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비스트

순위 변동 없는 <조커>, <가장 보통..>, <퍼펙트맨>

무비스트 10월 2주 주말 극장가 소식

7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두드러진 신작이 부재한 가운데 < 조커>와 < 가장 보통의 연애>, < 퍼펙트맨>이 지난주에 이어 나란히 1, 2, 3위를 차지하며 변함없는 사랑을 과시했다. 


이안 감독의 신작 < 제미니 맨>은 4위, 애니메이션 <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는 6위로 데뷔했다. 또 펀치드렁크 복서를 주인공을 한 정혁기 감독의 < 판소리 복서>가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출처< 조커> 스틸컷
1위 < 조커>

호아킨 피닉스와 토드 필립스 감독이 의기투합해 기존의 ‘조커’를 재해석한 < 커>가 흥행몰이 중이다. 


코미디언 지망생 ‘아서 플렉’이 내외적 충격을 거듭 받으며 ‘조커’화 되는 과정을 그린, 기존의 히어로물과는 전혀 다른 결을 지닌 영화. 뛰어난 연기력과 연출력과 별개로 일각에선 폭력 미화 혹은 합리화에 우려의 시선을 표하고 있다. 


주말 76만 명을 더해 누적 관객 384만 명을 기록했다. 참고로 히스 레저표 ‘조커’로 각인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 다크 나이트>(2008)의 최종스코어는 417만 명이다.

출처<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2위 < 가장 보통의 연애>

드라마 < 동백꽃 필 무렵>의 대히트와 함께 브라운과 스크린을 동시에 장악하며 공효진의 위력을 입증한 < 가장 보통의 연애>는 200만 관객을 돌파해 올해 로맨스 최고 흥행작에 올랐다. 


30대 직장인이 경험하는 연애 감정의 리얼한 묘사로 100% 공감을 끌어냈다는 게 중론, 호평 속에 160만 명으로 알려진 손익분기점을 가뿐히 넘기고 순항 중이다.

출처< 제미니 맨> 스틸컷
4위 < 제미니 맨>

4위는 이안 감독의 신작 < 제미니 맨>이다. 은퇴한 최강 요원 윌 스미스 앞에 똑같이 사고하고 행동하는 클론(복제인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액션물이다. 


초당 120장의 HFR(High Frame Rate)로 구현한 생생한 3D 효과와 모션 캡처 CG로 윌 스미스의 1인 2역을 완성한 점 등 빼어난 기술력을 앞세운 작품. 서사와 전반적인 짜임새가 허술하다는 게 중론.


 전국 828개 스크린에서 주말 16만 4천 명 포함 총 30만 2천 명이 선택했다.

출처<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스틸컷
6위 <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신작 애니메이션 <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는 6위로 데뷔했다. 


전국 268개 스크린에서 총 1만 7천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전설의 몬스터 ‘빅풋’과 자칭 최고 탐험가 ‘라이오넬’이 함께 동족 찾아 삼만리 하는 모험을 다룬다.

출처< 판소리 복서> 스틸컷
9위 < 판소리 복서>

9위는 엄태구, 이혜리 주연 정혁기 감독의 장편 데뷔작 < 판소리 복서>다. 감독 자신의 단편 < 뎀프시롤: 참회록>의 세계를 확장한 작품. 펀치드렁크 복서 ‘병구’가 자신만의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는 과정을 담는다. 


판소리와 권투를 접목한 참신한 소재의 드라마로 전국 297개 스크린에서 총 1만 6천 명의 관객이 선택했다.

작성자 정보

무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