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HM ZINE

단순한 외관, 재미가 있는 공간 구성. 삼대가 함께 사는 집

단순한 외관, 재미가 있는 공간 구성. 삼대가 함께 사는 오손도손가

10,1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떤 미술 작품은 오랜 시간 그 작품과 이야기를 나눠야 비로소 가치를 알게 되는 것이 있다. 보면 볼수록 새로운 것을 보게 되고 쉽게 질리지 않는 작품이 있다. 화려한 외관 디자인에 한눈에 들어오는 집도 있다.


반면 오래 봐야 그 가치를 알게 되는 그런 디자인의 집도 있다. 서경화 건축가(플라잉 건축사사무소)가 설계한 금산의 오손도손가가 그런 집이다. 단순한 디자인에 첫인상의 임펙트는 크지 않지만, 보면 볼수록 감탄하게 된다.



오손도손가는 '오손도손'이라는 한글에 '가'라는 한자를 더했다. 중의적인 표현을 담아내고자 했던 건축가의 의도가 아닐까 싶다. 


가족과 가옥을 뜻하는 가(家), 더하다의 가(加), 오손도손 아름답다의 가(嘉) 등 세 가족이 함께 오손도손 생활하면서 이루고 싶은 바람을 다양한 의미의 함축인 '가'에 담았다.




사면이 모두 정면성을 가지는 주택

디자인은 무척 단순하다. 크기가 다른 박공지붕의 매스를 차례로 나열했다. 그런데 이런 나열이 중의적 의미를 가진 주택 이름처럼 서로 다른 각 면을 만들어냈다. 일반적으로 주택은 앞뒤가 명확하게 구분되며 뒷면은 밋밋하게 디자인되는 경우가 많다. 


반면 오손도손가는 사면 하나하나가 독립성을 가지고 있다. 외장재와 컬러 개방감을 달리하면서 각면에 독립된 개성을 부여했다.   




3대가 사는 집, 모두를 만족시켜야 하는 일생일대의 도전

부모와 딸들, 세 가족 함께 사는 공간을 만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아파트처럼 방 세 개 있으면 끝이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해다. 


함께 살면서 가지는 가족의 유대와 소통이라는 장점을 극대화하고, 동시에 각자의 생활 패턴과 취향을 담아내야 한다. 따로 있던 세 개의 집을 그 모습 그대로 하나의 집으로 통합하는 작업이다.


이런 가족 하나하나의 특성이 공존되도록 복도와 문, 계단을 활용했다. 공간을 잇는 복도 사이에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했다. 이 슬라이딩 도어는 공간의 연속성과 분리를 담당하면서 의도치 않는 내부 풍경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계단의 끝과 시작에는 항상 문이 존재하는 것도 이 오손도손가의 특징이다. 문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공간을 분리하는 벽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벽이 많으면 공간은 폐쇄적이 된다.


하지만 이 주택은 문을 통해 소통을 하고자 한다. 거실과 또 다른 거실을 연결하고, 실내와 내부를 연결하며, 방과 방을 연결한다. 벽으로 단절될 공간을 연속적인 공간, 소통하는 공간으로 바꿔주고 있다.




오픈된 개방성 강한 넓은 공간은 없다

아쉬운 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한정된 부지에 삼대의 공간을 담다보니, 공간이 작게 나눠져있다. 그 과정에서 재미는 더해졌지만, 개방감 좋은 넓은 공간은 생략되었다. 


을 살포시 감싸는 프라이벗한 아웃도어도 아쉬운 점이다. 물론 금산 외각에 위치해 자연에 둘러싸인 부지를 생각하면 그런 아웃도어를 따로 만드는 것이 오히려 사치일수 있다. 주변 자연환경 모두가 이 집의 아웃도어가 될 테니 말이다. 




집이라는 앨범, 추억 저장소에서 서로를 아끼고 잘 아는 부모님과 자매가 함께 만들고 쌓아갈 '오손도손가'의 다양한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 phm ZINE을 통해 도면, 그리고 갤러리 보기로 더 선명하고 많은 사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Architects

: 플라잉 건축사사무소


Photographs

: 유근종



기사 전문 : 단순한 외관, 재미가 있는 공간 구성. 삼대가 함께 사는 오손도손가 (클릭)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기사의 모든 콘텐츠를 본 건축 회사로부터 국내 저작권을 확보한 콘텐츠입니다.


문의   

[contact@phmkore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