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차주들에게 물었다, 자동차 드레스업 어디까지 가능합니까?

4,2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부분의 자동차 튜닝은
이 범위에 속합니다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하는 만큼 다양한 자동차들이 존재한다. 제조사, 모델이 다른 것은 물론이고, 같은 차라도 색깔이 다르거나, 엔진이 다르거나, 운전자 취향대로 꾸민 차와 그렇지 않은 차들도 있다. 우리나라는 비교적 튜닝이 활발한 편은 아니지만 심심치 않게 눈에 띈다.


대부분 우리가 목격하는 차들은 이 튜닝 범위에 속한다. 오늘은 이 튜닝이 허용되는 범위와 그렇지 않은 범위를 소개해드리려 한다.


드레스업 튜닝
튜닝의 첫걸음

우리가 아는 튜닝은 대부분 드레스업


자동차 튜닝도 종류가 다양하다. 성능 향상을 위해 튜닝하는 경우도 있고, 외관이나 실내를 운전자 취향에 맞게 꾸미기 위한 튜닝도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튜닝 대부분은 드레스업 튜닝이다. 외관을 튜닝하는 것으로, 외관 색깔을 개성 있는 것으로 바꾸거나, 부착물 등을 추가하는 정도다.


차량 외관에 크롬 래핑을 하는 것, 그림을 그려 넣는 것, 인형을 부착하는 것, 배기구를 튜닝하는 것, 휠을 바꾸는 것, 그리고 실내를 운전자 취향대로 꾸미는 것 모두 드레스업 튜닝에 속한다.

드레스업 튜닝 외에 빌드업 튜닝과 튠업 튜닝도 있다. 빌드업 튜닝은 자동차 적재 장치나 승차 장차 구조를 변경하는 것을 말한다. 자동차 제원이 바뀌기 때문에 교통안전공단 승인을 받아야 하고, 튜닝을 완료한 뒤에는 교통안전공단 검사소에서 사전 승인 내용과 튜닝 내용이 일치한지 검사를 받아야 한다.


튠업 튜닝은 엔진을 비롯한 동력 장치, 연료, 차체, 승차, 소음, 배출가스 등 성능 향상을 목적으로 하는 튜닝이다. 원동기 교체, 실린더 블록 교체, 가변축, 후륜 차 복륜 타이어, 연료탱크 추가 설치 등은 승인을 받은 뒤 튜닝을 진행해야 한다.

ABS 브레이크 장착, 자동 주차브레이크로 변경, 연료 절감 장치, 쇼크업소버, 스트럿바, 정속 주행 장치, 차간거리 경보장치, 타이어 압력 센서, 리어 언더 바, 프런트 언더 바, 리어 스태빌라이저, 이들 언더 바, 디스크 브레이크 튜닝 등은 별도의 승인 없이 가능한 튠업 튜닝이다.


드레스업 튜닝도 승인이 필요한 것과 승인이 필요 없는 것, 그리고 불법인 튜닝도 있다. 어디까지 가능한지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드레스업 튜닝
합법과 불법 사이

불법 드레스업 튜닝 종류


사설 견인차들이 하는 드레스업 튜닝 대부분이 불법이다. 불법 드레스업 튜닝에 해당하는 것은 다음과 같다. 우선 사진처럼 불법 등화장치를 다는 것은 불법이다. 불법 LED 개조, 불법 HID 헤드램프 등 눈부심을 심하게 유발하는 것 모두 불법이다.


배기구 튜닝도 규제가 까다롭다. 배기구 방향을 보행자가 다니는 인도가 있는 우측으로 꺾는 것은 불법이다. 배기구가 돌출되는 것 역시 불법이다. 과시를 위한 등화장치도 불법, 번호판 테두리를 네온 등으로 꾸미거나 스티커를 붙이는 것 역시 불법이다.

번호판을 훼손하거나 꺾거나, 반사 스프레이 등을 뿌리는 것도 불법이다. 공기식 경음기를 일반 승용차에 부착하거나 불법 경음기, 에어댐이 심하기 돌출되는 것 역시 불법이다. 이 외에 철제 범퍼 설치, 에어 스포일러 돌출, 엔진 후드 업도 불법 튜닝 사례에 속한다.


화물차 안전과 관련한 불법 드레스업 튜닝 사례도 있다. 화물차 후부 안전판을 탈거 나거나, 후부 안전판이 규격에 미달될 경우 단속 대상이다. 측면 보호대를 탈거하는 것도 단속 대상이다.

승인이 필요 없는 드레스업 튜닝 종류


승인이 필요 없는 드레스업 튜닝도 존재한다. 여기에 속하는 것들은 대부분 우리가 흔히 말하는 튜닝과는 조금 거리가 멀 수도 있다. 블랙박스를 장착하는 것, 오디오나 스피커를 튜닝하는 것, 내비게이션을 장착하는 것, 차량 외관 보호 필름을 부착하는 것 등이 대표적이다.


이 외에 차량 내부에 실내 방음 시설을 설치하는 것도 승인 없이 할 수 있는 드레스업 튜닝 사례에 속한다. 외관 튜닝으로는 보호필름 부착, 루프톱 텐트, 그릴 가드, 러닝 보드, 안테나, 휠 변경, 범퍼 및 타이어 변경, 휠 커버 장착, 브레이크 디스크 튜닝, 선루프 등이 승인이 필요 없는 드레스업 튜닝 사례에 속한다.


오늘 살펴본 사례에서 알 수 있듯 합법적인 튜닝은 모두 다른 이들의 안전을 헤치치 않는 범위 내에 있다. 다른 운전자에게 눈부심을 유발하거나, 보행자 안전을 위협하는 튜닝들은 모두 불법이거나 별도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도로에서 매우 흔히 보던 튜닝 사례들인데 의외로 불법인 것들도 많다. 그만큼 안전에 대한 인식이 흐릿하고 단속도 흐지부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튜닝 문화가 발전하는 것은 분명 좋은 일이다. 올바른 발전을 위해선 그만큼 높은 안전 의식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