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시어터플러스

배우들이 선정한 2020 BEST 작품

뮤지컬 <배니싱> 배우들이 말하는 2020년 작품들.

80,3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 해를 보내며
뮤지컬 <배니싱> 배우들에게 물었다. 2020년에 보았던 공연 중 최고의 작품 혹은 놓쳐서 가장 아쉬운 공연은? 한 해의 끝자락을 잡아보며, 남은 올해의 기대작까지 함께 들어보았다.

2020년 최고의 작품
유승현 PICK_연극 <렁스>

스토리텔링에서 ‘텔링’을 정말 잘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아이디어가 중요한 요즘, 오히려 무난한 소재이지만 이야기 방식을 신선하게 가져감으로써 관객의 상상력을 불러일으켰던 작품이었습니다. 너무 잘 봤습니다!

배나라 PICK_뮤지컬 <제이미>

국내 오디션이 뜨기 전부터 이 작품에 빠져 있었죠. 음악이 너무 좋더라고요! 드래그 퀸을 꿈꾸는 고등학생의 이야기. 그저 쇼뮤지컬이 아닌, 탄탄한 대본이 저를 사로잡았습니다. 관련 영상만 수백 번을 돌려볼 정도로 이 작품에 빠졌어요. 제일 좋아하는 장면은 엄마 ‘마가렛’이 아들 ‘제이미’에게 “넌 누가 뭐래도 내 아들”이라고 울부짖으며 노래하는 부분입니다. 눈물이 펑펑 흐르는 장면이죠. <제이미> 너무 좋아요!!

조훈 PICK_뮤지컬 <렌트>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은 뮤지컬 <렌트>였어요! 작품이 주는 정서가 우리나라의 정서와 맞닿아 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저 사람 사는 이야기가 담겨 있더라고요. 작품 속 인물들에게 배우게 된 건 ‘사랑’이에요. 사랑의 본질은 같다는 것! 사랑의 대상이 누구든, 무엇이든 본질은 같다는 것을 느끼게 됐습니다. 지금도 계속 공연 중이라면 또 보러가고 싶네요...

올해의 남은 기대작
이주광 PICK_뮤지컬 <맨오브라만차>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라 이번에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400년이 훌쩍 넘은 소설이 뮤지컬로 재탄생하여 지금까지도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이유는 예나 지금이나 삶은 늘 어렵고 잔인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운명 앞에 무릎을 꿇고 포기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강요하는 세상 속에서, 바보 같을 정도로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는 돈키호테의 모습은 매번 삶에 무거운 숙제를 안겨줍니다. 특히 넘버 중 ‘이룰 수 없는 꿈(The Impossible Dream)’을 들으면 가슴이 벅차올라 자세를 고쳐 앉게 됩니다.

박규원 PICK_뮤지컬 <미오 프라텔로>

스티비의 첫사랑을 만날 수 있다고 해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에 참여했던 터라, ‘브루클린 브릿지’도 다시 보고 싶고 그립네요. 브루클린 브릿지의 전설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궁금한 분들이 계시면 저랑 같이 보러 가요! 제 영혼의 단짝 이승현 배우도 참여하는 공연인 만큼 올해가 가기 전에는 꼭 볼 예정입니다.

놓쳐서 아쉬운 작품
주민진 PICK_연극 <오만과 편견>

참여하는 배우들에게 작업 과정과 극이 흐르는 형식에 대해 들은 적이 있는데, 많은 궁금증이 생겨 꼭 보러 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방대한 양의 정보와 역할을 단 두 명의 배우가 진행한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어떤 노력이 숨어있는지 저도 객석에 앉아 즐김과 동시에 공부해봐야겠습니다.

에녹 PICK_연극 <라스트 세션>

서로 다른 시대에 살았던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C.S.루이스의 신과 죽음, 생에 대한 담론으로 진행되는 2인극입니다. 고전적이고 자칫 멀게 느껴질 수 있는 주제를 때로는 해학적이고 유쾌하게, 때로는 무겁고 담담하게 풀어 정말재밌게볼수있는 작품이라고 들었습니다. 물론 프로이트 역의 신구, 남명렬 선배님이 펼치는 최고의 연기도 보고 싶었고요. 다시 올라왔을 때는 절대로 놓치지 않을 겁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