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아티션

미군 따라 텍사스 갔던 고모가 돌아왔다! 다문화 사회 문제 지적한 연극 <텍사스 고모>

아트랑

1,1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6년 전, ‘텍사스 고모’는 지긋지긋한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으로 주한미군과 결혼하여 텍사스로 떠났다. 그리고 현재, 19살의 ‘키르기스스탄 여인’은 학교에 다니며 훌륭한 사람이 되겠다는 의지로 환갑이 넘은 한국 남자와 결혼했다.

출처연극 <텍사스 고모> 콘셉트 사진. | 국립극단
우리 사회의 문제를 통렬하게 비판하는 연극이 무대에 오릅니다. 다른 나라와 다른 시대를 살았지만, 같은 아픔을 경험한 두 여성의 삶을 보여주는 연극 <텍사스 고모>가 그 주인공인데요.

작품은 주한미군과의 결혼을 통해 미국 텍사스로 떠났던 ‘텍사스 고모’와 환갑이 넘은 남자와의 결혼으로 한국에 오게 된 19살 ‘키르기스스탄 여인’ 등 이주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출처연극 <텍사스 고모> 콘셉트 사진. | 국립극단

여성가족부의 2015년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혼인 귀화자 수는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여성의 비율이 남성에 비해 4배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는 지난 20여 년간 준비 없이 국제결혼을 진행시켰고, 이는 다양한 문제로 이어졌습니다. 특히 이주 여성을 사회의 일원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인식의 문제는 뚜렷한 해결방안 없이 반복되고 있다는데요. 

<텍사스 고모>는 더 나은 환경을 꿈꾸며 다른 나라로 이주했으나 사회에서 철저히 소외당한 여성들, 그리고 그다음 세대인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이 겪는 아픔까지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작품은 이주 여성들의 호소를 외면하며 철없는 행동을 일삼는 어른과 씁쓸한 풍경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아이들의 모습을 대비시켜 보여줍니다. 이러한 아이러니는 우리 사회의 문제를 강조합니다. 


이번 공연은 다문화 사회의 숨은 문제를 포착하는 동시에 이주민에 대한 차별, 난민 문제 등 우리가 이 시대에 마주한 과제들에 대해서도 되돌아보게 할 예정인데요. 

극의 전반을 이끄는 두 여성 캐릭터는 확실한 존재감을 가진 배우들이 연기합니다. 텍사스 고모 역은 <3월의 눈><오장군의 발톱>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배우 박혜진이 맡습니다.


“무대는 현실과 독립된 공간이지만, 또 현실과 완전히 동떨어져서도 안 되는 곳”이라고 말하는 그는 한국으로 돌아온 텍사스 고모의 상처를 관객들과 나눌 예정입니다. 

키르기스스탄 여인 역은 <생각은 자유><병동소녀는 집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등 최근 화제작들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독일 출신의 배우 윤안나가 맡습니다.


실제로 배우의 꿈을 안고 한국에 온 윤안나는 “작품과 맡은 역할에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다”라고 말하며 “누군가는 이런 이야기를 해주길 기다려왔다”고 전했습니다. 

연극 <텍사스 고모>는 경기 안산과 서울, 두 도시에서 연달아 공연됩니다. 경기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별무리극장에서는 10월 26일부터 10월 27일까지 공연되며, 11월 2일부터 11월 25일까지 국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공연된다고 하네요. 

티켓 가격은 전석 3만원이며, 안산문화예술의 전당과 국립극단,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아티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