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현대자동차

이 구역의 5툴 플레이어! 쏘나타 센슈어스

1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새로운 쏘나타가 등장한 지 반 년 만인 지난 9월, 쏘나타의 새로운 라인업인 센슈어스가 공개됐습니다. 파워트레인 소개가 좀 긴데요,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CVVD) 기술이 적용된 1.6리터 스마트스트림 G1.6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결합했습니다. 기존 쏘나타에도 1.6T-GDI 라인업이 있었지만 알고보면 속속들이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한 쏘나타 센슈어스, 그 매력을 직접 시승으로 살펴보았습니다. 

이게 가솔린 중형차의
연비라고?

터보차저를 이용한 다운사이징 엔진의 장점은 역시 배기량 대비 높은 효율입니다. 동력 성능이 동일한 배기량의 자연흡기 엔진 대비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 등이 우수하고 연비도 뛰어납니다. 세계 시장에서는 E세그먼트(국내기준 준대형)급 차종에까지 2.0리터 미만 다운사이징 엔진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일반적인 다운사이징만으로는 경쟁력과 차별점을 갖기 어려워졌습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의 연구원들의 거듭된 연구 끝에, 2018년 새로운 스마트스트림 G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선보였습니다. 밸브를 여닫는 시간과 양을 모두 제어할 수 있는 가변 밸브 듀레이션(CVVD) 기술을 적용한 이 엔진은 경쾌한 동력 성능과 연비를 모두 잡은 것이 특장점입니다.

특히 뛰어난 연비가 장점으로, 1.6T-GDi 엔진 대비 약 7% 향상된 연비를 자랑합니다. 17인치 기준으로 공인 복합 연비가 13.7km/L에 달하고, 18인치 기준으로도 13.2km/L 수준입니다. 실제 시승해본 차량은 보다 스포티한 선회 성능을 지향하는 18인치 타이어가 장착돼 있었습니다.

그러나 우수한 연비가 나오기에 적합한 조건으로만 주행해서 얻은 연비만을 기록하기에는, 요즘 고객과 독자들의 눈이 날카롭습니다. 그래서 상습 정체가 일어나는 구간을 다양한 주행 모드로 달려보았습니다.

심각한 출근길 정체 구간을 주행한 결과입니다. 계기반에서도 알 수 있듯 25km 정도를 가는데 1시간 반이 걸렸습니다. 통합주행모드도 연비보다는 안락한 주행 중심인 컴포트로 둔 상태입니다. 실제로 서울 강남 중심부와 인근 신도시를 왕복하는 직장인들의 자동차 생활을 감안한 반복 주행에서 구현된 연비이기도 합니다. 12km/L로, 18인치 타이어 기준 쏘나타 센슈어스 공인 도심연비가 11.8km/L라는 점을 감안하면 ‘선방’ 이상을 해낸 셈입니다.

상대적으로 정체가 덜한 야간 퇴근길 주행 연비입니다. 운전자가 피로도를 호소해 극심한 정체 시간을 약간 피해서 약 1시간 가까이 주행한 연비입니다. 14.5km/L의 연비를 기록했습니다. 웬만한 중형 디젤 SUV의 공인 복합연비에 달합니다.

이 계기반은 상대적으로 원활한 간선, 고속도로 구간을 달려 본 연비입니다. 간선도로이기 때문에 중간중간 시내 주행이 겹치고 정체도 전무한 것은 아니어서 계속 정속 주행을 하는 고속도로 조건은 아닙니다. 주행 모드는 에코 기준입니다. 스마트 크루즈컨트롤 사용 시 반응 속도는 에코 모드가 컴포트보다 약간 느리지만 그만큼 연비에는 유리합니다.

8단 변속기, 정숙성까지 더한
파워트레인

쏘나타 센슈어스는 스마트스트림 G2.0 및 현대자동차가 최근 출시한 주요 차종처럼 8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되었습니다. 8단 자동변속기는 저단에서의 기어비는 넓혀 스포티함을 발휘하고 고단으로 갈수록 변속비를 좁혀 엔진의 부하를 줄일 수 있습니다. 기존 쏘나타 1.6T-GDI의 경우 7 단 DCT와 맞물려 보다 직관적이고 강렬한 변속감을 선사했는데, 8단 변속기는 효율은 물론 중형 세단다운 부드러움을 느끼게 합니다. 또한 버튼식 변속장치(SBW)가 적용되어 센터 콘솔의 공간이 여유로워진 것도 특징입니다.

덕분에 전체적인 정숙성도 더 개선되었습니다. 특히 중형차 오너들은 저단 변속 시에도 변속 충격 없는 부드러운 감각을 원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니즈에 충분히 부응할만합니다. 여기에 엔진 자체의 소음도 기존 1.6T-GDi 대비 줄어든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시동을 걸었을 때, 엔진회전수가 아이들링 구간으로 내려오는 시간도 기존 1.6T-GDi 대비 짧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는 스마트스트림 엔진의 통합 열관리 시스템(ITMS; Integrated Thermal Management System) 덕분이기도 합니다.

