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트렌드 구루(Guru)

아기상어와 블랙핑크의 의외의 공통점 (ft. 두릅)

오늘 뭐 먹지? #두릅 By. 우먼센스

1,8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기상어~

뚜루뚜두릅~

귀여운~

뚜루뚜두릅~

Hit you with that

뚜두두릅두 👈👉 

....

(정적)

사랑의 총알

이렇게(?) 아기상어도! 블랙핑크도! 

모두 좋아하는 제철 봄 채소,

두릅


두릅은 두릅나무의 새순을 딴 것으로,

새순이 연하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봄철에 꼭 먹어야하는 필수 채소, 두릅!!

어떻게 먹어야 맛있을까?


재료 두릅 100g, 쇠고기(우둔살, 샤브샤브용) 150g, 쌀 2컵, 멸치다시마육수 2컵, 참기름 2큰술, 간장·맛술 1큰술씩, 쇠고기 양념(간장 2큰술, 설탕·참기름·맛술 1큰술씩, 후춧가루 약간), 양념장(간장 4큰술, 참기름·고춧가루·통깨·다진 홍고추 1큰술씩, 올리고당 1/2큰술)


만들기 

 쌀은 씻어 20분 정도 불린 뒤 체에 밭쳐 물기를 뺀다


두릅은 밑동을 자르고 겉껍질을 떼어낸 뒤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뺀다.


 쇠고기는 분량의 양념으로 밑간한다. 


 달군 솥에 참기름을 두르고 불린 쌀을 볶다가 간장, 맛술을 넣고 센 불에서 3분 정도 더 볶는다.


볶은 쌀 위에 밑간한 쇠고기를 얹고 멸치다시마육수를 부어 센 불에서 5분, 약한 불에서 10분간 끓인다. 


불을 끈 뒤 손질한 두릅을 얹고 10~15분간 뜸을 들인다. 


분량의 재료를 섞어 양념장을 만들어 솥밥에 곁들여 낸다.

양념한 불고기를 넣고 솥밥을 지은 다음 두릅을 얹어 뜸을 들여보세요. 향긋한 두릅 향과 불고기가 어우러진 아삭한 식감이 식욕을 돋워줄 거예요. 취향에 따라 달걀노른자를 얹어 비벼 먹으면 더욱 고소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두릅은 잎이 연하고 향이 강한 것을 고르면 더욱 맛있어요.

재료 두릅 300g, 미니 새송이버섯 100g, 소금 약간, 샐러드드레싱(데친 두부 1/4모, 들기름 3큰술, 매실청·들깨가루 2큰술씩, 식초 1작은술, 소금 1/2작은술)


만들기 

두릅은 밑동을 자르고 칼로 가시를 긁어 제거한다. 


두릅의 굵은 부분에 십자 모양으로 칼집을 낸다.


냄비에 물을 넉넉히 붓고 소금을 두세 꼬집 넣어 끓인다.


물이 끓으면 두릅을 굵은 쪽부터 넣어 1분간 데친 뒤 체에 밭친다. 


팬에 들기름을 두르고 미니 새송이버섯을 넣어 볶은 뒤 소금으로 간한다. 


들깨가루를 제외한 샐러드드레싱 재료를 모두 볼에 담아 핸드블렌더로 간 뒤 들깨가루를 섞는다. 


접시에 데친 두릅과 볶은 버섯을 담고 드레싱을 뿌려 낸다.

들깨의 씹히는 식감이 더해져 더욱 고소하게 즐길 수 있는 두릅버섯샐러드예요. 고소한 들깨와 향긋한 두릅이 만나 맛의 향연을 이루죠. 두릅은 너무 오래 데치면 특유의 향이 사라지고 물러서 맛이 없어지니 주의하세요. 줄기가 연한 것을 고르면 쓴맛이 적고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재료 두릅 8개, 베이컨 4장, 소금·후춧가루·식용유 약간씩, 겨자소스(연겨자·식초·설탕·물 1큰술씩, 간장·다진 마늘 1/2큰술씩) 


만들기 

 분량의 겨자소스 재료를 모두 섞어 소스를 만든다.


두릅은 밑동을 자르고 줄기의 잔가시를 칼로 긁는다.


 끓는 물에  소금을 한 꼬집 넣고 두릅을 밑동부터 넣어 살짝 데친 뒤 체에 밭쳐 물기를 제거한다.


 베이컨은 세로로 길게 2등분한 뒤 두릅을 넣고 돌돌 만 다음 후춧가루를 뿌린다.


중간 불로 달군 팬에 식용유를 살짝 두르고 ④를 올려 노릇하게 굽는다.

아삭한 두릅에 짭조름한 베이컨을 돌돌 말아 노릇하게 구워 내면 아이 반찬으로도 좋고 맛있는 술안주도 되는 요리예요. 두릅은 향긋하게 입맛을 돋우고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봄철 나른한 몸을 활기차게 깨워주죠.

데쳐먹거나 튀기는 줄로만 알았는데

이렇게 든든하게 챙겨 먹을 수 있다니^0^


두릅이 제철인 요즘!

두릅 레시피 꼭 한번 도전해보자~!!

<WOMAN SENSE> 4월호


에디터 이채영

사진 박충열, 문희정, 김유경, 홍서우

스타일링 문인영(101RECIPE)

DIGITAL EDITOR 신희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