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HM ZINE

현대 고소득층은 어떻게, 어디에 돈을 쓰나? 소비와 생활의 변화

현대 고소득층은 어떻게, 어디에 돈을 쓰나? 그들은 더이상 고급백을 들고 다니지 않는다. 내 생활 공간을 꾸민다. 소비의 변화가 생활과 사회의 변화를 이끈다.

11,1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소득층(상류층)의 소비 문화가 변해가고 있다. 과시적 소비에서 내실을 채우는 것으로 변하고 있다. 그 소비 중심에 생활 공간이 있다.


100년 전 미국의 경제학자 소스타인 베블런은 당시 상류계급을 유한계급(Leisure Class) 이라 규정했다. 


이들은 생산 활동은 하지 않고 지위를 드러내기 위해 호화스런 과시적 소비를 주로 한다. 가격이 비쌀수록 수요가 늘어나는 ‘베블런 효과’도 여기에서 나왔다.


현대 상류층은 변했다. 엘리자베스 커리드할켓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 공공정책학 석좌교수는 최근 저서 <작은 것들의 합 : 출세지향적 계급에 대한 이론>에서 현대의 상류계층을 이렇게 규명했다. 


출세지향적 계급(Aspirational Class). 이들은 소비로 자신을 과시하지 않는 엘리트 계층이다. 출세지향적 계급의 분류는 다음과 같다.



부유층은 더이상 고가 제품을 가지고 자신의 부를 과시하지 않는다.

1. 고등교육을 받은 문화 엘리트다.

    – 모두가 알만한 유명 대학 출신으로 자산을 물려받은 게 아니라 성취해서 얻은 학력이 이들 계급을 설명하는 핵심이다. 


2. 엄청난 부자가 아닐 수 도 있다.

    – 마크저커버그, 빌 게이츠 같은 슈퍼리치도 있지만 교수, 작가 등 지식인까지 포함된다. 


3. 더 많이, 오래 일한다.

    – 고등교육을 통해 얻은 기술로부터 높은 소득을 올린다. 


4. 과시하지 않는 소비를 한다.

    – 명품 핸드백, 고급 승용차 등의 소비형태를 경멸한다. 


5. 삶의 질을 최우선한다.

    – 집을 단순히 취침을 취하는 공간이 아닌 문화와 교류의 영역으로 확장한다. 크기나 비용이 아닌 자신이 원하는 생활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찾고 꾸민다. 


커리드할켓 교수는 이들의 소비 형태에 대해 이렇게 표현했다.


“유기농 식료품을 주로 사고 공영 라디오 방송에 기부하고 받은 토트백을 들고 다닌다. 천연 면 티셔츠와 탐스 신발을 신는다. 아기는 모유로 키우고 보모와 가정부를 고용하며 요가와 필라테스에 많은 돈을 쓴다. 특정 제품이 아닌 실질적인 삶의 질에 관련된 소비를 한다.”



비싼 물건을 사려고 하지 않고 생활 공간에 투자한다

어차피 기술의 발전과 세계화로 일반 소비자 제품의 질은 상향평준화됐다. 누구나 스마트폰을 쓰고, 커다란 TV와 멋진 핸드백을 갖고 있다. 


비행기를 타고, 고급 SUV를 몰로 다닌다. 그래서 현대 상류계층은 물질적 소비를 줄인다. 


1996년 ~ 2014년 미국 가계 소비를 분석한 결과 상위계층으로 올라갈수록 소득 중 과시적 소비의 비율이 줄었다. 반대로 하위계층에서는 과시적 소비비율이 늘어났다.


과시적 소비로 겉으로는 더 부유하고 프로페셔널하게 보이지만 주택의 생활 수준은 반대였다. 


저소득계층에서는 기본 생활에 만족하는 집이었다면, 고소득계층의 주택 공간은 취미와 생활 패턴을 반영한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집이었다. 


겉으로 보여지는 것보다 자신의 삶이 더 중시하는 것이다.



사회적이고 윤리적인 가치를 산다

현대 상류계층은 농장에서 직배송한 친환경 유기농 제품을 찾아서 먹고, 공정무역 제품을 구매한다. 


자신들의 교양을 드러내 줄 수 있는 이코노미스트나 뉴요커 같은 엘리트 잡지를 구독한다. 


비싼 것들은 아니지만 구매하는 하나하나에 의미를 부여하고 가치를 따진다. 


교양과 정보를 섭취하면서도 사회에 기여하는 것에 더 큰 의미와 가치를 둔다.



시간을 사는 데에 돈을 아끼지 않는다

이들에게 시간은 돈이다. 아이를 양육할 시간을 얻기 위해 직접 잔디를 깎는 대신 정원사를 고용하고, 자신의 몸매를 가꿀 시간을 내기 위해 보모나 가사도우미를 고용한다. 


중산층이 몇 번 환승을 해야하는 저럼한 비행기를 찾는 동안 이들은 직항 1등석 항공권을 구매한다.

문화 엘리트들은 화장품 등 뷰티 제품에는 돈을 상대적으로 적게 쓰고 대신 몸을 만드는데 많은 돈을 쓴다. 


날씬하고 태닝을 한 몸매가 그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외모이다. 이들에게는 레저 활동도 생산적이어야 한다. 


쇼핑몰에서 주말을 보내는 중산층과 달리 이들은 페이스북에 가족들과 함께 하이킹하는 사진을 올린다.


저녁은 집에서 해결한다. 요리하는 데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 주방 공간을 취미 공간을 원하는 스타일로 만들고 넓게 활용하면서 생활을 즐긴다. 이런 공간을 만들기 위한 소비에 돈을 아끼지 않는다.



생활 공간과 교육비에 투자해 돈이 아닌 부의미를 대물림한다

이들이 주로 돈을 쓰는 분야는 집과 자녀 교육이다. 자신들이 그랬더 것처럼 자녀들이 명문대학에 진학새 사회적 지위와 명성을 얻을 수 있도록 하고 사고와 감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생활 공간을 꾸미고 유지하는데 열성적이다.


2014년 미국 가정이 연소득의 1.97% 자녀 교육비로 지출할 때 미국 상위 1% 계층 5.7%를 지출한다. 반면 중산층(상위 40~60%)는 1.13%만 교육비로 지출한다.

 

물론 이들이 사회적으로 좋은 영향만을 끼치는 것은 아니다. 커리드할켓 교수는 현대 상류층의 돈 쓰는 방식, 즉 과시적 소비를 경멸하고 , 대신 돈으로 시간과 교양을 사며 자녀 교육과 건강에 많은 투자를 하는 소비 방식이 오히려 과시적 소비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과시적 소비는 만족스러운 생활을 만들어 주지 않는다는 것은 명백하다. 나를 위한 투자와 과시적 소비의 차이를 이해하고 분별하며 본질적인 것에 소비하는 지혜는 분명 필요하다.



ⓒ기사 내 사진과 영상은 phm ZINE 저작권의 콘텐츠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