R-MDPS∙경량화 통한
운전의 재미

물론 7단 DCT의 직관적이고 스포티한 가속감을 아쉬워하는 유저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분들을 위해 패들 쉬프트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또한 스포츠 모드를 활용하면 저단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고 가속 페달에 대한 반응이 빨라집니다. 여기에 기존 1.6T-GDi 대비 40% 증가한 350바의 부스트 압력이 역동적인 가속감을 구현합니다.

또한 쏘나타 센슈어스는 조향 보조 모터가 차축 쪽 랙 기어에 장착되는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를 통해 보다 직관적인 조향성을 전합니다. 후륜 서스펜션은 다양한 방향의 외력에 유연하게 반응하는 멀티링크 타입으로, 고속 주행 시나 커브에도 우수한 밀착감을 보여줍니다. 무엇보다 단면폭 235㎜, 편평비 45%, 휠 림 직경 18인치의 타이어가 발휘하는 마찰력도 견고합니다. 제법 급한 코너에서도 관성의 영향을 덜 받으며 자세를 잡고 돌아나가는 맛이 있습니다.

특히 1,460kg에 불과한 차량의 중량은 전륜 구동 레이아웃을 가진 동급 세단 중에서도 단연 돋보일만큼 가벼운 수준입니다. 경량화는 연비에도 유리하지만 달리고 돌고 서는 자동차의 기본기를 위해서도 반드시 구현해야 될 영역입니다. 모든 순간에 가볍고 경쾌하게 반응하는 것, 그것이 쏘나타 센슈어스의 감각적인 주행 질감입니다.

센슈어스만의 디자인,
‘엔트리’를 거부하다

과거에는 통상 한 차종의 라인업에서 배기량이 낮은 차량이 엔트리로 여겨지곤 했습니다. 이는 외관 사양에서부터 차이로 드러났습니다. 물론 쏘나타 센슈어스도 스마트스트림 G2.0이나 하이브리드와는 차이를 보입니다. 그러나 그 차이는 엔트리의 꼬리표가 아니라, 쏘나타 센슈어만이 가질 수 있는 역동성과 개성을 나타내는 차별화 포인트입니다.

우선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파라메트릭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꼽을 수 있습니다. 파라메트릭(매개변수) 디자인 프로그램을 활용한 디자인 기법입니다. 기하학적 디자인에 율동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건축 분야에서도 각광받는 기법이기도 합니다.

전면 범퍼의 윤곽은 공력 성능과 냉각에 유리한 디자인으로 구현되어 있습니다. 특히 입체적인 굴곡이 두드러지는 측면 스플리터의 디자인은 스마트스트림 G2.0, 하이브리드, LPi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만들어냅니다. 현대자동차의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디자인철학에서 ‘스포티함’이 무엇인지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 바로 쏘나타 센슈어스입니다.

나파 가죽 시트부터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까지

쏘나타 센슈어스는 보다 감각적이고 젊은 유저들에게 어필하는 새로운 개념의 쏘나타라 할 수 있습니다. 인테리어 역시 이에 적합한 감각적인 모습과 편의 사양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시트는 스포티한 주행 감각에 맞게 밀착감이 높은 나파 가죽 시트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동승석 워크인 디바이스를 비롯해 뒷좌석 열선 시트 등 운전자뿐만 아니라 함께 타는 이들을 위한 편의 사양도 적용됩니다. 여기에 후석 승객 알림과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까지 적용되어 편리함을 더합니다.

12개의 스피커가 적용된 보스의 오디오 시스템은 보다 선명한 음질로 주행 중 업그레이드된 감성을 누릴 수 있게 합니다. 보스의 센터포인트 컨트롤 시스템은 2개 채널의 스테레오 음원을 이용해 울림을 다양화합니다. 오디오에서 센터포인트 설정을 켜고 끄며 비교해보면 소리가 울리는 기준점이 미묘하게 변화하며 다른 울림을 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쏘나타 센슈어스는 단순히 파워트레인이 전하는 동력 특성의 차이뿐만 아니라, 운전자가 일상 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자동차의 모든 것을 새로이 정의하는 자동차라 할 수 있습니다. 젊고 새로운 쏘나타를 지향하는 신형 쏘나타의 가치를 잘 반영하되, 한편으로는 ‘이게 쏘나타 맞아?’라는 물음을 불러일으킬만한 면모가 쏘나타 센슈어스 곳곳에 녹아 있습니다. 색다른 중형차, 여유로운 공간감을 자랑하지만 경쾌하고 젊은 세단을 원한다면 답은 정해져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현대자동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