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차 녹슬어요" 겨울철 눈길 운전하고 나서 꼭 해줘야 하는 것

47,6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겨울에 자주 사용하는
염화칼슘의 두 얼굴

자동차와 눈길은 상극이라고 봐도 될 정도로 차에 매우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 눈은 타이어와 지면과의 마찰력을 낮춰 운행을 방해하며, 차가 지나간 자리에는 눈이 잠깐 녹았다가 다시 얼어 빙판길이 되어 더욱 위험해진다.


따라서 도로 위 쌓인 눈을 최대한 빨리 제설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제설을 위해 주로 염화칼슘을 사용하는데, 염화칼슘은 눈을 녹여주는 순기능을 하지만 차체 부식을 가속화시키는 역기능도 하고 있다. 따라서 눈길을 운행한 후에는 하부 세차를 해 부식을 막아줘야 한다.


눈길 운전 후
꼭 필요한 하부 세차

눈이 쌓인 곳이라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염화칼슘


눈 내린 날 밖에 나가 보면 제설을 위해 뭔가를 뿌리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예전에는 모래나 소금을 사용하기도 했었지만 요즘에는 염화칼슘을 가장 많이 사용한다.

염화칼슘은 금속인 칼슘과 비금속인 염소가 이온결합을 한 화합물이며, 두 가지 작용을 통해 눈을 녹인다. 첫 번째, 물에 염화칼슘이 섞이면 어는점이 -52도로 크게 내려가 고체 상태로 언 눈을 물로 녹인다. 두 번째, 염화칼슘은 수분을 흡수해 스스로 녹는 조해성을 가지고 있으며 녹을 때 발열을 일으키기 때문에 주변의 눈을 연쇄적으로 녹인다.


이러한 원리 때문에 염화칼슘이 섞여 녹은 물은 웬만해서는 다시 얼지 않는다. 또한 염화칼슘은 제조 방법이 매우 쉽고, 공정도 간단하기 때문에 값이 저렴하고 다른 제설제에 비해 효과가 훨씬 좋다.

제설 효과와 함께

부작용을 일으키는 염화칼슘


단점이 없을 것만 같았던 염화칼슘은 생각보다 많은 부작용을 일으킨다. 염화칼슘이 뿌려진 눈길을 주행하면 자동차 휠이나 하부 등에 염화칼슘이 묻게 되는데 이것이 금속의 부식을 촉진시킨다.


눈길을 밟다 보면 염화칼슘이 신발이나 바지 밑단 등에 묻게 되는데 이를 제대로 털지 않고 실내로 들어오면 염화칼슘이 건조되어 미세먼지 형태로 변한다. 이것이 공기 중에 퍼져 호흡기 질환을 유발한다.

출처중도일보

염화칼슘 수용액이 땅에 스며들면 토양이 산성화된다. 식물의 잎이 누렇게 변하거나 괴사하게 되고 병충해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진다.


또한 하수구로 유입된 염화칼슘 수용액은 정화하기 어렵고 이에 대한 비용이 많이 든다는 문제점이 있다. 만약 정화 없이 그대로 강이나 바다에 뿌려지게 된다면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출처김포저널

염화칼슘 수용액이 도로 아스팔트나 콘크리트 틈새에 스며들면 점점 부식되어 강도가 약해지게 된다. 이것이 심해지면 포트홀이 발생하게 되며, 교량이 붕괴될 수도 있다.


염화칼슘은 이와 같이 많은 부작용을 일으킨다. 부작용을 개선한 친환경 제설제인 염화마그네슘이 있지만 염화칼슘보다 비용이 비싸 아직까지 염화칼슘의 사용 빈도가 훨씬 높다.

출처넥센

눈길 운전 후

하부 세차의 중요성


염화칼슘이 뿌려진 도로를 운행하게 되면 차체 하부에 염화칼슘이 묻게 된다. 염화칼슘은 많은 수분을 포함하고 있으며 조해성으로 인해 염화칼슘이 녹으면 이온이 생성되는데 이것이 철의 부식을 촉진시킨다. 

출처불스원

또한 철은 한번 부식되면 녹이 걷잡을 수없이 퍼져나가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녹이 발생했을 때 제때 해결하지 않으면 오랜 시간이 지나 차체 전체로 녹이 퍼져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만약 겉이 멀쩡하다고 해도 속은 이미 대부분 부식되어 있을 것이다. 따라서 겨울철 자동차 수명 단축의 주범이다.


따라서 운행 후에는 최대한 빨리 하부 세차를 통해 염화칼슘을 깨끗이 씻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염화칼슘은 물에 잘 녹기 때문에 씻어내기 쉬운 편이다. 

하부 세차를 할 때

주의해야 할 사항


요즘에는 하부 세차의 중요성이 커져 대부분의 세차장에 온수로 된 하부 세차시설을 갖추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추운 한겨울에도 손쉽게 하부 세차를 실시할 수 있다.


다만 하부 세차를 할 때 주의사항이 몇 가지 있다. 먼저 운행 직후 바로 하부 세차를 하지 말자. 열로 인해 달궈진 하부에 물을 뿌릴 경우 온도가 급격하게 내려가 균열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하부뿐만 아니라 휠도 꼼꼼히 잘 세척해야 한다. 휠은 주로 알루미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알루미늄 코팅이 벗겨진 상태에서 염화칼슘이 묻으면 급속도로 산화 반응이 일어나 휠의 강도가 약해지게 된다.


만약 자신의 차가 언더코팅이 되어있지 않다면 미리 언더코팅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언더코팅에는 고무나 타르 등 물과 산소의 접촉을 최대한 방지해주는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어 세차를 자주 하지 못하는 사람에게 아주 적합하다.

영하의 기온에서 무리하게 세차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이때 세차하면 자동차 곳곳이 얼어붙어 차체가 손상될 가능성이 있고 문틈 사이가 얼면 문을 열 때 방수 고무나 도색이 떨어져 나갈 수 있다. 또한 얼음조각을 무리해서 뜯어내려다가 자동차 표면에 손상이 될 수도 있다. 어쩔 수 없이 세차가 필요하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자.


하부 세차만큼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이 바로 실내다. 탑승자의 신발을 통해 실내로 유입된 염화칼슘은 건조 후 미세먼지 형태로 변해 자동차 내부를 떠돈다. 이 염화칼슘이 자신의 호흡기로 들어오게 되면 매우 해롭다. 따라서 눈길 주행 후 실시하는 세차는 다른 때보다 더 철저하게 세차를 해야 차를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