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HM ZINE

생기 넘치는 공간, 여름을 품은 주택

비비드한 질감과 조명으로 생기넘치는 여름 공간을 창조한 바르셀로나 주택

7,7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계절 중 젊음과 열정으로 종종 비유되는 여름은 그 단어만으로도 가슴을 설레게 한다. 다양한 축제와 야외활동이 많고, 다수가 휴가를 떠나는 계절이라는 점에서 많은 이들에게 매력적이기 때문일 것이다.


따뜻하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 봄이지만, 벌써 여름휴가를 준비하는 이들이 곳곳에서 보인다. 


어떤 이는 여름휴가로 열정의 나라 “스페인“ 을 떠올리는 이도 있을 것이다. 아름다운 예술과 더해져 여름만큼 활기차고 아름다운 도시이기 때문이다. 


이런 스페인의 도시 중에서도 방문자가 많은 “바르셀로나“에 여름철의 멋진 모습을 품은 아름다운 주택이 있다.


40제곱미터 (약 12평) 남짓의 작은 공간이지만 지중해 연안의 감성을 온전히 품고, 집안에서 휴가를 온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스페인의 주택을 구경해 보자.




공간의 설계는 유럽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Egue and Seta“에서 진행하였다. 


바르셀로나의 여름 분위기를 공간에 담겠다는 콘셉트로 시작된 이 주택은 두 사람이 사용할 수 있도록 계획되었다. 


크게 거실&주방 공간, 침실 공간 그리고 욕실 공간으로 나누어지는 집은, 공간을 구획하기 보다 범위를 형성하고, 모든 공간이 시각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하였다.  



지중해 연안의 항구도시인 바르셀로나를 연상케하듯 공간의 포인트 컬러는 푸른색으로 마감되었다. 


푸른 바닷가와 하늘을 연상시키는 벽면의 마감은 가구와 채도를 달리하여, 공간을 구분하고 간접등을 활용하여, 자연 빛이 들어오는 듯한 효과를 내었다.  



푸른색 이외에도, 집안 곳곳에 여름의 화려한 꽃들을 연상시키는 밝은 컬러의 소품들이 장식하고 있다. 


이는 차분한 우드톤과 밝은 마감재와 더불어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형성하는 데 일조한다.




연속성과 확장성을 품은 공간

멋진 천장과 프레임이 돋보이는 공간은 거실과 주방의 기능을 겸하는 곳이다.


안락함은 물론, 선적인 요소로 연계된 선반과 프레임으로 수납공간을 효율적으로 배치하였다.  


이로 인해 한정된 공간은 손님을 초대해 저녁 만찬을 즐기기에도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무심한 듯 정면을 응시하는 액자 구성은 기능이 다른 공간을 하나로 소통시키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  


하나의 공간이지만, 바닥 마감재는 타일과 우드 플로어로 나뉘어 있다. 이로 인해 음식을 조리하는 공간과 식사 공간, 그리고 휴식공간이 자연스레 분리되었다.  


하지만 공간이 끊어지지 않고 천정의 형태와 마감 컬러의 시각적 연계성을 통해 답답함 없는 확장된 공간성을 형성한다.  



침실과의 확장성을 유도하는 검은 프레임 마감은 주방 벽면의 벽돌 타일 마감과 함께 “ 인더스트리얼 “ 한 느낌을 자아낸다.  


이는 모던함을 형성하는 흰색과 파스텔톤의 차분한 느낌과 더해져 독특하고 재미있는 분위기를 형성한다.  



이런 분위기에 연계하여, “Bell Pendant“ 조명과  "Kartell“ 의 팔걸이의자는 공간에 사랑스러움과 함께 모던함과 인더스트리얼함의 조화를 돕는다.



밝은 톤의 마감과 낮게 설치된 펜던트로 안락한 분위기를 형성하는 침실은 거실&주방 공간에 비해 차분하고 모던한 느낌이다.


하지만 철제 프레임과 푸른색의 컬러 마감, 우드 바닥과 벽돌 타일 벽 등 집 전체의 분위기와 연계되어 통일성을 부여했다.  



한정된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벽에 일체화 시킨 침대 헤드 부분에는 수납공간을 부여했고, 거실과 공유하는 가구벽과 프레임은 시각적 확장을 통해 공간이 가진 것 이상의 공간감을 부여한다. 


또한 침대 하단부에 러그를 설치해, 한정된 공간 안에서 독립된 느낌의 침실 공간을 형성했다.



깔끔함이 돋보이는 욕실의 경우, 가구와 같은 도어를 활용해 침실 공간과 연계되는 느낌을 형성했다.


채도를 달리한 푸른 계열의 마감과 우드는 타 공간과의 연계를 형성하지만, 펜던트 조명을 달리하여 욕실만의 공간 분위기를 창출한다.  



물을 사용하는 공간인 만큼 타일을 활용해 바닥 마감을 하였다. 


패턴이 가해진 타일은 공간에 고급스러움을 더했고, 거실과 주방에 사용된 타일과 패턴을 통일시켜 집 전체의 조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지중해의 바다를 연상케 하는 마감 컬러와 소재들로 인해, 여름휴가차 방문한 해외의 어느 호텔을 보는 듯한 착각이 드는 주택이다.


12평의 작은 공간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시각적 연계를 통해 넓은 공간감을 형성한 바르셀로나의 주택. 다가오는 여름, 휴가 대신 집의 인테리어를 고민하고 있다면 바르셀로나의 여름을 닮은 주택을 참고해 보자.  



* phm ZINE을 통해 전체 기사와 도면, 그리고 갤러리 보기로 더 선명하고 많은 자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Arhictects :  Egue y Seta


Photograph : Vicugo Foto


기사 전문

작은게 뭐 어때서! 바르셀로나의 여름을 품은 Urban Beach Home (클릭)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기사의 모든 콘텐츠를 본 건축 회사로부터 국내 저작권을 확보한 콘텐츠입니다.  



문의  

[contact@phmkore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