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아티션

권력은 귀여움에서 나온다? 65년 동안 사랑받은 '토끼 캐릭터'의 비결

아트랑

1,6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사만화 <장도리>에 등장하는 '냥도리'가 천명한 명제

"권력은 귀여움에서 나온다"

출처<미피와 친구할래요? Meet miffy. miffy by Dick Bruna since 1955> 포스터 | 알부스 갤러리

이 말에 따른다면 올해 65세를 맞은 이 토끼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게 아닐까? 동그란 얼굴, 쫑긋한 두 귀, 빤히 응시하는 작은 눈, 앙증맞은 X자 입... 미키마우스 헬로키티 등 캐릭터들과의 권력 투쟁에서 결코 밀리지 않은 이 토끼의 이름은 바로 '미피'. 1955년 네덜란드에서 태어난 '미피'는 단순한 귀여움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출처전시전경 | 알부스갤러리, 올댓아트 박송이

서울 알부스갤러리에서는 <미피와 친구할래요? Meet miffy. miffy by Dick Bruna since 1955>라는 제목으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꼬마 토끼 미피의 일러스트레이션을 전시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미피 그림책의 원화 및 드로잉 60여 점, 세계 각국에서 출간된 미피 책, 작가 사인이 들어간 실크스크린 35점, 미피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여러 작가들이 만든 아트 퍼레이드 등을 소개한다.

출처올댓아트 박송이

미피의 할아버지 '딕 브루너'(그는 60세가 지난 후 자신을 '미피의 할아버지'라고 불러달라고 정정했다)는 그의 아들이 한 살 때 토끼와 노는 모습을 보고 미피 캐릭터를 만들었다. 원래 미피의 이름은 네덜란드어로 작은 토끼를 의미하는 konijntje의 준말 '나인체(nijntje)'였는데 발음이 어려워 미피로 번역되었다.


미피는 어린이들의 작은 손에 맞춘 16*16cm의 정사각형 판형 그림책으로 만들어져 2011년까지 32권의 시리즈로 출간돼 전 세계 50개국에 번역됐다.

출처전시에서 소개된 딕의 작업 방식 | 알부스갤러리

미피가 오랫동안 사랑을 받은 이유는 단순함에 있다. 딕 브루너는 "나는 언제나 오랫동안 해답을 찾으며, 그 순간이 올 때까지 많은 것을 버린다. 줄이고 또 줄여서 본질적인 것만 남기는 것이 중요하다. 모든 형태는 상상을 불러일으키기에 나는 그 상상이 펼쳐질 수 있도록 많은 공간을 남긴다. 그것은 생략의 기술, 단순함의 힘이다." 라고 말했다. 


딕 브루너가 첫 책을 만들었을 때, 그러니까 50여 년 전 그의 전시에 온 부모들은 "에이, 너무 단조롭고 색이 밝잖아. 우리 집 책들이 이보다 훨씬 낫겠다. 내용도 더 알차고"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이들은 그의 책을 보고 이렇게 말했다.

딕 브루너는 태어나서 여섯 살 때까지 동안에 눈으로 보는 것이 평생 여행 가방처럼 사람을 따라다닌다는 생각을 늘 해왔다. 그는 아이가 이때 본 걸로 행복해하고, 잘 때는 미피나 아기곰 보리스와 같은 책을 끼고 잠을 잔다면 그것은 좋은 일이고 따뜻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이번 전시는 총 4개의 층에서 진행되고 있는데 각 층마다 사랑스럽고 귀여운 분위기가 사방을 압도한다. 이미 오래전에 여섯 살을 지나온 어른이라도 이번 전시에서 딕 브루너가 말한 '따뜻함'을 확인해볼 수 있을 것이다. 

<미피와 친구할래요?> 展
서울 알부스 갤러리
2019.05.23~2019.08.31

작성자 정보

아티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