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울대학교병원

콜롬비아, 볼리비아 등 고지대 해외여행 시 고산병 예방약 챙기세요.

6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외 여행지와 출장지가 다양해지면서 이제는 고산병이 등산객에게만 해당하는 생소한 질병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알프스와 히말라야는 물론 최근 많이 찾는 남미 지역을 방문한다면 고산병을 조심하고 예방해야 합니다.   


 고산병은 고도가 낮은 지역에서 살던 사람이 갑자기 높은 곳을 갔을 때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두통, 메스꺼움, 식욕부진, 피로, 어지럼증, 불면 등을 보이는 증상입니다. 보통 6-12시간 이내에 발생해 대부분 저절로 호전되지만 드물게는 뇌부종과 폐부종이 발생해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고산증은 해발 2,000-2,500m에서는 약 22%, 해발 3,000m에서는 약 42%가 느낍니다. 고지대는 대기 중 산소가 적어 혈액 속 조직에 저산소증이 발생합니다. 이때 신체는 숨을 많이 쉬어 부족한 산소량을 보충하거나 혈액을 더 빨리 순환시키고 폐와 뇌의 혈관을 확장해 더 많은 혈액이 흐르도록 합니다. 고지대에 가면 몸은 이런 반응을 수분 후부터 수주까지 지속합니다. 하지만 이런 적응력은 사람마다 달라 같은 곳에서도 사람마다 증상 차이가 있습니다.

고산병 사망은 대부분 고산 폐부종이 원인으로 고지대에 노출된 2~3일 이내에 증상이 발생합니다. 초기에는 마른기침이 나고 조금 지나면 분홍색 가래가 나오거나 호흡곤란이 나타납니다. 쉬고 있어도 호흡이 가쁘고 맥박이 빠르며 열이 나면 증상을 의심해야 합니다. 의식이 저하되고 청색증과 호흡곤란이 발생하면 빠르게 치료받아야 합니다. 의료진에게 2~3일간 산소를 투여받으면 대부분 호전됩니다. 


  신체가 건강하고 체력이 좋더라도 고산병 발생과는 관련이 없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성별, 임신, 당뇨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이전 고산병 병력, 심폐질환, 음주, 수면제 사용, 비만 등은 고산병의 위험 요인입니다. 

여행가족
여행가족
선생님. 이번에 볼리비아로 여행을 가는데 도시 대부분이 고지대에 위치한다고 고산병을 조심하라고 합니다. 준비하거나 조심해야 할 것이 있을까요?
듬직
부럽습니다.^^
고산병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몸이 고도 변화에 적응할 수 있게 하루 500~600m 이하로 천천히 올라야 합니다. 볼리비아처럼 불가피하게 항공편을 통해 해발 3,000m 이상의 고지대로 이동하는 경우에는 예방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여행가족
여행가족
선생님. 예방했는데도 고산병이 발생 했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뻘뻘 당황
고산병이 발생하면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찾아가 산소 공급 및 약물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이 경우에도 치료에 반응이 없으면 즉시 고도가 낮은 곳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여행가족
여행가족
고도가 낮은 곳으로 내려만 가면 되나요?
개개인별로 다를 수는 있지만, 해발 500~1,000m 정도에서는 대부분의 증세가 사라집니다. 즐거운 여행 되세요.^^

* 위 자료는 서울대병원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무단으로 사용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 제공된 의학정보는 일반적인 사항으로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합니다.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여 상담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