레스를 입혀 화제가 됐다.


켄달 제너

작고 사랑스러운 견종들만 골라 키우는 동생 카일리와 정반대의 취향을 가진 켄달 제너. 세상에서 가장 큰 강아지로 알려진 초 대형 견종 그레이트 덴을, 지금은 도베르만을 키우고 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귀엽지만 네 얼굴을 찢어버릴 수도 있어”라는 무시무시한 캡션을 더해 강아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이 포스팅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점심 식사를 하러 들른 식당에서 켄달 제너의 도베르만이 5살 꼬마 여자아이를 공격했다는 보도가 쏟아져 나왔다.

아이 부모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한 것 까진 명확한 사실이나 얼굴을 물었다는 의견과 달려들어 놀란 정도라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