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폭염 속 무너지는 화장 살리기! 메이크업 픽서 2종

30도 폭염에서 8시간 동안 에디터가 직접 테스트한 메이크업 픽서 2종

4,3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폭염이 계속되는 요즘,
금세 흘러 내리는 땀만큼이나 쉽게 벗겨지는 화장.
더위도 곤욕이지만, 화장을 말끔하고 완전하게 유지하는 것 또한 미션이 되었다.
이럴 때일수록 아쉬워지는 메이크업 픽서.
포털 사이트에서 ‘픽서’를 검색하면 함께 뜨는
브랜드 2개 제품을 에디터가 직접 테스트했다.
30도의 더위 아래서 8시간 동안 말이다.

수분 머금은 미스트와 픽서 두 가지 기능을 지닌 메이크업 포에버의 미스트 앤 픽스. 125ml, 3만 9천원.

오일 프리 제품으로 건조해 갈라지는 현상을 방지해주는 어반 디케이의 메이크업 세팅 스프레이 올 나이터. 118ml, 3만 9천원.

팔에 아이라이너, 블러셔, 립스틱을
같은 모양으로 3세트를 그린 후
첫 번째 세트에 메이크업 포에버 제품을,
세 번째 세트에는 어반 디케이 제품을 분사하고
중앙에만 아무 픽서도 뿌리지 않았다.

30도가 넘는 폭염에서 8시간을 유지했다.

8시간이 지난 후 확인한 상태다.
가운데 아무 것도 분사하지 않은 세트보다
첫 번째와 세 번째 세트가
라인은 선명하게, 색은 짙게 남아 있었다.
아침 화장 마무리로 1회만 분사하면
종일 완전한 메이크업을 유지할 수 있다.
픽서 잊지말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