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울대학교병원

아이 버릇 고치는데 엉덩이 좀 때리면 안되나요?

7,8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이가 말도 안 되는 걸로 생떼를 쓸 때 “너 자꾸 이러면 맴매한다.”라고 엄포를 놓고 엉덩이를 때리기도 한 기억은 부모라면 대부분 있을 겁니다. 과연 ‘사랑의 매’, 아이를 훈육하기 위한 체벌은 아이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요?

부모로서 아이를 체벌하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겁니다. 대부분의 부모는 아이의 문제 행동을 즉각적으로 중지시킬 목적으로 어쩔 수 없이 체벌하게 됩니다. 부끄럽게도 소아정신과 의사인 저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반대로 외국에서 태어나고 자라난 매제가 조카를 훈육할 때 집 밖으로 데리고 나가서 말로 타이르는 것을 보고 처음에는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말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할 나이인데 저렇게 하는 게 소용이 있나 하고 생각했습니다. 저럴 바엔 차라리 따끔하게 혼을 내주는 게 효과가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요.

1998년에 미국소아청소년과학회(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에서 ‘효과적인 훈육 지침’을 제안한 이래로 20년만에 그간의 새로운 연구 결과와 최신 지견을 종합하여 ‘건강한 아이로 키우기 위한 효과적인 훈육(Effective discipline to raise healthy children)’이라는 정책 성명서(policy statement)를 2018년에 내놓았습니다. 전문가 집단이 이렇게 정기적으로 연구에 근거한 정책 성명서를 만들고 공표함으로써 대중과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우리가 배우고 본받아야 합니다.


2018년의 정책 성명서에는 체벌이 뇌 발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한 결과가 포함되었습니다. 연구 대상자 수가 작지만 하기 어려운 연구이기에 인용합니다. 

어려서부터 반복적으로 심한 체벌을 받아온 18-25세 사이의 성인 23명과 정상 대조군 22명의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하여 뇌 구조에 차이가 있는지 분석했습니다. 심한 체벌은 12세 이전에 시작되어 최소한 3년 이상, 1년에 12회 이상 체벌이 있었던 경우로 정의했습니다. 심한 체벌을 받은 집단에서 정상 대조군에 비해 전전두엽의 여러 영역에서 회백질(gray matter)의 부피가 감소되었고 이는 인지 기능(IQ)의 저하와 상관 관계가 있었습니다.

체벌이 뇌와 인지 기능의 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뜻입니다.

한편 2014년에 출판된 한 연구에서는 목소리를 녹음하여 일상생활에서의 부모-자녀 관계를 알아보고자 했습니다. 소규모 연구이기는 하지만 재미있는 시도여서 소개합니다. 총 33가족을 녹음했는데 이중 반수 정도인 15가족에서 아이를 체벌했습니다. 대부분의 부모가 말로 훈육한 후 평균 30초 지나서 체벌했습니다. 이는 체벌이 계획적으로 이루어졌다기보다는 부모가 충동적이고 감정적으로 반응했음에 불과함을 뜻합니다. 체벌의 효과는 오래가지 못했고 3분의 2 이상의 아동이 체벌 후 10분 이내에 문제가 되었던 행동을 다시 보였습니다. 

즉 체벌은 문제 행동의 즉각적인 통제에도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2016년에 출판된 한 메타분석 연구에는 160,927명이 분석에 포함되었는데, 체벌은 행동 수정의 효과가 없고 체벌을 받은 아이가 이후 반사회적 행동과 공격성을 보일 위험이 높음을 확인했습니다. 이 연구가 부모의 체벌과 아동의 문제 행동 사이의 상관 관계를 설명할 수는 있지만 인과 관계를 확립하기는 어렵다는 지적과 비판이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체벌의 후유증을 규명하기 위한 실험 디자인을 한다는 자체가 연구 방법론적으로나 윤리적으로 어렵다는 것도 감안해야 합니다. 이 연구를 포함하여 1998년 이후 20여년 간 축적된 부모의 체벌 관련 연구의 결과를 종합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18개월 미만의 아동에서는 체벌이 신체 손상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반복된 체벌은 아동의 공격 행동을 증가시키고 부모-자녀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외에 아동기의 도덕관념 내재화와 자존감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체벌은 청소년기와 성인기의 반항과 공격 행동, 알코올과 약물 남용 같은 정신건강 문제와 인지 발달 문제의 위험을 높인다. 
체벌의 해로운 영향은 학대로 인한 영향과 다를 바가 없다.

이 중 마지막 문장에 특히 주목해야 합니다. 체벌과 학대는 동일한 수준으로 아이에게 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체벌과 학대를 분명하게 구분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이 둘 사이의 경계는 매우 모호합니다.

체벌은 학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상한 정상 가족’에서 김희경이 썼듯이 사람들은 소위 정상 가족에서 허용하는 체벌과 비정상 가족에서 일어나는 학대가 서로 다르다고, 체벌과 학대의 경계는 분명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처럼 가족주의 사회의 특성이 강한 나라에서는 특히 부모가 아이를 자신의 소유물처럼 바라보고 통제하는 경향이 있기에 체벌과 학대의 경계가 모호해질 가능성이 다른 나라에 비해 더욱 높습니다.

결론적으로 체벌은 아이에게 책임감과 자기 조절 능력을 학습시키는 대신 수치심과 모멸감을 안겨주고 공격성과 분노를 유발하는 데 그칠 수 있음을 명심하기 바랍니다. 아무리 절제된 형태로 체벌을 한다고 하더라도 자칫 학대로 발전할 위험성이 높음을 잊지 말기 바랍니다. 연구에서 보고되는 것처럼 대부분의 체벌이 충동적으로 이루어짐을 감안한다면, 근본적으로 체벌은 하지 않기로 결심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부모로서 아이의 행동을 바로잡고 싶다면 타임아웃(time out)과 같은 행동 수정 기법과 긍정 강화(positive reinforcement)를 이용한 양육 기술을 배우고 실천하는 것이 현명한 부모가 되는 지름길입니다. 아이의 훈육을 위하여 소아정신과 의사는 언제나 여러분을 도울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위 자료는 서울대학교병원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무단으로 사용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제공된 의학정보는 일반적인 사항으로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합니다.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여 상담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