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왓챠플레이

빵은 그래도 빵이다,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 (1979)

1,4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는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를 아주 어릴 적에-아마도 십대가 채 되기도 전에- 보았는데 티브이에서 방영해주는 주말의 명화라든지, 뭐 그런 프로그램을 통해서였을 것이다. 나는 이 영화를 이런 식으로 기억했다. 


눈, 센트럴파크, 프렌치토스트.

이건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에 대한 완전한 오독이다. 이 영화는 이혼 부부의 양육권 문제를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1980년에 만들어진 이 영화가 담고 있는 문제의식이 40여 년이 흐른 지금에도 여전히 유효하다는 사실에 아마도 여러분은 깜짝 놀랄지도 모른다. 


결혼 생활 7년 동안 남편의 뒷치닥거리만 하던 아내, 조안나가 갑자기, 테드-남편-와 일곱살짜리 아들을 떠나면서 이 영화는 시작된다. 그녀는 나중에 아들에게 편지를 쓴다.“엄마가 집을 떠난 이유는 세상에서 해야 할 일을 찾기 위해서야. 모두에겐 자신 만의 길이 있단다.”


일년 반 후에 나타난 그녀는 아들의 양육권을 가지고 싶다고, 이제는 전남편이 된 테드에게 소송을 건다. 이 소송에서 증인대에 올라선 테드는 이렇게 말한다. “아내는 언제나 말했습니다. '여자라고 왜 남자만큼 야망이 없겠어?' 당신 말이 맞아, 나도 이제 그 정도는 알아. 그렇다면 같은 이치로 묻고 싶습니다. 단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좋은 부모가 되는 건가요?”

그렇다고 하더라도, 내 생각에 이 영화의 진짜 훌륭한 점은 다른 데에 있는 것 같다. 이 영화에는 어떤 순간들, 우리가 일상적으로 지나치는 순간들이 있다. 너무 일상적이어서 본인들조차 알아차리지 못한 채 증발되어 버리는 감정 같은 것들이 있다. 무심하게 볼에 갖다대는 손, 서성이는 발걸음, 문 밖에서 떨구는 고개 같은 것들. 눈이 엄청나게 오는 날 세탁물을 찾아오는 길에 테드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혼녀이자 친구인 마가렛을 만난다. 


테드와 그녀는 어깨동무를 한 채로 함께 걸어가며 두려움과 용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조안나가 집을 떠나고 나서 처음으로 아들과 만나는 장소는 센트럴 파크의 산책로이다. 트렌치 코트를 입고 롱부츠를 신고 초조하게 서 있던 그녀는 저 멀리 아들이 보이자마자 땅에 무릎을 꿇고 앉아서 두 팔을 벌린다. 아들이 산책로를 전속력으로 달려서 제 엄마에게 가 버리고 났을 때, 혼자 남은 테드는 마치 집으로 돌아가는 방법을 잊어버린 사람처럼 보인다. 


하지만 내가 나이가 든 후까지 이 영화를 기억하고 다시 보게 만든 건, 다른 그 무엇도 아닌 바로 프렌치 토스트이다. 내가 기억하는 한, 프렌치 토스트라는 음식을 처음 접한 건 바로 이 영화를 통해서였다. 조안나가 떠난 다음날 우왕좌왕하면서 테드는 프렌치 토스트를 만든다. 완전히 엉망진창으로. 너무 엉망진창이어서 결국 아무도 그 토스트를 먹을 수 없을 정도로. 


영화가 거의 끝날 때쯤 프렌치 토스트를 만드는 장면은 한번 더 나온다. 이때쯤엔 테드는 마치 프렌치 토스트를 만드는데 도사가 된듯이 보인다. 넓은 볼에 계란을 깨서 넣어주고 잘 저은 후 우유를 붓고 또 다시 저어준다. 그리고 거기에 식빵을 적신 후, 버터로 달군 후라이펜에 넣어서 굽는다.


처음 프렌치 토스트를 만들 때 식빵을 반으로 접으니까 아들이 빵이 잘린 게 싫다고 볼맨 소리를 한다. 이떼 테드는 이렇게 대답한다.“조각이 나든 아니든 맛은 똑같아. 빵은 빵이란다.”

나는 어쩐지 이 말이 마음에 든다. 무언가 인생의 진리가 들어있다고 느낀다. 잘리든 안 잘리든 빵은 빵이다. 원한 적 없는 상실과 마주해야 할 때, 누군가에게 모진 말로 상처를 주거나 받았을 때, 어떤 관계에 완전하게 실패한 기분이 들 때, 어쩐지 빵은 빵이다 라는 말을 떠올리면 엄청 안심이 될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삶은 삶이다.
빵은 빵이다.

흠. 이건 그저 내가 고독한 빵순이기 때문인걸까? 하하…



이 영화, 지금 보러 갈까요?

인물소개
  • by. 손보미 소설가
    2009년 〈21세기 문학〉, 201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하고 소설가가 되었습니다. 단편집 〈그들에게 린디합을〉, 〈우아한 밤과 고양이〉, 중편 〈우연의 신〉, 장편 〈디어 랄프로렌〉을 출간했죠. 망드를 즐겨보는 고독한 빵순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