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추석 단골 질문, 대답은 앞으로 이겁니다!

명절이면 꼭 듣는 #팩트폭행 질문에 대한 우리의 자세.

2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분위기를 ‘갑분싸’로 만들지 않으면서도 친척들이 다시는 못 물어보게 위트 있고 예의 있게 대답하는 대처법을 모았다.

이어지는 말은 “그래 요즘 취업이 힘들다더라.”라는 대답으로 이어질 게 뻔한데, 그리고 이미 상황을 알고 있는데도 왜 물어보는 걸까? 사실 어른들이 궁금한 건 취직의 여부보다는 적막한 이 공기를 채울 ‘대화’다. 그래서 ‘밥을 먹었냐?’는 대화처럼 그 나이대에 맞다고 생각하는 대화를 건넬 뿐이다. 그래서 나에게는 민감하게 느껴질 수 있는 이런 대화를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것보단 대화를 이어가는 수단으로만 받아들이는 것이 좋다.

너무 늦었다는 건 나도 안다. 그리고 안 하고 싶어서 안 하는 게 아닌데도 불구하고 아픈 곳을 콕콕 찌르는 이 말. 얼굴을 붉히며 할 때 되면 하겠죠-라며 신경 쓰지 말라는 투로 말하지 말자. 이 역시 대화의 공백을 채우기 위한 말일뿐이다. 구체적인 날짜까지 들어서 멀지 않은 미래에 곧 결혼을 하겠다며 이야기해보자. 여기서 중요한 것은 괜히 누군가를 소개해달라는 이야기를 꺼내지 말 것. 명절 이후로도 당신의 결혼에 관심이 커지는 상황을 맞이할 수 있으니까.

각 상황별, '갑분싸
 만들지 않는 대처법은? 클릭!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