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비스트

한 번 더 보고 싶어질지도? 재혼하고 싶다면 <재혼의 기술>

무비스트 보자마자 한마디!

6,3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임원희와 김강현의 티키타카 < 재혼의 기술>(제작 팀웍스 하준사) 언론시사회가 10월 2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에는 조성규 감독과 주연 배우 임원희, 김강현, 박해빛나가 참석했다.


강릉을 배경으로 한 <재혼의 기술>은 결혼에 실패한 남자가 다시 사랑에 빠져 재혼에 도전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 코믹 드라마. 


< 발광하는 현대사>(2019), < 딥>(2018), < 게스트하우스>(2018), < 산타바바라>(2014)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해온 조성규 감독의 신작이다.

출처< 재혼의 기술> 스틸컷

화가인 ‘경호’(임원희)는 이혼 후 강릉에 홀로 사는 중. 친한 후배이자 입봉 준비 중인 영화감독 ‘현수’(김강현)가 그를 찾아오면서 <재혼의 기술>은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경호’가 이웃 술밥집 성산포의 사장(윤진서)을 좋아하는 것을 눈치챈 ‘현수’는 영화 시나리오 쓰듯 재혼을 위한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윤진서가 ‘경호’의 짝사랑 상대로 출연해 차분한 연기로 극의 매력을 더했다.

출처< 재혼의 기술> 스틸컷

김강현은 “이번에 너무 많은 대사를 주셔서 고맙다”면서 “주변에 입봉을 준비하는 젊은 친구들을 참고로 해 찰진 대사로 리듬감 있게 생활 연기를 보이려 했다”고 연기 준비에 대해 말했다.


또 올해 < 극한직업>, < 돈>, < 엑시트>까지 참여한 작품이 모두 흥행한 김강현은 “오늘 처음 봤는데 아주 재미있게 봤다. 감히 흥행 4연타를 노려본다”고 소심하게 자신하면서 “극 중 ‘현수’가 촬영한 단편은 사실상 내가 연출한 것과 다름없다”면서 관람 포인트로 꼽았다.

출처< 재혼의 기술> 스틸컷

아내의 바람으로 이혼당한 ‘경호’역의 임원희는 “극 중 두 여자의 호감을 받는 입장이라 나름 다이어트해서 호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준비 과정을 전하면서 “안쓰럽게 보여 보호 본능을 자극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 내가 말이 많고 오바할 것이라고 예상하는데 그렇지 않다”라면서 “극 중 ‘경호’는 나와 비슷해 평상시처럼 행동했다”고 말했다.


‘경호’에게 호감을 보이는 ‘은정’역의 박해빛나는 “아직 이혼남을 좋아한 적이 없는 게 ‘은정’과 다른 점이고 비슷한 점은 좋아하는 상대가 생기면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직진하는 스타일”이라고 캐릭터에 대해 언급했다.

어깨동무

조성규 감독은 “이혼한 경험이 있다 보니 재혼할 때 어떤 마음과 자세로 준비해야 할지에 대해 이야기 나누던 중 영화로 이어졌다”고 시작을 밝히면서 “처음 임원희 배우에게 시나리오를 건네자 불같이 화를 내다 수락해줬다”라고 캐스팅 사연을 전했다.


또 “좋은 배우들과 소소한 이야기를 가지고 즐겁게 작업하는 게 최근의 즐거움”이라고 밝히며 응원을 부탁했다.


< 재혼의 기술>은 10월 17일 개봉한다. 12세 이상 관람가이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한 < 늦여름>으로 호흡 맞춘 바 있는 임원희와 조성규 감독. 이번엔 강릉을 배경으로 소소한 웃음을 전한다. 마치 이웃 같은 친근함을 무기로, 평범한 듯 비범하게 우스운 듯 기분 좋게 리듬타는 데 기대 이상으로 재미있다. 다음엔 또 어떤 도시일지..

작성자 정보

무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