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비스트

<알라딘>, <악인전> 덜미잡다! 5월 4주 주말 극장가

<기생충>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으로 환희에 찼던 주말..극장가 소식

3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5월 4주 주말 극장가 소식!
<엔드게임> -> <악인전> -> <알라딘> 바통터치~

라이브 액션으로 재탄생한 <알라딘>이 엎치락뒤치락 끝에 <악인전>을 잡고 1위로 개봉 첫 주를 마무리했다. 


<악인전>이 흥행새를 이어가는 가운데 아동 학대를 다룬 <어린 의뢰인>, 흑화된 어린 슈퍼맨을 연상시키는 슈퍼히어로 호러물 <더 보이>, 애니메에션 <언더 더 씨2>가 각각 5위, 6위, 10위로 데뷔했다. 

1위 <알라딘>

출처<알라딘> 스틸컷

가이 리치가 메가폰을 잡은 <알라딘>은 윌 스미스가 흥 넘치는 램프 요정 지니로 분해 경쾌하게 극을 이끄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애니메이션의 주옥같은 OST를 대부분 활용해 뮤지컬로서의 감흥을 높인다. 


전국 1,311개 스크린에서 87만 관객이 선택했다. 해외 반응도 기대 이상으로 좋은 편. 개봉 주 월드 와이드 수익 2억 7백만 불을 기록, 제작비 1억 8,500만 불을 단숨에 회수했다. 

2위 <악인전>

출처<악인전> 스틸컷

3주 연속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킨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바통터치, 지난주 1위 자리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알라딘>에게 덜미 잡혔다. 


형사(김무열)와 조폭(마동석)이 손잡고 연쇄살인범(김성규)을 추격하는 오락성 강한 장르물로 올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바 있다. 


누적 관객 276만 명을 기록, 손익분기점 200만 명을 가볍게 넘겼다. 

3위 <걸캅스>

출처<걸캅스> 스틸컷

4위 <어벤져스: 엔드게임>

출처<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틸컷

각각 개봉 3주 차와 5주 차에 접어들었다. 

<걸캅스>는 누적 관객 153만 명을 기록, 손익분기점에 근접했다. 


지난주 <아바타>를 제치고 역대 외화 흥행 1위에 오른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주말 15만 9천 명을 더해 누적 관객 1,374만 명을 기록했다. 

5위 <어린 의뢰인>

출처<어린 의뢰인> 스틸컷

2014년 발생한 칠곡 아동 학대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는 동생을 죽였다고 자백한 소녀를 주인공으로 가정 내 폭력과 허술한 사회 안전망의 현장을 우직하게 그린다. 


장규성 감독이 연출, 이동휘와 유선이 아이들 편에 서는 어른과 아이들을 학대하는 새엄마로 대척점에 위치한다. 


전국 669개 스크린에서 주말 9만 5천 명 포함 총 15만 관객이 선택했다. 

6위 <더 보이>

출처<더 보이> 스틸컷

‘흑화’된 슈퍼맨을 연상시키는 외계에서 온 초능력을 지닌 소년(잭슨 A. 던)을 주인공으로 한 슈퍼히어로 호러물이다. 


15세 관람가치고는 잔인함과 고어의 강도가 높다는 게 중론. 전국 509개 스크린에서 주말 5만 3천 명 포함 총 7만 1천 명을 동원했다


한편, 5월 넷째 주에는 주말 214만 명을 포함 총 327만 명이 극장가를 찾았다. 


지난주 관객수 344만 명(주간 115만 명, 주말 229만 명)의 95% 수준이다. 

작성자 정보

무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