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디톡스 푸드 카페의 추천 메뉴

오늘 하루, 건강식 어때요?

2,9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 하루, 건강식 어때요?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만들어줄 디톡스 푸드 테라피.




구운 채소와 된장소스 현미밥 & 딥그린 스무디 

@미니멀키친


요즘은 마트에서 파는 전통 장류에도 많은 첨가물이 들어가는 시대다.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은 최소한의 재료로 만든 건강식을 밖에서도 편히 먹을 수는 없을까? 오랫동안 패션업계에서 일하다 불규칙한 식습관으로 건강이 악화된 합정동의 미니멀키친의 대표 역시 같은 고민을 했다. 그 후로 취미로 채식에 대해 공부하다 동생과 함께 이곳을 열었다. 미니멀키친은 아담한 크기의 식당이지만, 유기농 잎채소와 직접 만든 소스를 이용해 채소 본연의 단맛을 살려 건강한 음식을 대접하는 공간이다. 미니멀키친의 인기 메뉴는 ‘구운 채소와 된장소스 현미밥.’ 단호박, 브로콜리, 토마토, 양파, 버섯 등 제철 채소를 올린 현미밥을 된장 소스에 찍어 먹으면 된다. 따뜻할 때 가장 맛있기 때문에 테이크아웃 서비스는 하지 않고 있다. 함께 곁들이면 좋은 메뉴는 딥그린 스무디로, 케일과 사과, 밀싹파우더가 주재료다. 제철 식재료에 따라 메뉴는 조금씩 달라진다. 채식주의자가 아니더라도 하루쯤은 가벼운 음식을 먹고 싶은 이들에게 반가울 곳이다.


가격 1만3천원(구운 채소와 된장소스 현미밥), 6천5백원(딥그린 스무디)

주소 서울 마포구 포은로13

문의 02-6052-3495




아보카도 블렌디드 그릭요거트 볼

@땡스오트


‘연트럴파크’ 근처에 위치한 땡스오트는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고 좋은 원재료를 사용해 만든 요거트와 그래놀라를 파는 곳이다. 어릴 때부터 몸이 약했던, 디자인을 전공한 언니와 요리를 전공한 동생이 면역력의 기본이 되는 유산균에 대해 공부하다 탄생한 공간이기도 하다. 약국에서 파는 유산균은 너무 비싸고 편의점에서 파는 유산균은 너무 달았다. 직접 집에서 요거트를 만들어 먹다가 여러 사람과 함께 건강한 요거트를 공유하고 싶은 마음에 분당에 땡스오트를 열었다. 그리고 다시 연남동으로 옮겨온 지 두 달이 되었다. 제철 재료에 따라 계절마다 메뉴가 달라지지만, 지금 가장 추천하고 싶은 메뉴는 아보카도 블렌디드. 아보카도와 그래놀라, 토마토 그리고 그릭요거트를 기본 재료로 하고 이 위에 마늘과 블랙 올리브, 바질, 허브로 만든 오일이 올라가 한 끼 식사 대용으로도 든든하다. 떠먹는 요거트 외에도 마시는 요거트와 대용량 그래놀라도 판매해 집에서도 과일을 곁들여 먹을 수 있다. 물론 테이크아웃하여 연트럴파크에서 즐겨도 좋다. 친환경 테이크아웃 용기 덕에 아이들이 먹어도 걱정 없다. 강아지를 위한 비스킷, 요거트 등으로 구성된 ‘오 마이 퍼피’ 메뉴도 있어 반려견과 함께 나들이를 해도 좋겠다.  


가격 7천9백원

주소 서울 마포구 성미산로23길 68

문의 02-3144-0890




어텀 퀴노아 샐러드 & 브렉퍼스트 볼
@카라반베이커리 


호주 출신 오너가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 카라반서울에서 한남동 유엔빌리지에 카라반 베이커리를 오픈했다. 신선한 제철 재료와 사워도를 기본으로 한 베이커리 메뉴와 샐러드, 샌드위치 메뉴를 판매한다. 이번 가을 메뉴로는 어텀 퀴노아 샐러드를 택했다. 퀴노아, 치킨, 미니 치커리, 사과, 셀러리에 크랜베리와 직접 구운 아몬드, 아마씨 등의 견과류를 넣어 고소한 맛을 낼뿐더러, 꿀과 어린 올리브를 착즙한 엑스트라 오일 소스를 사용해 뒷맛이 깔끔하다. 브렉퍼스트 볼은 아침 식사 대용으로 제격인 메뉴다. 대부분은 묽은 요거트를 사용하지만 이곳에서는 100% 그리스산 그릭요거트를 사용해 건강과 포만감을 모두 놓치지 않았다. 이 메뉴에 사용되는 싱싱한 제철 과일은 카라반 베이커리의 이민지 셰프가 아침마다 직접 공수하는 것. 본래는 망고를 사용하지만 계절이 바뀌면서 멜론과 가을 자두로 변경되었다. 샐러드는 테이크아웃 메뉴로 오전 10시부터 픽업이 가능하고 브런치 메뉴는 오후 2시 30분까지 맛볼 수 있다.


가격 1만2천원(어텀 퀴노아 샐러드). 1만2천원(브렉퍼스트 볼)

주소 서울시 용산구 유엔빌리지길 14

문의 02-749-2272 




미네스트로네 스튜
@코너스톤 


미네스트로네는 이탈리아의 정통 채소 수프다. 우리에게는 ‘토마토 수프’로도 잘 알려져 있다. 쌀쌀한 계절, 수프 한 그릇을 뚝딱 해치우면 따뜻한 기운이 온몸에 퍼진다. 게다가 채소는 삶았을 때 영양소 흡수율이 높기 때문에 건강식으로도 좋다. 독소를 쉽게 배출할 수 있고 면역력이 강화되는 등 디톡스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삼성역 근처 파크 하얏트 서울 2층의 이탤리언 레스토랑 코너스톤은 쌀쌀한 가을을 맞이해 수프 메뉴를 낸다. 코너스톤의 미네스트로네 스튜는 볶은 베이컨에 각종 야채, 흰 강낭콩과 플럼 토마토, 오레가노, 월계수 잎, 바질을 넣어 만든다. 특히 유기농 야채 육수를 사용해 채소의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시원하게 트인 통유리창에 천연 원목과 자연석으로 꾸며진 친숙하고도 모던한 공간에서의 수프 한 접시가 지친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한다.


가격 2만2천원

주소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606 파크하얏트 서울

문의 02-2016-1234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