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비스트

1위 <유열의 음악앨범>, <벌새> 10위

무비스트, 8월 마지막주 주말 극장가 소식

2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장르 영화와 다양성 영화가 골고루 사랑받은 한주였다. 정지우 감독의 신작 < 유열의 음악앨범>이 1위로 데뷔하며 오랜만에 로맨스 드라마의 흥행을 주도한 가운데 규모 작은 <벌새>가 2만여 관객을 동원, 해외 유수영화제에서 먼저 인정받은 작품성을 입증했다. 


1994년 시대상을 담은 점이 두 영화의 공통점. 샤크물 < 47미터 2>와 여성 킬러를 앞세운 < 안나>가 각각 5위와 8위로 개봉 첫 주를 마무리했다.

출처< 유열의 음악앨범> 스틸컷
1위 < 유열의 음악앨범>

8월 마지막주 1위는 김고은, 정해인 주연의 감성 로맨스 < 유열의 음악앨범>이다. 1994년 라디오프로 ‘유열의 음악앨범’ 첫 방송일에 만난 남녀의 십 수에 걸친 인연과 감정 나눔을 아날로그 감성으로 그려낸 멜로. 


전국 1,078개 스크린에서 주말 41만 명 포함 총68만 명을 동원했다. < 침묵>(2017) 이후 정지우 감독의 신작이다.

출처< 변신> 스틸컷
2위 < 변신>

지난주 1위로 데뷔했던 < 변신>은 한 계단 내려와 2위에 머물렀다. 가족 안에 침투한 악마가 가족 구성원의 모습으로 변해 인간을 농락하는 내용을 다룬 오컬트 스릴러. 


주말 30만 명을 더해 누적 관객 150만 명을 돌파, 지난 3월 개봉해 147만 명을 동원했던 조던 필 감독의 < 어스>를 제치고 올 공포 영화 흥행 1위에 올랐다. 손익분기점은 약 170만 명 수준이다.

출처< 47미터 2> 스틸컷
5위 < 47미터 2>

2017년 개봉, 59만 명을 동원했던 < 47미터>의 요하네스 로버츠 감독이 선보인 또 다른 샤크물 < 47미터 2>는 5위로 데뷔했다. 수중 고대 유적 탐사에 나선 네 소녀와 눈이 퇴화한 심해 상어의 격돌을 다룬다. 


전국 644개 스크린에서 총 31만 1천 명의 관객이 선택했다. 

출처< 안나> 스틸컷
8위 < 안나>

여성 킬러와 함께 돌아온 뤽 베송 감독의 신작 < 안나>는 8위로 개봉 첫 주를 마무리했다. 


겉으론 정상급 모델이나 사실은 러시아에 의해 키워진 전문 킬러 ‘안나’(사샤 루스)가 자유를 찾기 위해 수행하는 마지막 미션을 발랄하게 그린다. 


전국 425개 스크린에서 총 7만 3천 명을 동원했다. 

출처< 벌새> 스틸컷
10위 < 벌새>

마지막 10위는 전 세계 24관왕에 빛나는, 해외에서 먼저 인정한 화제작 < 벌새>다. 


학교와 가정 그리고 사회에서 마주하게 되는 이해할 수 없고 부조리한 일투성이인 1994년 현실을 사는 중학생 ‘은희’(박지후)의 시선을 따라가는 성장 영화. 


각본과 감독, 제작 총괄을 맡은 김보라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전국 140개의 적은 스크린수에도 불구하고 2만여 관객을 동원했다. 


한편, 8월 마지막주 극장가에는 주말 181만 명을 포함 총 346만 명이 극장가를 찾았다. 지난주 관객수 402만 명(주간 166만 명, 주말 236만 명)의 86% 수준이다. 

작성자 정보

무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