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현대자동차

장거리 운행 후 필수 체크, 브레이크

6,0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동차를 타다 보면 간혹 장거리 운행을 할 때가 있습니다. 장거리 운행에 전후에는 자동차의 기본적 성능 등을 점검해야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브레이크입니다.

멈출 수 있어야 빨리 간다. 브레이크

사전적으로 브레이크란 운동하고 있는 기계의 속도를 감속하거나 정지시키는 장치를 일컫습니다. 자동차의 경우 보통 운전자의 조작력 또는 보조 동력으로 발생한 마찰력을 이용해 자동차의 운동에너지를 열에너지로 바꾸어 제동 작용을 일으킵니다. 이러한 브레이크 시스템에는 크게 디스크 브레이크와 드럼 브레이크가 있습니다. 디스크 브레이크는 디스크, 갤리퍼, 브레이크 패드 등으로 구성되어 디스크 로터 양면의 패드가 압착되는 마찰력으로 제동을 하며, 드럼 브레이크의 경우 브레이크 슈, 휠 실린더, 브레이크 드럼 등으로 구성되어 라이닝과 드럼 내면의 마찰력을 통해 제동합니다. 브레이크의 작동 원리는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 각 바퀴에 위치한 브레이크 켈리퍼 안쪽에 위치한 마스터 실린더가 브레이크 오일을 밀어 넣어 브레이크 패드를 디스크 로터와 압착시켜 브레이크를 작동 시키는 원리입니다.

브레이크는 마찰을 통해 운동 에너지를 열에너지로 바꾸면서 속도를 줄이는 시스템입니다. 따라서 마찰이 일어나게 하는 장치가 있는데, 일반적으로 승용차에는 드럼과 디스크 두가지 형태가 적용됩니다.

우선 디스크 브레이크는 차종에 적용되며 자동차의 허브 베어링과 연결되어 회전하는 디스크 로터라고 불리는 원판의 상단 양 옆에 위치한 브레이크 패드를 압착해 그 마찰력으로 제동력을 발휘합니다. 반면 드럼 브레이크는 바퀴와 함께 돌아가는 원통형 브레이크 드럼 안쪽에 라이닝이라 불리는 마찰재를 부착한 브레이크 슈를 브레이크 드럼 내벽에 압착시켜 제동력 발휘합니다. 디스크가 개방되어 있는 디스크 브레이크와 달리 드럼 브레이크는 원통형 브레이크 드럼에 막혀 있는 구조라 방열성이 좋지 않은데, 경∙소형 자동차의 후륜에 적용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브레이크 상태, 오감+정비소 방문

생명과 연결되어 있는 브레이크는 점검도 중요합니다. 가장 기본적인 자가 진단 방법은 브레이크를 밟는 강도와 제동 거리의 정도입니다. 평상시와 비슷한 답력(밟는 힘)을 페달에 전했는데, 차량이 잘 멈추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면 디스크 또는 패드가 마모됐을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이는 운전자의 컨디션 등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부정확합니다. 따라서 브레이크를 밟을 때 기분 나쁜 금속 마찰음이 ‘끼기긱’ 하고 나는지의 여부를 주의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통상 이는 브레이크 패드가 마모돼 패드 끝에 철판을 구부려 용접한 마모 인디케이터로 인한 소음입니다.

일반적으로 이렇게 인디케이터에서 소리가 나더라도 1만km 정도는 더 타고 다닐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상태로 계속 주행하게 되면 마모 인디케이터가 바로 브레이크 디스크에 접촉하게 되고 자칫 패드만 아니라 디스크까지 손상될 수 있습니다.

물론 디스크는 패드 보다 상대적으로 쉽게 마모되지는 않습니다. 대신 최대 800℃에 이르는 마찰열로 인한 변형은 일어날 수 있으므로 때문에 디스크 역시 관리 해주어야 합니다. 디스크에 변형이 오면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자동차가 덜덜 떨면서 바르게 제동이 되지 않고 한쪽으로 쏠리게 됩니다. 디스크가 변형됐다면 정비소에 가서 상태에 따라 디스크 연마하거나 상태가 심각하면 교체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감각에만 의존하는 것은 부정확할 수 있습니다. 제동 시 금속 마찰음이나 제동 시 떨림과 조향 불안정의 경우는 서스펜션 부품 문제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장거리 주행을 앞두거나, 혹은 장거리 주행을 다녀왔다면 예방 차원에서 정비, 점검을 받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대표적 브레이크 이상 증상, 페이드와 베이퍼록이란?

