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목숨 구할 수도 있는데 생각보다 많은 운전자들이 보지 않는 이것

73,9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운전은 쉽지 않다. 물론 운전을 오래 한 베테랑이라면 운전을 하는 것 자체에는 어려움이 전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사고의 위험은 언제 어디서나 도사리고 있으며 운전을 아무리 잘하더라도 상대방에 의해 내가 비운의 주인공이 될 수도 있다. 안전운전뿐만 아니라 방어운전도 습관을 들여야 하는데 방어운전을 잘 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바로 넓은 시야를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초보운전자들은

대부분 시야가 좁다


당연한 이야기다. 초보 운전자들은 대부분 운전을 할 때 지나치게 긴장을 하는 경우가 많고 항상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 옆과 뒤를 잘 보지 못하고 앞만 보고 운전을 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운전에 적응이 덜 되었을 때는 당연히 그럴 수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초보운전을 탈출하려면 점점 넓은 시야를 가질 수 있어야 한다.


방어 운전의 첫 번째

사이드미러를 잘 보자


방어운전을 잘 하기 위해선 넓은 시야를 가지는 것이 좋다고 하였다. 너무나 당연한 말이다. 마주 오는 차부터 시작해서 뒤따라오는 차, 옆 차로에 나서 붙는 차 모든 차를 볼 수 있어야 사고 상황을 피할 수 있다. 가장 먼저 사이드미러를 제대로 볼 수 있도록 습관을 들이자. 주행 차로를 변경할 때 깜빡이만 점등하고 사이드미러를 보지 않은 채 바로 변경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언제든지 사고가 나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사람들이라 할 수 있겠다.


사이드미러만큼이나

잘 봐야 하는 룸미러


사이드미러를 확인하는데 익숙해진 운전자라면 칭찬한다. 첫 번째 관문을 넘었다. 이제는 두 번째다. 사이드미러를 보는데 익숙해졌다면 룸미러도 자주 살펴보도록 하자. 요즘은 후방 추돌사고가 생각보다 빈번하게 자주 일어나기 때문에 항상 본인 차 뒤를 따라오는 후방 차량 확인을 하는 것이 좋다. 

얼마 전 발생한 안타까운 사고 사례다. 버스 운전기사가 졸음운전을 하여 앞서가던 승용차를 그대로 들이받아 승용차에 탑승하고 있었던 승객이 모두 사망하는 대형사고가 일어났다. 승용차 운전자는 억울하게 세상을 떴으며 졸음운전을 한 버스기사에게 많은 사람들은 질타를 보냈다. 사고가 난 것은 매우 안타깝지만 생각을 조금 다르게 해보면 나도 언제든지 저런 사고를 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졸음운전은 예고가 없다. 따라서 언제 뒤따르던 차가 내 차에 부딪힐지 알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뒤따르는 차량이 이상하진 않은지 룸미러를 통해 확인하는 습관을 가져보자. 특히 고속도로 주행이나 신호 대기 중엔 꼭 룸미러를 한 번씩 확인하자. 위험한 상황을 피하고 목숨을 건질 수도 있으니 말이다.


생각보다 후방 상황을 파악하지 않는 운전자들이 많다. 초보운전자들뿐만 아니라 베테랑도 마찬가지다. 운전이라는 것이 장난이나 게임은 아닌데 너무 가볍고 안일하게 생각하는 게 아닌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자. 본인의 안전은 스스로 지켜야 한다. 요즘 대형 화물차와 승용차가 사고 난 소식을 들을 때마다 괜히 가슴이 철렁하고 신호 대기를 할 때도 뒤에 어떤 차가 있는지 습관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