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울대학교병원

2019년 건강관리 딱 세가지만 기억하라!

54,7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벌써 2019년, 새로운 해가 다가왔네요. 이번 편에서는 2018년보다 건강한 2019년을 위해, 소소하게 실천할 수 있는 건강관리 계획에 대해 다뤄보려고 합니다. 


지금쯤이면 벌써 신년 계획 혹은 목표를 세우신 분들도 있겠지만, 아직 계획을 세우지 못한 분들도 있을 텐데요. 저도 늘 건강관리를 위한 계획을 세우지만, 실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은 분들이 한 번쯤 경험해 보셨겠지만, 건강관리를 위한 거창한 계획을 세우고 나면 거창한 만큼 빨리 실패하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많지요. 우리, 2019년에는 좀 더 소소하고 확실한 계획을 세워보는 건 어떨까요? 제가 추천하는 2019년 건강관리 계획은 세 가지 입니다. 

제가 추천하는 2019년 건강관리 계획은 세 가지 입니다.

좋아하는 운동 찾기, 식단에서 채소 늘리기, 스마트폰 사용 줄이기!

좋아하는 운동 찾기

새해 건강관리 계획인데 운동이 빠질 수는 없지요. 여러분 중에서도 꾸준히 하고 있는 운동이 있으신 분들도 일부 있을 거고, 운동은 전혀 하지 않는 분들도 있으실 거에요. 다만 흔히 세우는 계획처럼 “나는 1주일에 3번 이상 하루에 1시간 이상 운동을 할 거야!”라고 계획을 세우면, 지키기가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특히나 운동을 하는 시간이 즐겁지 않은 경우에는, 더더욱 지키기가 힘들어지지요.

2019년에는 나는 어떤 운동을 얼마나 하겠다, 이런 거창한 계획 말고, 여러분이 즐겁게 할 수 있는 운동을 찾아보겠다는 계획을 세워 보시는 건 어떨까요? 앞으로도 평생 시간 날 때 즐겁게 할 수 있는, 나에게 맞는 운동을 찾으면, 꾸준히 운동하는 게 힘들 지 않을 거에요. 달리기도 해 보고, 요가도 해 보고, 테니스도 해 보고, 여러가지 운동을 경험해 보면서, 올해에는 꼭 ‘나의 운동’을 찾아내 보시기를 바랍니다.

식단에서 채소 늘리기

인터넷에 ‘건강에 좋은 음식’을 검색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검색해 보면, 정말 어마어마한 정보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그 정보들을 읽다 보면, 먹어야 할 음식도 너무 많은 것 같고, 먹지 말아야 할 음식도 너무 많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드실 겁니다. 그러나 모든 사람에게 좋은 음식도, 모든 사람에게 나쁜 음식도 없습니다. 단백질이 부족한 사람에게는 고기가 좋을 수 있고, 비만인 사람에게는 고기가 나쁠 수도 있지요. 하나하나 음식에 신경을 쓰면서 식단을 짜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식단 관리를 하는 게 좋을까요?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한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의 식단에서 탄수화물 섭취량은 지방이나 단백질보다 훨씬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탄수화물을 줄이려고 해도 쉽지 않은 게 사실이에요. 그래서 제가 권고드리고 싶은 식단은 채소를 늘린 식단입니다. 전체 식단에서 채소를 늘리는 간단한 방법부터 시작해서, 한 단계 한 단계 식단을 바꾸어 나가 보는 건 어떨까요?

스마트폰 사용 줄이기

VDT 증후군이라는 말을 들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VDT 증후군, Visual Display Terminal Syndrome은 스마트폰과 같은 디지털 기기를 장시간 사용해 생기는 눈의 피로, 어깨와 목의 근골격계 질환 등을 일컫는 말입니다. 요즘 아침에 눈뜨고 다시 잠들 때까지 하루 종일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분들도 제법 많은데요. 이렇게 하루 종일 스마트폰을 사용하게 되면 손가락이 저리거나 아프고, 감각이 둔해지는 ‘손목터널증후군’이 생기기 쉽습니다.

또 출퇴근 길 전철이나 버스에서 스마트폰을 계속 사용하게 되면 거북이처럼 일자 목이 되는 ‘거북목증후군’이 생길 수도 있고,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겨 하거나, 영상을 즐겨 보는 분들은 나도 모르게 화면을 얼굴 가까이로 가져가게 되는 습관이 생겨, ‘안구건조증’이 생길 위험도 높아집니다. 또한 잠자리에서 스마트폰을 자꾸 보게 되면 뇌가 각성 상태를 유지하게 되서, 불면증이 생기거나 만성 피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스마트폰을 안 쓸 수는 없으니, 2019년에는 스마트폰 사용을 조금씩만 줄여보는 건 어떨까요?

저는 올해 스마트폰 사용 줄이기 목표를 [잠자리에서 스마트폰 사용 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러분도,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때가 있다면 여러분의 건강을 위해 스마트폰 사용을 조금씩 줄여나가는 걸 계획해 보면 어떨까요?

2019년 새해에는 이 글을 읽는 모든 분들이 2018년보다 더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인물소개
  • by. 강은교 가정의학과 교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