브레이크 패드를 교체하고 디스크를 연마해도 운전자가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면 브레이크가 듣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대표적인 현상이 페이드와 베이퍼록 현상입니다.

브레이크 페이드란 고속 주행 시 제동을 걸었을 때 브레이크가 잘 작동하지 않는 현상입니다. 브레이크 디스크나 패드 혹은 드럼과 라이닝의 온도가 한계치 이상으로 올라갔을 때, 마찰 계수가 극히 적어져 제동력이 발휘되지 않는 경우입니다. 모터스포츠 현장에서도 브레이크 페이드로 인한 사고가 일어나기도 합니다. 고속 주행을 지향하는 차량의 경우에는 따라서 방열 성능이 좋은 패드 및 디스크를 사용하거나, 스포크 간격이 넓은 휠을 사용해 이러한 현상을 예방하지만 과속과 급제동을 지양하는 것이 이러한 위험을 막을 수 있습니다.

베이퍼록 현상은 브레이크액의 상승으로 인해 브레이크 호스 내에 기포가 차,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도 스펀지를 밟은 것처럼 푹푹 들어가고 제동력이 발휘되지 않는 증상입니다. 내리막길 주행에서 브레이크를 너무 자주 밟으면 일어날 수 있는 현상입니다. 페이드와 베이퍼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큰 기어를 사용하는 저단 기어를 활용하는 엔진 브레이크를 사용하는 것이 방법입니다. 스티어링 휠 뒤에 패들 쉬프터가 있다면, 왼쪽의 ‘-‘ 표시가 된 패들을 당기면 하향 변속이 가능합니다. 이것이 없다면 변속 레버를 왼쪽으로 당긴 후 아래로 내려도 같은 효과가 발휘됩니다.

하이드로백 장치 고장이란?

브레이크가 단단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브레이크 페달을 계속 밟으면 나중에 브레이크가 돌덩어리처럼 단단해집니다. 이때 시동을 걸면 단단하던 브레이크가 쑥 내려갑니다. 이는 하이드로백이라고 부르는 배압 장치 때문입니다. 하이드로백은 브레이크 페달과 브레이크 캘리퍼 속 마스터 실린더 사이에서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적은 힘으로 브레이크 페달을 밟을 수 있도록 해주는 장치입니다. 만약 이 장치가 고장나게 되면 주행 중에도 브레이크 페달이 단단해져 더욱 큰 힘을 가해야 차량이 제동됩니다. 다행히 이 장치는 특별한 일이 없다면 차량의 수명이 다 할 때까지 고장이 잘 나지 않으나, 비슷한 증상이 있다면 정비소에 들러 하이드로백의 점검을 요청하면 됩니다.

브레이크의 생명수, 브레이크액

브레이크액은 유압으로 작동하는 브레이크에게 있어 생명과도 같은 역할을 합니다. 보통 브레이크액 탱크는 자동차 엔진 룸 안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브레이크액은 브레이크 액 탱크에 적혀있는 MAX와 MIN 안에 들어오는지 확인하고 MIN 밑으로 내려가 있으면 보충해야 합니다.

브레이크액은 글리콜 또는 실리콘 성분으로, 밝은 노란색을 띄고 있지만 만약 어둡거나 검은색으로 변했다면 수명이 다한것으로 빨리 교체해야 합니다. 제조사에서 권장하는 브레이크액 교환 주기는 2년 또는 4만km 정도입니다. 수명을 다한 브레이크액은 언급한 베이퍼록 현상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고속 주행은  생각 이상으로 위함 할 수도 있습니다. 만약 장거리 운전 계획이 있다면 반드시 브레이크 점검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작성자 정보

현대자동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