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전문가들이 겨울철 '예열'보다 더 강조하는 한가지

343,2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통적인 내연기관 자동차는 많게는 3만개까지 부품이 들어가는 복잡한 기계다. 손이 많이 가는 건 어떻게 보면 당연지사. 유기체라고 해도 해도 될 만큼 부품들이 얽히고설켜있다. 매뉴얼을 보면 주기 별로 교환해줘야 하는 오일, 부품 등이 적지 않다.


종종 자동차는 사람의 신체와 비교된다. 사람이 운동하기 전에 준비 운동을 하고, 여건이 된다면 운동을 하고 나서도 마무리 운동까지 권장된다. 갑자기 근육을 쓰고 심장이 빨리 움직이도록 하는 것이 건강에 안 좋기 때문이다. 자동차에서는 예열과 후열이 이에 해당한다. 안 해도 당장은 자동차가 아프다는 신호를 보내지 않기 때문에 잊기 쉬운 운전 습관 중 하나다.


자동차 예열은
근육 이완과 같다

나이가 들수록 운동을 해줘야 한다고 많은 의사들이 말한다. 나이가 들수록 근육량이 감소하기 때문이고 근육도 일종의 장기와 같아서 관리가 필요한 까닭이다. 운동을 위한 준비운동은 본운동 못지 않게 중요한 이유는 부상의 위험을 줄여주기 때문이다. 몸의 기능이 떨어져있는 중장년일수록 더 신경써야 한다.


자동차도 신차, 오래된 차, 중고차 할 것 없이 운전자의 운전습관이 차량의 상태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오랫동안 애마와 함께하고 싶다면 처음부터 관리를 해줘야 좋다. 준비운동처럼 자동차도 본격적인 주행을 하기 전에 이완의 시간이 필요하다. 엔진을 구성하는 부품은 거의 금속으로 이루어져 있고 어떤 식으로든 맞물려 있다. 마찰을 피할 길이 없으므로 대처할 방법이 필요한데 오일 등의 윤활유가 이 역할을 한다.

엔진오일은 여러가지 일을 한다. 실린더 내벽에서 피스톤과의 마찰에서 오는 마모르를 최소화해주며 마모 등으로 생기는 불순물 등을 오일필터에서 걸러주고 피스톤과 실린더 사이의 미세한 틈을 밀폐해 혼합기나 폭발행정 후 생기는 연기가 틈으로 새어나가지 않게 막아주기도 한다. 엔진에서 나오는 열을 흡수하고 순환하면서 냉각도 돕는다.


엔진의 수명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엔진오일은 겨울에 오랜 시간 주차를 하게 되면 낮은 온도 때문에 점도가 올라간다. 평소보다 올라간 점도는 오일이 정상수준으로 순환하기 어려운 원인이다.


시동을 켜서 엔진이 움직이기 시작하면 열이 발생해 엔진오일의 온도가 올라가 점도가 내려가는 덕분에 원래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된다. 터보차저는 엔진보다 회전 수가 훨씬 높고 배기가스의 열까지 더해져, 터보차저가 장착된 차량이라면 조금 더 예열을 신경을 써주면 좋다.

겨울철에 매번 운전할 때마다 예열이 번거롭게 느껴진다면 날이 추워지기 시작할 때 엔진오일을 점도가 낮은 것으로 바꾸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예열이라고 해서 아이들링 상태에서 시간을 보내야 한다고생각하지 않아도 된다.


정지상태보다는 천천히 자를 움직여주는 쪽이 더 효과적이다. 가속페달을 밟아 엔진이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하면서 더 많은 열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오일순환도 더 빠르게 이루어진다. 급가속만 조심하도록 하자.


후열은 잊기 쉽지만
어쩌면 예열보다 중요할 수도

시동을 걸어 자동차를 깨우자마자 급가속을 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거다. 예열은 비교적 주의를 덜 기울여도 어떤 식으로든 하게 되어, 어려운 일이 아니겠지만 후열은 조금 다르다. 후열이 예열 못지 않게 엔진이나 터보차저의 수명과 성능에 영향을 주지만 구체적인 방법을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


일반적으로 예열의 반대급부적인 표현으로 후열이라고 표현하지만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히기 위한 과정이므로 영어 표현인 쿨다운이 더 어울린다. 예열과 비슷한 이유로 쿨다운은 정지상태에서 하기 보다는 차량이 아직 움직일 때가 더 효과적이다. 


자동차가 정지한 상태에서는 냉각수나 오일의 순환량도 많지 않다. 목적지에 도착하기 1~2km 전에 속도를 낮추면서 냉각장치를 통해 정상적으로 냉각수가 순환하게 하면서 엔진 열을 잡아야 한다. 서킷을 주행한 다음에 쿨 다운 랩을 하는 이유도 이와 같다.

여건이 된다면 관성주행을 통해서 브레이크 사용을 최소화해 서서히 속도를 줄이면 좋다. 운전 중에 열이 발생되는 곳은 엔진 한곳이 아니기 때문이다. 


브레이크를 개발한 목적은 속도를 줄이기 위해서고, 속도를 줄이기 위해 마찰력을 이용한다. 때문에 캘리퍼와 브레이크 패드 사이에서 많은 열이 생길 수밖에 없다. 노면과 맞닿아 있는 타이어도 마찬가지. 브레이크와 타이어를 조금이라도 냉각하는 방법은 목적지 도착 전에 브레이크 사용을 줄이고 주행에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바람을 이용하는 것이다.

천천히 속도를 줄여가면서 쿨 다운을 하는 다른 이유 하나는 고속으로 달리고 나서 빠르게 속도를 줄여 차의 움직임을 멈추게 되면 냉각장치의 냉각수 내압이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람도 달리기를 마무리하고 나서 바로 멈춰서 숨을 돌리는 것보단 멈추기 전에 페이스를 낮춰서 달리거나 제자리에서 좀 뛰어주면서 심장 박동을 안정화하는 게 몸에 무리가 덜 가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쿨 다운이 덜 된 상태에서 시동까지 꺼버리면 엔진이나 터보차저에 남아 있던 열이 제대로 처리 되지 않을 위험이 있다. 부품에 남아 있는 높은 열은 엔진오일에 변성을 가져올 수 있다. 특히 터보차저는 높은 회전수가 크기에 비해 많은 열을 만들기 때문에 엔진오일로 열 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잔열이 관련 부품의 내구도를 떨어뜨리게 된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