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건국대학교병원

3040 여성, 생리양 많고 통증 심하면 '자궁근종' 확인하세요

23,9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궁근종 환자수 가 증가 추세입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자궁근종 환자 수는 43만 5147명으로 2015년보다 12만 명 이상 증가했는데요. 연령별로는 40대가 18만 1459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도 8만 1164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자궁근종이란 자궁근육의 일부가 이상 발육해 생기는 덩어리로 양성질환입니다. 위치에 따라 자궁체부근종, 자궁경부근종, 점막하근종, 장막하근종으로 나누는 데 이 중 자궁근층에 생기는 자궁체부근종이 전체 90%를 차지합니다.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심승혁 교수는 “자궁근종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에스트로겐이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자궁근종은 초경 이후 발생하고 가임기 여성에게서 발병률이 크게 증가하며 에스트로겐 분비가 감소하는 폐경이후 크기가 줄어든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자궁근종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은데요. 심승혁 교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약 25%로 생리통이나 생리과다가 흔하게 나타나고 자궁근종의 크기가 큰 경우 주변 장기를 압박해 배변장애와 배뇨 장애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했습니다. 


진단은 골반 내진 검사와 골반 초음파, CT, MRI 등과 같은 영상의학적 검사로 쉽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치료는 근종의 크기와 수, 그리고 위치, 증상에 따라 달라지며 크게 내과적 치료와 외과적 치료로 나눕니다.


내과적 치료는 주로 호르몬요법을 이용합니다. 심승혁 교수는 “자궁근종의 크기가 커 개복수술만 가능한 경우, 최소침습수술 등을 위해 호르몬 요법을 통해 크기를 줄이기 위해 사용하고, 수술을 못하는 상황이나 개인적 사정으로 수술을 연기할 때 내과적 치료법을 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심승혁 교수는 “빈혈이 심한 경우에도 호르몬 요법을 시행하는 데, 치료기간 동안 생리 양이 줄고, 자궁근종의 크기도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며 “또 동시에 철분제 치료를 병행하면 빈혈이 호전되고 수혈 등을 피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외과적 치료인 수술적 요법은 내과적 치료에도 자궁근종의 크기가 줄지 않거나 계속 커지는 경우, 폐경 이후에도 자궁근종의 크기가 커져 악성 종양이 의심되는 경우, 자궁근종이 꼬여 통증과 같은 급성 증상이 있는 경우, 배뇨장애와 같은 압박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 고려합니다.


수술적 치료는 자궁을 보존하는 치료와 그렇지 않은 경우로 나눕니다. 심승혁 교수는 “수술적으로 자궁을 완전히 제거하는 경우, 난소는 보존해 여성호르몬 분비 등은 유지하면서 자궁근종의 재발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심승혁 교수는 “자궁을 보존하는 경우, 향후 자궁근종의 재발 위험은 높지만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