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배우만덕

여여캐미 장인이라는 여배우들

이래서 드라마 보는 겁니다 (짙은 다크써클)

69,7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끄러움

흔하디 흔한 브로맨스는 가라!!

요즘 대세로 떠오른 여여캐미 장인들!!!

예쁜 애 옆에 예쁜 애의 정석을 보여주는
배우들의 남다른 캐미를 돌아봤음

#1 ‘굿와이프’ 전도연&나나

tvN 드라마 ‘굿와이프’는 국내 최초 동명의 미드를 리메이크한 작품!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이 스캔들과 부정부패로 구속되자
그의 아내가 생계를 위해 본업인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임!!!!

출처tvN ‘굿와이프’

특히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김혜경 역의 전도연과

김단 역의 나나가 엄청난 캐미를 자랑해 화제를 모았음

극 중 로펌 변호사 혜경과 조사원 김단은 뗄 수 없는 파트너로 활약하며
극과 극 매력을 보여줬음!!!
(키 차이 넘 설레는 것 아닙니까 ㅠㅠ)

김혜경이 홀로 바로서지 못할 때는 강단 있는 김단이
옆에서 굳건하게 그녀의 곁을 지키면서 캐미를 완성하는 두 사람!!!

출처tvN '굿와이프'

이 둘의 드라마 속 마지막 투 샷

혜경이 김단을 빼내오는 카리스마는 누구도 대신할 수 없음 ㅠㅠ

#2 ‘도깨비’ 유인나&김고은

tvN 역대 최고 시청률을 보유하고 있는 드라마 ‘도깨비’
불멸을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와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저승사자의 이야기!!!

출처tvN '도깨비'

이 드라마는 ‘공동재(공유, 이동욱, 육성재)’ 캐미도 좋았지만
사장님과 알바생인 유인나와 김고은의 캐미도 남달랐음!!!

출처tvN '도깨비'

쿨내 쩌는 사장님과 그에 감동하는 알바생 ㅠㅠ

너, 여기서 자니? 이모 때문이야?
알았어 물어봐서 뭐해 해결해 줄 것도 아닌데
알바비? 주급으로 줄 거야 월급으로 주면
너 못 받을지도 몰라
여기서 자더라도 찜질방에서 씻고 식혜 사먹어

흔한 노른자와 흰자 캐미.jpg
드라마 후반으로 갈수록 돈독해지는 두 사람의 관계 또한
드라마를 보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라 할 수 있음 ㅠㅠ
(나중에 ♨오열주의♨)

출처tvN '도깨비'

이렇게 걸크러쉬 터지는 모습으로 알바생 케어도 합니다 ㅠㅠ

세상에 이렇게 예쁘고 멋진 사장님이 어딨어요 ㅠㅠㅠㅠ

2500? 옷, 시계, 구두 머리부터 발끝까지
대략 2500 가량 쳐발쳐발 하신 분이
시급 6030원 받는 우리 알바생과는 무슨 사이인데 찾지?
혹시 애 울린 사람이 당신이야?
눈칫밥 먹이고 나랏일 했다던 그 자식이세요?
맞구나? 내 알바생 자른 사람

이렇게 꿀 캐미인 두 사람 ㅠㅠ
드라마 다시 한 번 해 주라 주 ㅠㅠ

#3 ‘미스터 션샤인’ 함안댁&애기씨

올해 최고의 드라마로 꼽히는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여여캐미가 등장한다는데!!!

출처tvN '미스터 션샤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 때 군함에 승선에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조선에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이야기!!

출처tvN '미스터 션샤인'

이 드라마 속 주인공은 함안댁 역의 이정은과 고애신 역의 김태리!!!

두 사람은 코믹한 캐미도 슬프고 아련한 캐미 역시 완벽했음!!!!!

함안댁은 조선의 독립을 위해 밤이면 까만 양복을 입는 애기씨를 보살피고
애기씨는 그런 함안댁을 아끼고 의지하면서 함께 살아가고 있음 ㅇㅇ

출처tvN '미스터 션샤인'

함안댁의 마지막 ㅠㅠㅠ 저 이거 너무 울면서 봐서

다음 날 눈 다 없어졌다는 후문입니다 ㅠㅠㅠㅠ

갓난 애기가 내 품에 와가 첫 발을 떼고
세상 환하게 웃고
그거 지켜보는 게 제가 살아가는 이유였어예
그게 제가 죽는 이유이기도 하고예
이래 얼굴 봤으니
훨훨 춤추면서 가예


눈물바다

이렇게 슬프고도 웃긴 배우들의 여여캐미!!!

물론 연기 잘하는 배우와 연기 잘하는 배우의 캐미가

최고의 재미 아니겠습니까!

작성자 정보

배우만덕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