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NM

흥미진진한 2020 KBO 스토브리그

찬바람이 부는 KBO 스토브리그, 하지만 그 안에 파격이 있다!

1,6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야구팬들에게 화제가 되는
드라마가 있습니다.

스토브리그란?

"프로 야구의 한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의 기간"


각 팀들이 전력 보강을 하는 시기입니다 

이번 KBO 스토브 리그도

드라마 못지않게 흥미진진 한데요

올 FA시장에는 작년 양의지 수준의
대형 선수는 없지만, 팀에 도움 되는
준척급 선수들이 대거 시장에 나왔습니다.
19명 중 정우람, 오지환, 안치홍 등 7명만
계약했을 뿐 나머지 12명의 선수는
해를 넘겨 계약하게 되었습니다.
계약 주요 선수들을 살펴보면
베테랑의 품격, 모범 FA 정우람

한화의 수호신

그중 정우람 선수는 34살의 나이로

57경기 26세이브 평균자책점 1.54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며

4년 총액 39억이라는 대우를 받았죠

LG는 오지환, 송은범, 진해수 3명을

모두 잡으며 빠르게 계약을 끝냈습니다.

그 중 오지환 선수는

잠실이 홈인 유격수 최초 20홈런을 기록하고

준수한 수비와 펀치력으로
4년 40억 계약을 따내며
LG의 프랜차이즈 유격수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트레이드 등

다방면에서 파격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성민규 단장 체제의

롯데 자이언츠는


KIA의 스타였던 2루수

안치홍 선수 영입에 성공했습니다.

새로운 도전을 선택한 안치홍 선수

롯데는 취약포지션인 2루자리를

리그 정상급 2루수 안치홍 선수를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습니다.


특히 2+2년 계약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습니다.

해를 넘기고 별다른 소식이 없는

FA 시장이지만 국가대표 원투펀치

류현진-김광현 선수의

류현진 선수는 토론토,

김광현 선수는 세인트루이스로의 이적 소식인데요

국내에서도 없었던 두 선수의

올겨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KBO 스토브리그!
시즌 개막 3개월 남은 지금
남은 선수들의 거취가 주목됩니다!

작성자 정보

MN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