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비스트

'존 윅'이 살아야만 하는 이유 <존 윅 3: 파라벨룸>

'존 윅'이 돌아왔다!

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존 윅 3: 파라벨룸>
감독 채드 스타헬스키
배우 키아누 리브스, 할리 베리

출처<존 윅 3: 파라벨룸> 스틸컷
<존 윅 3: 파라벨룸> 볼까?

- 매번 참신한 도구를 이용, 살인 기술 뽐냈던 '존 윅'. 이번에 뭘까? 궁금하다면, 고고!


- 2편보다 훨~씬 커진 스케일. 사막을 횡단하는 '존 윅'..일단 볼거리는 많다는


- 진정한 만능 킬러! 총질과 생활 소품 활용 살인에 이어 승마+바이킹+장칼과 단도까지~ 못하는 게 없구나 


- '존 윅'에게서 <킬 빌>의 '더 브라이드'(우마 서먼)가 연상되는 느낌적 느낌...이런 류를 좋아한다면


- 러닝타임 131분, 지루할 틈이 없다는...잔인하지 않냐고? 잔인건 맞지만, 게임 보는 듯 체감도는 낮다는


- <존 윅> 1, 2편을 재미있게 봤다면 만족하실 듯. 어정쩡한 자세로 쏟아내는 '존 윅'표 액션 대 방출~~ 

출처<존 윅 3: 파라벨룸> 스틸컷
<존 윅 3: 파라벨룸> 보지말까??

- 액션 오락 영화라도 어느 정도의 개연성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불사의 '존 윅' 보며 비웃을지도


- '존 윅'이 그토록 살고자 하는 이유는? 죽은 아내를 기억해서라니.. 뭔말이래? 참으로 궁색한 변명이라는 


- 처음 강아지 잃고 분노하던 때가 좋았는데..스케일과 사용 무기, 등장인물 등 모두 풍성해졌으나 소소한 재미는 반감했다는


- '존 윅'의 떡진 머리를 감겨주고 싶다! 남주의 비주얼에 크게 의미 부여한다면 

작성자 정보

무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