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울대학교병원

신년 다짐, 다이어트? NO! “살찌고 싶다”

1,4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바야흐로 모임의 시즌입니다. 연말연시면 평소 만나지 못했던 사람과도 술 한 잔 기울이며 회포를 풉니다. 각종 모임으로 무거워진 몸을 보며 신년에는 기필코 다이어트를 하겠노라 다짐합니다.

반면, ‘살찌기’가 일생일대의 소원인 사람도 있습니다. 입 밖에 꺼내면 공공의 적이 돼버려 조심스럽지만 이들의 소망은 진지합니다. 실제로 온라인에서는 살을 찌는 방법을 묻고 답하거나, 체중 증가 노하우를 소개하는 글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심지어 ‘살찌기 클럽’ 같은 온라인 카페도 여럿 개설되어 있습니다. 평생 ‘멸치’, ‘해골’이란 별명으로 살아온 이들의 소원은 바로 살찌기입니다.

건강하게 살을 찌우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체중을 늘리는 원리는 간단해 보입니다. 소모 열량보다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하면 됩니다. 그런데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마른 사람은 에너지의 근원인 근육과 지방이 부족해 상대적으로 체력이 약합니다. 이 경우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소화를 못하거나 설사를 해 체중이 줄 수도 있습니다. 고령자는 채식 위주의 식습관과 비교적 높은 운동량으로 저체중인 경우가 많습니다. 과일이나 채소 섭취는 줄이고 육류, 튀김, 부침류를 반찬으로 먹으면 좋습니다. 이때, 지방 섭취가 익숙하지 않아 더부룩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소화제와 같이 위장 운동을 자극하는 약물을 복용하면 도움이 됩니다. 만약 주식의 양을 늘리기 어렵다면 유제품, 죽, 소화가 잘 되는 빵, 떡을 간식으로 섭취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고섬유질, 저열량 식단을 탈피해 고른 영양을 섭취해야 합니다.

어린이나 20대 젊은이의 경우 잦은 설사 등 장의 문제로 마른 경우가 많습니다. 장이 예민한 사람은 하루 한 두 끼니는 소량의 육류를 반찬으로 섭취하고 섬유질인 채소나 과일류는 줄여야 합니다. 유산균류를 섭취하면 잦은 설사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식사 일기를 쓰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마른 사람은 대체로 장이 예민해 주변환경, 음식, 감정 변화에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식사를 기록하면서 내 몸에 맞는 음식을 찾으면 체중을 서서히 늘릴 수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끼니를 걸러 마른 경우도 있습니다. 세 끼를 다 챙겨 먹게 되면 열량 섭취가 30% 늘어 체중 증가가 더 쉬워집니다.

마른 몸매는 비만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체중이 적으면 큰 병은 없더라도 잔병치레가 잦고, 온몸 여기저기 통증이 있거나 어지러움, 소화불량 등을 겪을 수 있습니다. 미관상의 이유와 TV, SNS 영향으로 남녀노소 마른 몸매를 추구하지만 무조건 마른 것보다는 건강하고 내실 있는 몸매를 가꾸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위 자료는 서울대병원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무단으로 사용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제공된 의학정보는 일반적인 사항으로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합니다.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여 상담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