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과속하는 차 vs 갑자기 차로변경... 누구 잘못이 더 큰가요?

7,4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유튜브 '한문철 TV'

운전을 하다보면 이해할 수 없는 사람들이 많다. 불법 주정차를 일삼는 사람들부터 난폭운전을 하는 사람들, 민폐를 주고 다니는 사람들 때문에 우리나라의 도로문화는 병들어 있는 상황이다. 가장 큰 문제점은 남들에게 피해를 준다는 것이다.


특히 자동차 과속과 관한 이야기는 항상 도마위에 오르며 논쟁에 휩싸이곤 한다.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모든 자동차 전용도로엔 정해진 제한 최고속도가 있다. 하지만 많은 운전자들은 이를 무시하고 속도를 높여 질주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과속을 하다가 앞차, 또는 차로변경을 하는 다른차와 대형사고가 빈번히 일어난다. 과속을 한차량과 깜빡이를 켜지 않고 차로변경을 한 두차중 어떤 차량이 더 잘못했냐로 논쟁이 되기도 하는데 오늘은 국도에서 발생한 사고사례를 통해 잘못을 분석해보자. 


출처한문철 변호사 유튜브

과속차량 잘못 VS 깜빡이 켜지않고 차로변경한 차량잘못


최근 일어난 사고영상속의 캡쳐화면이다. 한적한 시골 국도를 주행중이던 블랙박스 차량은 제한속도 80km/h 구간에서 무려 190km/h 속도로 1차로 질주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앞서가던 2차로 차량이 갑자기 1차로로 차로변경을 하면서 블랙박스 차량은 급하게 차를 피하다 사고가 나버렸다.


블랙박스 영상을 본 사람들은 제한 최고속도가 80km/h인 국도에서 190km/h로 과속한 블랙박스 차량 잘못이 100%라는 의견과 뒤에 달려오는 차량을 보지 못하고 갑자기 주행차로를 변경한 앞차가 잘못했다는 의견 두가지로 나누어 논란이 일어났다.

출처생활의 발견

과연 두 차량중 어느차량의 잘못이 더 클까?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과실비율에 대해 알아보자. 2차로에서 1차로 주행변경을 한차량이 방향지시등을 켜고 차로변경을 했는지에 따라 과실 비율이 달라진다. 먼저 블랙박스 차량이 과속을 했고 차로변경한 차량이 방향지시등 점등없이 갑자기 차로를 변경했다는 상황을 가정해보자.


이 경우엔 과속한 뒷차와 갑자기 주행차로를 변경한 차 모두에게 과실이 적용된다. 과속 운전자는 과속을 한 것이 잘못이며 차로 변경차는 방향지시등을 점등하지 않고 급작스럽게 차로변경을 실히하여 과실이 잡히는 것이다.

그럼 같은 상황에서 차로변경을 하는 차량이 방향지시등을 켰다면 어떻게될까? 방향지시등을 점등했더라도 1차로 차량이 약 30미터 이내로 가까이 접근한 상황에선 급작스럽게 차로변경을 하면 과실이 잡힐 수 도 있다. 하지만 50미터 이상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 차로를 변경했다면 이 차량에는 아무런 과실이 없다. 

뒤따르던 차량은 어떤이유에서든 무리하게 과속을 했기 때문에 사고가 나게되면 책임을 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여유가 없을 때 급하게 주행차로를 변경하는 것 역시 상황에 따라서 과실이 잡힐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위 사고사례는 블랙박스 차량이 너무 빠른속도로 질주중이었기 때문에 차로변경 차량이 사이드미러로 차가 달려오는 것을 미처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을 수 도 있다. 저정도로 과속을 하는 것은 어떤 이유에서든 과속차량의 과실이 더 크다고 해도 할말이 없다.


터널에서 더 많이 발생하는

과속 & 차로변경 사고


위 사고사례같은 과속차량과 차로변경을 하는 차량간 사고는 주로 터널에서 자주 일어난다. 차량 통행이 적은 새벽 심야시간대 폭주를 즐기는 몇몇 운전자들이 터널을 질주하며 불법 차로변경을 일삼다가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이 때문이다. 가끔씩은 혼자 단독으로 제 속도에 못이겨 사고가 나기도 한다. 과속을 하게되면 그만큼 사고가 났을시 얻게되는 피해는 커지기 때문에 대형사고로 번질 가능성이 많으므로 매우 위험하다. 

과속은 모두를 불행하게 만들 수 도 있다. 속도가 더 빠를수록 차량 컨트롤은 어려워지며 돌발상황이 닥쳤을때의 대처역시 더 느려질 수 밖에 없다. 혹시나 다른차량과 사고가 나게되면 인명피해를 입혀 양쪽 모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길 수 도 있다. 또한 주행중 무리하게 차로변경을 하는 것 역시 위험하니 하지 말도록 하자. 항상 차로 변경을 할 땐 먼저 가고자하는 차로가 빈 것을 잘 확인하고 안전하게 이동해야한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