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도로 위 짜증 유발 운전자들이 점점 많아질 수밖에 없는 이유

140,1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도로가 점점
왜 이러는 걸까요?

이제는 내성이 생길 법도 한데 참 볼 때마다 새롭다. 도로 위에서 짜증을 유발하는 운전자들... 단순히 짜증만 유발하는 것이 아니라 목숨을 위협하는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많아 하루빨리 대책이 강구되어야 할 텐데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다.


블랙박스가 생긴 탓인지, 아니면 다른 원인이 있어서인지 모르겠지만 요즘 들어 이러한 운전자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 같다. 첨단 자동차가 많아진 요즘, 왜 짜증을 유발하는 운전자가 늘어나고 있는 걸까?


아찔한 사고부터
황당한 사고까지

짜증 유발 운전자로 인한 사고는 다양하다. 안타까운 생명을 앗아가는 아찔하고 위험한 사고부터 황당한 사고까지 말이다. 역주행 차량으로 인해 사고를 당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목숨을 잃고, 음주운전자 때문에 전역이 얼마 남지 않은 청년이 목숨을 잃었다. 잠재적 살인마가 진짜 살인마가 되었던 안타까운 사례들이다.


사고 피해 소식 이후 가해자들이 어떻게 되었다는 소식은 거의 들어볼 수 없다. 대부분 사회적 이슈가 될 만큼 큰 형량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그렇다. 그 어떤 큰 벌도 피해 가족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없을 터인데,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경각심을 일깨워주는 형량마저 크지 않다는 것은 분명 심각한 문제다. 피해 가족들을 위해서도, 그리고 사고 재발 방지 차원에서도 전혀 좋지 못한 처사다.

쿵.... 쿵......! 눈을 떠보니 내 차 위에 다른 차가 올라가있다. 어떻게 된 일일까. 맨 앞에 있던 차가 후진으로 급가속 하는 바람에 중간에 있던 SUV가 포르쉐를 밟고 올라타게 되었다. 어찌나 황당한 사고였는지 수많은 유머 게시판에 위 사진이 떠돌아다녔을 정도다.


'김 사장', '김 여사'라는 별명 같은 신조어가 나왔을 정도로 황당하게 운전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이들의 황당한 운전 사례는 단순히 웃고 넘어갈만한 사안이 아니다. 목숨을 잃는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악순환의 시작
악순환의 반복

좁아야 할 면허 입문

시험 간소화로 넓어졌다


적어도 면허 시험만큼은 합격의 좁아야 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면허 시험은 안전운전을 위한 기본적인 훈련 단계다. 안전은 곧 사고와 생명을 좌우한다. 운전을 할 수 있는 사람과 운전을 해선 안되는 사람을 거르는 과정이기도 한 운전면허 시험이 쉬워졌다. 자격이 없는 사람까지 운전면허를 딸 수 있게 되었다.


운전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란 사고 대처 능력이 떨어지고, 안전 운전을 위해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사안들을 모르고, 자신의 잘못이 얼마나 심각한지도 모르는 사람들을 말한다. 방향지시등을 켜지 못하는 사람, 밤에 라이트를 켜지 못하는 사람, 주차를 못 하는 사람, 주행 차로를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 역주행이 뭔지 모르는 사람, 진출입로를 지나치면 후진과 급정거로 대처하는 사람, 음주운전하는 사람 등이 모두 여기에 속한다.

짜증 유발 운전자 많아지고

스트레스받는 운전자 많아지고

보복 운전으로 이어지기까지


짜증을 유발하는 운전자가 많아졌다는 것은 그로 인한 짜증과 스트레스가 늘어나는 운전자들도 많아졌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것이 심해져 보복운전으로 이어지고, 보복 운전은 곧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보복운전 원인으로는 매우 복합적인 것들이 얽히고설켜 있다. 간단히 이야기하면 사회적 스트레스, 운전이라는 것의 특수성, 개인적 스트레스 등이 있고, 이것들이 도로에서 폭발하면서 보복운전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사실 모든 운전자들은 잠재적 보복 운전자라고 한다. 이는 이상한 것이 아니다. 운전할 때는 전두엽을 주로 사용한다. 전두엽은 평상시 분노조절을 담당하는데, 운전할 때는 운전을 위한 상황 판단에 주로 사용되기 때문에 감정 조절에 취약해진다. "너는 운전만 하면 다른 사람같다"라는 말이 나올 수 밖에 없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바로 위에 이야기한 세 가지 원인에 기본이 안 되어있는 운전자들까지 눈으로 직접 목격한다. 이는 보복운전 원인이 하나 더 얹어지는 것이나 다름없다. 보복 운전자를 처벌하는 것은 당연하거니와, 보복 운전 유발자도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운전할 자격 있는 사람만 따야 하는 면허

그런데 지금은 너도 나도 따는 운전면허


운전이라는 것은 매우 잘 할 수 있는 사람만 해야 하는 것이 맞다. 만약 운전을 잘 하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잘 할 수 있도록 충분히 훈련하고 난 뒤 도로에 나오는 것이 맞다. 비단 교통 선진국이라 불리는 유럽과 미국만 봐도 그들이 얼마나 힘들게 운전면허를 따는지 알 수 있다.


탑 기어 진행자였던 리처드 해먼드도 어린 시절 운전면허 시험을 세 번이나 떨어졌었다고 한다. 차별이라고 말할 수도 있는데, 이는 차별이 아니라 예방이다. 도로 위에 있는 모든 이들의 생명이 달린 것이기 때문에 사고를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예방하는 것이다.


면허의 문은 좁히고
처벌의 문은 넓히고

이 세상 모든 모범 운전자분들께 경의를 표한다. 방향지시등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운전자, 밤이 되거나 터널 안에서 그리고 날씨가 좋지 않을 때 라이트를 켤 수 있는 운전자, 양보 운전할 수 있는 운전자, 매너 주차할 수 있는 운전자, 음주운전하지 않는 운전자, 역주행 하지 않는 운전자, 꼬리물기 하지 않는 운전자, 주행 차로를 올바르게 구분할 수 있는 운전자라면 당신은 분명 보복운전이라는 것을 당해보지도 않았을 것이다.


운전 면허 합격의 문은 좁히는 것이 맞다. 그리고 처벌의 문은 넓히는 것이 맞다. 면허 합격의 문을 좁혀 운전할 수 있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을 철저히 구분해내야 하고, 처벌의 문을 넓혀 사고가 반복되는 것을 줄여야 한다. 그리고 법은 운전자 구제를 위해서가 아니라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존재하여야 한다. 소중한 생명이 달린 문제, 하루라도 빨리 개선되어야 한다.


김재한 저널리스트(아우토슈타트 객원 에디터)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