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울대학교병원

20~30대도 혈압 관리가 꼭 필요하다!

1,9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0세 이상 중장년층에서 혈압 130/80mmHg도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다양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미국심장협회는 2017년 새 고혈압 기준(130/80mmHg)을 정했습니다. 그러나 변경된 기준이 20~30대 젊은층에서도 높은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와 연관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테이블 제목
(단위 mmHg)
수축기
이완기
정상협압
120 미만
80 미만
상승혈압
120 - 129
80 미만
1단계 고혈압
130 - 139
80 - 89
2단계 고혈압
140 이상
90 이상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손정식 최슬기)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2-2005년 2회 건강검진을 받은 20~30대 남녀 2,488,101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추적 관찰했습니다.

연구 결과 새 기준으로 1단계 고혈압인 경우에도 정상혈압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남녀 각각 25%, 27% 증가한 반면 항고혈압제를 복용할 경우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낮았다고 밝혔습니다.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 저널(JAMA; 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게재되었습니다.

1단계 고혈압(130-139/80-89 mmHg)일 경우 심뇌혈관질환 발생 남녀 각각 25%, 27% 증가

손정식 교수
손정식 교수
20~30대에서도 새로운 고혈압 가이드라인에서 정의한 1단계 고혈압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를 높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헉 놀람
최슬기 연구원
최슬기 연구원
혈압이 130/80mmHg 이상인 젊은 성인에서 항고혈압제를 복용할 경우 심뇌혈관질환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연구입니다.
박상민 교수
박상민 교수
젊은 연령층이라도 새 고혈압 기준만 넘어도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높았으므로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20~30대부터 적극적인 혈압 관리가 필요합니다.
열일


Tip

최근 청년들에게서도 만성질환이 조기 발병하는 사례가 많아 2019년 국가 건강검진이 20-30대로 확대 시행된다고 합니다.



건강검진 문의) 02.2072.3333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