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이슈

배고픔 참지 못하고 앞다리를 뜯어먹은 강아지

8,5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펫이슈입니다.


자신의 반려견에게 밥을 주지 않은 채 굶도록 방치한 주인과,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자기 앞다리를 뜯어먹은 강아지가 발견되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New York State Police
미국 뉴욕 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화물운송업체 UPS 배달원인 마크 맥기는 배달을 갔다가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자기 앞다리를 물어뜯어먹은 강아지를 발견했는데요.

발견 당시 9살 세퍼드 강아지는 음식도, 물도 없는 상태로 차가운 마당에 홀로 목줄에 묶여 방치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도 충격을 주었던 것은 세퍼드의 앞다리였습니다.

출처New York State Police

강아지의 왼쪽 다리가 절반 가까이 뜯겨 있었던 것이었는데요. 배달원 마크 매기는 처음에 누군가 총을 쏴 앞다리가 잘려나간 것이라고 생각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합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강아지를 데리고 인근 동물병원에 데려갔고, 검진 결과 의외의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강아지의 앞다리가 위에서 발견됐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된 것입니다.

강아지의 앞다리 뼈가 아직 소화되지 않은 채 위에서 발견됐다는 충격적인 검진 결과가 나온 것인데요.

출처New York State Police

동물병원 관계자는 아마도 앞다리에 난 상처를 처리하면서 배고픈 나머지 앞다리를 뜯어먹은 것으로 추측했습니다. 


경찰은 세퍼드 강아지 주인인 칼 프리처드를 동물 고문, 상해 학대 혐의 및 동물학대죄로 긴급 체포했고 그는 치료비를 감당할 자신이 없다며 강아지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했다고 합니다.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세퍼드 강아지는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입양 절차를 밟아 새 가족의 품을 찾을 계획이라고 합니다. 아픈 기억과 상처가 하루빨리 낫길 바라고 또 바랍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