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아티션

'데드풀' '스파이더맨'... 이 작품들의 공통점은? 초월번역가 황석희, 이번엔 뮤지컬 번역 도전

아트랑

2,6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블 히어로 영화 <데드풀> <스파이더맨>, 싱어롱 열풍을 불러일으킨 <보헤미안랩소디>, 디지털 시대 범죄 영화의 새 지평을 연 <서치>...이 작품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출처IMDb
영화 팬들 사이에서 일명 '초월 번역'으로 불리는
황석희 번역가가 참여한 작품이라는 사실!

2005년부터 번역가의 커리어를 시작한 황석희는 2016년 개봉한 19금 마블 히어로 영화 <데드풀>에서부터 대중의 관심을 받기 시작합니다. 극 중 욕설이나 비속어가 많고 농담을 자주 하는 주인공 데드풀의 대사를 한국 관객에게 적합하게 번역을 했기 때문인데요.

출처<데드풀2> 예고편 캡쳐

인스타그램을 '방귀타그램', <데드풀> 첫 번째 시리즈 오프닝 크레디트의 제작진 이름 대신 "감독: 돈만 많이 쳐 받는 초짜" "제작: 돈 많은 호구들" 등을 쓰면서 관객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출처CGV 페이스북 영상 캡처

데드풀 역을 맡은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는 <데드풀 2> 내한 행사 당시 인터뷰에서 황석희에게 "당신을 사랑한다. 진짜 만나고 싶다. 그분도 데드풀이라고 할 수 있다"며 말하기도 했습니다.

출처<스파이더맨:홈커밍>(2017) | IMDb

그는 2017년 개봉한 영화 <스파이더맨 : 홈커밍>에서 극 중 10대인 주인공 피터 파커의 말투를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피터가 자신의 스파이더 슈트 인공지능에게 말을 거는 장면에서 "Suit Lady"라고 부르는 것을 "슈트 누나"로 번역하거나 영화 자막 최초로 이모지를 사용하기도 했죠.

출처엠트리뮤직/에스앤코 제공

믿고 보는 번역가 황석희가 이번엔 뮤지컬 번역에 도전한다고 합니다. 바로 2015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한 <썸씽 로튼>인데요. 2019년 6월 9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내한 공연을 합니다.

출처<썸씽 로튼> 공연 장면 | 엠트리뮤직/에스앤코 제공

월트 디즈니에서 애니메이션 작가로 일했던 커리 커크패트릭(Karey Kirkpatrick)과 그래미 어워즈 수상자 워인 커크페트릭(Wayne Kirkpatrick) 형제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이 작품은 "셰익스피어의 르네상스 시대가 1930년대 브로드웨이와 비슷했다면?" "셰익스피어가 사실은 허세 가득한 록스타 같았다면?" "뮤지컬 탄생이 노스트라다무스에 의해 예언되었다면?" 등의 기발한 상상력으로 채워집니다. 작품 속에는 수많은 뮤지컬과 셰익스피어 작품 패러디가 녹아있어 웃음을 전달하는데요. 

하트 세레나데

문화가 다른 나라의 유머 코드가 담긴 희극 작품을 황 번역가가 어떻게 탄생시킬지 기대를 모읍니다.

뮤지컬 <썸씽 로튼>
2019.06.09 ~ 2019.06.30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작성자 정보

아티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