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gazine543

추석, 고향 가는 길 차 안에서 듣기 좋은 노래 추천!

4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다리고 기다리던 명절,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귀향길에 오르는 분들이 많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랜만에 고향 가는 길, 지루한 귀향길이 되지 않도록 차 안에서 듣기 좋은 노래를 추천해드릴게요! 음악을 들으며 마치 여행 가는 기분으로 설레는 마음 안고 떠나 볼까요? 


태연 – Why


지금 떠난다면

Good Good Good yeah

만나게 될 모든 건

Great Great yeah

어디론가 떠날 때, 그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까 두근거리고 기대하는 마음을 가지게 되는데요.  추석을 맞아 오랜만에 고향을 향하는 분들이라면 그곳에서 만나게 될 가족, 친척, 친구 들을 떠올리기 좋은 노래입니다. 


가수 태연의 목소리는 여행을 가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한데요~ 너무 잔잔하지도 시끄럽지도 않은 신나는 리듬에 맞춰 드라이브하는 마음으로 떠나보시면 좋겠습니다.  


김윤아 - going home


이 세상은 너와 나에게도

잔인하고 두려운 곳이니까

언제라도 여기로 돌아와

집이 있잖아, 내가 있잖아

명절에 고향으로 가는 길이 멀고 힘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먼 길을 오르는 이유는,  보고싶은 가족을 만나기 위해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부모님, 친척, 친구 들을 생각하며 듣기 좋은 곡 김윤아의 going home 을 추천드릴게요. 


내가 아무리 힘들고 지쳐도 결국 돌아갈 집이 있고 그곳에서 위로와 위안을 얻을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 노래입니다. 보고 싶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는 곳, 나만의 안식처인 '집'으로 얼른 가고 싶어지네요! 


인크레더블&타블로&지누션 - 오빠 차


오빠 차 뽑았다 널 데리러 가

Baby Let's ride (Hey) 빨리 나와

어서 타 달리자 어디든 괜찮아

Baby Let's ride Let;s do it All night

귀향길에서 꽉 막힌 고속도로는 피할 수 없는 숙명과도 같은데요. 오랜 기다림 끝에 도로가 뚫리는 시점에 딱 듣기 좋은 노래를 추천드리겠습니다. 


바로 '쇼 미 더 머니 4'에서 인크레더블&타블로&지누션의 오빠 차인데요. 오빠 차 뽑았다 널 데리러 가~처럼 재미있는 가사에 한번 들으면 머릿속에서 잊히지 않는 리듬까지! 지친 우리에게 흥을 선물해주는 노래가 아닐까 싶습니다. 인크레더블&타블로&지누션의 차를 타고 고향길로 떠나보세요~~!!!


자자 - 버스 안에서


나는 매일 학교 가는 버스 안에서

항상 같은 자리 앉아 있는 그녈 보곤 해

하지만 부담스럽게 너무 도도해 보여

어떤 말도 붙일 자신이 없어

자가용을 타고 고향을 가시는 분들도 있지만, 대중교통 버스를 이용해서 귀향길에 오르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버스 안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될 분들을 위한 추천곡, 자자의 버스 안에서입니다.


제목부터 예사롭지 않죠!? 노래는 학창시절 버스 안에서 만나는 여학생에 대한 사랑을 담은 곡인데요. 오래전 노래이지만 전주부터 흥이 예사롭지 않은 비트에 맞춰 흥겹게 버스를 타고 편하게 내려가시면 좋겠습니다.    


볼 빨간 사춘기 – 여행


저 오늘 떠나요 공항으로

핸드폰 꺼 놔요 제발 날 찾진 말아줘

시끄럽게 소리를 질러도 어쩔 수 없어 나

가볍게 손을 흔들며 bye bye


세상에 여행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음 분들이 여행을 좋아하시는데요. 익숙해진 일상을 떠나 여행을 떠나게 되면 특유의 기분 좋은 설렘과 두근거림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고향을 방문을 하는 것도 마치 여행을 떠나는 기분인데요. 바빴던 일상을 잠시 멈추고 어느덧 낯설어진 고향을 향해 가는 길, 볼 빨간 사춘기의 여행 어떠세요? 


소녀 같은 가삿말이 여행의 기분을 더욱 증폭시켜 주는 듯한 노래입니다. 추석에는 바빴던 일상은 잠시 내려놓고, 자 오늘 떠나요. 고향으로!



음악과 함께 가는 곳은 어디라도 좋은데요. 그 어디가 바로 고향이기에 더욱 정감 있고 푸근한 추석입니다. 오랜만에 고향으로 가는 길, 설레는 마음을 담은 티세트 선물은 어떨까요?  오랜만에 만나 설레는 기분으로 함께 행복한 티타임을 가져보시면 좋겠습니다! 



작성자 정보

Magazine543

세상 모든 인생이 543에 삽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