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현대자동차

현대차,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서 친환경 운송차량 도입 협의 체결

4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대자동차가 5월 8일,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행사장(ICC Jeju)에서 우체국물류지원단, 현대캐피탈, 대영채비와 '제주도 친환경 운송차량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우체국물류지원단 김병수 이사장, 현대캐피탈 부문대표 김병희 부사장, 대영채비 정민교 대표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현재 제주도 내에서 운행중인 우체국 운송차량을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전기차 '포터 EV'로 전환할 예정입니다.

이날 협약에서 현대자동차는 제주도에 도입되는 '포터 EV' 차량의 제작 및 공급을 담당하며 차량이 배치된 후에도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등 전기차 전용 추가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한 우체국물류지원단은 제주도에 있는 우체국 경유차량을 친환경 '포터 EV' 차량으로 전환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현대캐피탈은 운송차량 도입을 위한 차량 임대서비스를 비롯해 유지관리 등 차량운영에 필요한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이 밖에도 전기차 충전기 통합 솔루션 제공 기업 대영채비는 친환경 운송차량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제주도 내 초고속 충전기 설치 및 충전 인프라 구축을 맡게 됩니다.

포터 EV 운송 차량 도입은 제주도에서 시범 사업으로 시작해 개선사항을 도출한 후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처럼 친환경 운송차량 도입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각종 환경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의 친환경정책에 발맞춰 미세먼지 저감 등 안정적인 친환경차 보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포터 EV 운송 차량 도입은 제주도에서 시범 사업으로 시작해 개선사항을 도출한 후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처럼 친환경 운송차량 도입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각종 환경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의 친환경정책에 발맞춰 미세먼지 저감 등 안정적인 친환경차 보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8일부터 11일까지 열리는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새로 출시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 친환경 차량을 전시하고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특화 프로그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지난 2일 'EV 트렌드 코리아'에서 선보인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국내 전기차 최대 수요처인 제주 지역에 최초로 전시해 많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현대차만의 전기차 고객 특화 프로그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직관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실제 코나 EV 충전차량을 전시했습니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게임을 통해 차량의 USP를 체험해 볼 수 있는 'Charging Station 이벤트', 포토존 이벤트 등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엑스포 기간 동안 운영할 예정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친환경 운송차량 도입이 최근 심화되고 있는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친환경차 대중화를 비롯해 다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작성자 정보

현대자동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