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아무리 위급해도 화물차가 절대로 급정거할 수 없는 이유

384,7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승용차랑은 달라요
화물차 운전자들의 고충

요즘 고속도로에서 대형 차의 사고 뉴스를 자주 접할 수 있다. 일반적인 승용차가 빠르게 달리다 사고가 나도 대형사고가 되지만 화물차들이 사고가 났다고 하면 십중팔구 대형사고이기 때문에 인명피해 또한 커지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대형 화물차가 난폭운전을 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는데 사실 대형 화물차를 운전하는 기사분들도 고충이 있다. 오늘은 대형차 운전기사들이 겪는 일들을 알아보자.


대형 차는 급정거

할 수가 없어요


이미 많은 승용차 운전자들도 알고 있지만 대형 차는 승용차처럼 즉각적인 급정거가 불가능하다. 기본적으로 10톤이 넘는 대형 화물차나 버스들은 무거운 무게 때문에 승용차처럼 급정거가 불가능 한 것이다.


특히나 짐을 싣고 있는 상황이라면 급브레이크를 밟게 될 시 적재 중인 짐이 캡을 뚫고 앞으로 튀어나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항상 조심해서 운전해야 한다. 승객이 타고 있는 버스는 급정거 시에 타고 있는 손님들이 크게 다칠 수도 있기 때문에 같은 이유로 급정거가 어렵다.

짐을 싣고 있는

화물차에게 급정거란


사진처럼 짐을 싣고 있는 화물차가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급정거를 하게 되면 이렇게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만다. 많은 트럭 운전자들이 승용차가 갑자기 앞에 끼어들면 급정거를 잡을 수 없고 그대로 밀어버릴 수밖에 없다고 말하는데 급정거를 하게 되면 본인의 목숨이 더 위험할 수도 있고 추가적인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한가지 결론을 도출할 수 있다.


화물차 앞에 끼어드는 건 자살행위

위험해요 제발 붙지 마세요


승용차로 달리는 화물차의 앞에 급하게 끼어드는 건 자살행위와도 같다. 보복운전이나 위협운전, 칼치기를 일삼는 난폭운전자들은 겁 없이 대형차 앞에 끼어드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 대형 차들은 급브레이크를 밟을 수 없으므로 바로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다.


웬만하면 대형 차의 앞, 뒤에는 붙어서 운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 대열 주행을 하다가 급브레이크를 밟아야 하는 상황인데 내 뒤에 대형 차가 있다면 그 뒤의 끔찍한 일은 상상에 맡긴다. 생에 마지막 운전이 될 순 없지 않은가?


몇몇 트럭 운전자들도

잘못이 있다

과적과의 전쟁


제대로 된 규격의 화물을 정확하게 운송하는 화물차들은 해당사항이 없지만 대한민국의 현실은 안타깝게도 전혀 그렇지 않다.


대부분의 차량들은 과적운행을 일삼고 있으며 불법 축 개조를 하는 경우도 있다. 화물의 고정 역시 제대로 하지 않고 도로를 활보하는 차량들이 많기 때문에 이런 차량들은 언제든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도로 위의 시한폭탄 같은 존재들이다. 대형 화물차 운전자들도 제대로 된 운행을 할 수 있도록 하자.


대형 차의 주행 관련 안전장치는

하루빨리 모두 적용되어야


대형 차들의 졸음운전이나 급브레이크 상황에서 일어나는 대형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주행과 관련된 안전사양들을 모두 법적으로 기본 장착할 수 있도록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


화물차 운전자들의 운행 여건을 개선할 수 있어야 하고 사고를 능동적으로 막을 수 있는 여러 가지 안전사양들이 이미 시중에 나와 적용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차량에 적용이 되면 대형사고를 대부분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정상과 비정상

서로 양보를 생활화하자


'정상'적인 화물차 운전자들이라면 당연히 제대로 된 운행을 하며 승용차 역시 마찬가지이다. 몇몇 '비정상'적인 화물차 운전기사들은 이해할 수 없는 1차로 정속 주행이나 난폭운전을 일삼고 승용차는 화물차 앞에 겁 없이 끼어든다. 서로 조금씩만 양보하고 마음의 여유를 가지면 사고가 날 일도 훨씬 적어질 것이다. 항상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므로 대형사고를 예방하려면 나부터 양보운전을 실천해보자.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