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비스트

앞으로 펼쳐질 세계관의 시작 <사자>

박서준X안성기, 신의 사자가 온다!

2,2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배우임을 더욱 더 알리겠다, 그 출발점이 <사자>일 것”.. 안성기


“앞으로 펼쳐질 세계관의 시작”..박서준


“매년 시리즈로 나와 관객을 만날 수 있었으면”..김주환 감독 

출처<사자> 공식포스터

안성기, 박서준, 우도환 주연의 <사자>(제작 키이스트)가 7월 22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언론시사회를 통해 첫선을 보였다. 이날 시사회에는 김주환 감독과 주연 배우 안성기, 박서준, 우도환이 참석했다.


<사자>는 구마 사제와 이종격투기 선수가 힘을 합쳐 악에 맞서는 과정을 그린 퇴마 판타지.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에 대한 불신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의 손바닥에 어느 날 원인을 알 수 없는 깊은 상처가 생기면서 본격적으로 추동된다. 


상처를 치유해 줄 사람을 찾아간 성당에서 ‘용후’는 바티칸에서 온 ‘안신부’(안성기)를 만나고, 검은 주교 ‘지신’(우도환)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된다.


박서준과 강하늘이 주연한 열정과 패기 충만한 경찰물 <청년경찰>로 565만 관객을 사로잡았던 김주환 감독의 차기작으로 각본과 연출을 겸했다. 

김주환 감독은 “영화 속에서 위트와 유머가 느껴진다면 안성기 선배님과 박서준 배우가 본인의 캐릭터를 꽉 잡고 연기하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나온 것”이라고 공을 돌리면서 “세계관을 확장해 이야기를 만들어 갈 준비는 돼 있다. 다만, <사자>가 잘 돼야 가능할 것”이라고 시리즈 화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퇴마 판타지를 좋아하는 또래 사이에 <콘스탄틴>(2005, 주연 키아누 리브스)은 바이블 같은 영화다. 프란시스 로렌스 감독을 만나게 돼 정말 설렜는데 그가 <사자>를 본 후 예산과 회차에 비해 높은 퀄리티를 뽑아냈다고 칭찬해서 기뻤다. 또 그의 스태프들이 박서준을 보고 동양의 라이온 고슬링 같다고 감탄했다”고 프란시스 로렌스 감독과의 깜짝 만남과 뒷이야기를 전했다. 

출처<사자> 스틸컷

악을 쫓는 구마 사제 ‘안신부’역의 안성기는 “평소 가톨릭 신자라 성당 의식 등 몸에 익은 부분이 많아 예상 외로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 긴장감 높은 영화라 쉬었다 가면 좋을 것 같아 나름의 유머를 넣어 봤다. 반응이 좋은 것 같아 다행”이라고 준비과정과 소감을 말했다.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역의 우도환은 “책임감과 부담이 컸지만, 선배님과 감독님을 의지해 작업했다”면서 “분장하는데 7시간 정도 걸렸고 보이지 않는 불 주먹에 맞서 연기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출처<사자> 스틸컷

“<사자>같은 영화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문을 연 ‘용후’역의 박서준은 “<청년경찰>을 통해 김 감독님과 연을 맺은 후 다음 작품과 미래에 대해 고민을 하던 중 <사자>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격투기 선수로 출연했던 드라마 때 몸만들기와 운동연습 등 단련했던 것을 몸이 기억하고 있더라. 경험을 살려 최선을 다해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사자>는 7월 31일 개봉한다. 15세 이상 관람가이다. 


기시감 드나 새롭고 전형적인 듯하나 특색 있다. 모습을 드러낸 ‘검은 주교’ 외에 수녀와 승려 중심의 악의 무리가 존재하는 확장된 세계관이 준비돼 있다니 그 모습이 벌써 궁금하다. 인자한 영감 신부와 무뚝뚝한 젊은 격투기 선수와의 콤비 플레이가 살짝 어색한 면이 없지 않으나 한편으론 기존의 파트너십과 차별화된 구수한 맛을 지녔다. 구마 의식, 소품, 악을 형상화한 CG도 수준급. 게다가 후반부 박서준이 담당한 액션 시퀀스는 그야말로 박진감 있다.

작성자 정보

무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