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건국대학교병원

아침마다 허리, 골반 통증 있다면? 강직성 척추염 의심

4,7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침마다 허리가 뻣뻣하고 골반에 통증이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강직성 척추염을 의심해야 합니다. 


이 질환은 환자 대다수가 고관절염이나, 허리디스크, 만성 근육통 등으로 오해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꾸준한 치료,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합니다. 오늘은 강직성 척추염의 진단과 치료법,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만성염증성 관절질환, 강직성척추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질병통계를 보면 강직성척추염 환자 수는 2010년 3만1802명에서 2018년 4만 3686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강직성 척추염은 만성염증성 관절질환으로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허리뼈가 굳어지면서 강직이 일어난다는 뜻에서 유래되었습니다. 강직성 척추염이 척추 강직까지 진행되는 경우가 흔하지는 않다고 하는데요. 보통 강직이 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최소 10-20년 정도는 소요되므로 대부분은 그 전에 병원을 찾고, 최근에는 치료제도 많이 개발되어 진단만 되면 치료는 그리 어렵지 않기 때문입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증상, 둔부통 잦고, 새벽녘에 특히 심해지는 것이 특징

문제는 진단입니다. 초기에는 증상이 애매모호하여 간과하고 넘어가기 쉬운데요. 주로 나타나는 증상은 둔부통이 왼쪽, 오른쪽을 번갈아 가며 아프고, 새벽녁에 심했다가 오전에 일어나서 활동하고 오후쯤 되면 저절로 좋아집니다. 이 때문에 피곤해서 그렇다고 넘어갈 수 있는 것이죠.


이후에는 서서히 통증으로 위쪽으로 옮겨가면서 요통이 생기는데 역시 새벽녁에 심하고 활동하면 호전됩니다. 이것이 허리디스크와의 가장 중요한 차이점입니다. 디스크는 활동할 때 아프고, 누워서 쉬면 호전되는 특징이 있고 소염진통제에 반응이 별로 없지만 강직성척추염에서는 이 약제에 대한 반응이 매우 좋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10~30대 발병률이 가장 높고 유전적 소인 강해

류마티스관절염과 달리, 강직성척추염은 10-30대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남성이 2배 많습니다. 류마티스관절염에서는 혈액에서 류마티스인자, 항CCP항체등 진단적 마커가 90%가량 나타나지만 이 질환은 특별한 마커가 없는데요. 그래서 혈청음성 척추관절증이란 표현도 쓰입니다.


다만 유전적 소인이 매우 강해 혈액에서 DNA검사를 하면 HLA-B27양성이 전체환자의 90%(일반인에서는 약 5%)에서 나타나는 특징이 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이웃 나라인 일본은 이 유전자가 인구의 1%도 안돼 강직성척추염이 매우 드물다고 합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요통 외에도 무릎, 발목이 이유 없이 붓는 활막염이 자주 재발하는 경우도 있는데 특히 10-20대 젋은 환자에서는 요통보다 앞서 원인 미상의 관절염으로 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아킬레스 건염 같은 건초염, 인대염증이 자주 나타나는 것도 특징이고, 갈비뼈가 흉골에 달라붙는 자리에 인대염이 오면 흉통이 오기도 합니다. 확진은 엑스선, CT촬영을 해서 둔부의 천장골염(sacroilitis)소견을 확인하고, 엑스선, CT로 이상이 안나타나는 초기에는 MRI촬영을 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금연 필수, 항염제와 운동 시행

치료는 금연이 필수이고, 비스테로이드항염제 복용과 운동(스트레칭, 수영 등)요법을 우선 시행합니다. 말초관절염증에는 관절내 스테로이드 주사가 효과적인데요. 호전이 없을 경우 항TNF제 주사가 매우 효과적이고, 거의 대부분 이 단계에서 치료가 잘됩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40세 이전에 만성요통과 둔부통 있다면, 의심

강직성 척추염은 과거에는 희귀난치성 질환이었지만, 최근에는 영상진단기법의 개발로 환자가 조기에 많이 발견되고 치료도 잘되어 희귀난치란 말이 무색하다고 합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위 증상들이 지속된다면 류마티스내과 전문의 진찰을 권합니다. 일반적으로는 평생 치료를 해야 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질병 초기에 약물 선택을 잘해서 완해를 유도하면 수년 내 완치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다시 재발될 때는 스트레스, 감염 (세균성 장염, 요도염)등이 원인이 되므로 평소 운동으로 면역능을 높이고, 위생에 신경을 쓴다면 재발 없이 잘 치료될 수 있는 병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