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비스트

윤종신이 넷플릭스 영화 <페르소나>를 기획한 이유를 밝혔다

2,4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무도 들어본 적 없는 기획을 시작했고 그게 <페르소나> 프로젝트다"

가수 윤종신이 넷플릭스 드라마 <페르소나> 기획자로 27일(수) 제작보고회에 나섰다.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이 날 제작보고회에는 주연 배우 이지은(아이유), 임필성 감독, 전고운 감독, 김종관 감독이 함께했다. 

<페르소나> 제작보고회

출처MOVIST

그는 “엔터테인먼트사를 6~7년간 운영했고 음반 기획, 프로듀싱은 20년 넘게 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이걸 좋아할까? 라는 질문은 금기어가 됐다. 그런 생각으로 일하기 시작하면 답이 없을뿐더러 사람들이 좋아할 확률이 높은 안전한 것만 찾는 업자가 될 뿐”이라며 “가요계든 영화계든 어느 순간 대자본이 투입돼 보수적인 방향으로 흘러가는 상황에서 아무도 들어본 적 없는 기획을 시작했고 그게 이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페르소나> 제작보고회

출처MOVIST

콘텐츠 업계에 몸담은 고충도 털어놨다. “창작자나 제작사는 허무함을 느끼는 경우가 참 많다. 몇 개월 동안 준비한 음원의 흥망성쇠가 공개한 날 단 하루 만에 결정된다. 저녁 6시에 공개에서 7시에 음원사이트 순위가 올라가지 않으면 망했다고 한다. 그 음원을 만들기 위해서 고민하고 제작한 시간을 생각하면 (그런 식으로) 성공과 실패가 판단되는 건 너무 슬프다. 영화도 3년간 준비해서 단 1주일 안에 승부가 나지 않나. 업계에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토로했다. 

토닥토닥

<페르소나>를 넷플릭스로 공개하는 이유는 “세일즈 기간이 영원하기 때문”이라며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이 구독자의 취향에 따라 콘텐츠를 전달해주기 때문에 짧으면 한 달 뒤, 길 면 1~2년 뒤에도 누군가가 작품을 볼 수 있다. 창작자와 제작자 입장에서는 작품의 피드백을 오랫동안 즐기는 즐거움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작성자 정보

무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