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전기차에 라디에이터 그릴을 굳이 넣지 않는 이유

11,1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기차는 전면 디자인이
어딘가 모르게 어색하다?

많은 자동차 제조사는 그릴을 통해 차량에 패밀리 룩(Family Look)을 강조한다. BMW는 콩팥을 닮은 '키드니 그릴 (Kidney Grill)'을 오래전부터 적용했고, 아우디는 '싱글 프레임 그릴 (Single Frame Grill)'을 적용해 브랜드의 인지도를 끌어올렸다. 자동차의 전면 그릴은 차량의 얼굴을 나타낸다. 그릴이 큰 차는 웅장해 보이는 외관을 가지게 되고, 그릴이 작거나 없는 차량은 어딘가 '부족해 보인다'는 생각이 든다. 

하이브리드 (좌) & 일렉트릭 (우)

최근 출시되는 전기차는 그릴은 대부분 막혀 있다. '헤드램프-그릴-헤드램프'의 구성을 가진 자동차들을 봐왔던 사람이라면 아직도 전기차 그릴의 디자인이 어색하다는 생각 일 것이다. 현대차의 아이오닉 모델이 그렇다. 아이오닉 전기차에는 그릴이 완전히 막혀있어 내연기관 차량과 비교 시 외관상 큰 차이를 보인다. 반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내연기관 엔진과 모터를 동시에 탑재하고 있는 만큼 일반 승용차와 같은 그릴을 가지고 있다.

현재 내연기관 자동차는 오히려 그릴이 점차 넓어지는 추세인데 반대로 친환경 차는 구멍이 없는 라디에이터 그릴을 많이 달고 있다. 전기차에 그릴을 굳이 넣지 않는 이유는 차량의 효율 때문으로 알려졌는데, 과연 전기차가 그릴을 가지지 않는 명확한 이유는 무엇일지 자세히 알아봤다.


전기차는 왜
그릴이 없을까?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과 다르게 무제한적인 연료 보충이 불가하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에는 거리 제한이 있어서, 현재 업계에서는 전기차의 주행 가능 거리를 총 3단계로 나눠 구분하고 있다. 1단계는 도심용 근거리 전기차로 주행거리 200km 이하, 2단계는 장거리용 전기차로 주행거리 400km 이상, 마지막 3단계는 주행거리 500km 이상의 고성능 장거리 전기차로 구분 짓는다.

현재 국내에 찬매 중인 전기차는 대부분이 1단계와 2단계이다. 최대 200km 정도의 주행이 가능한 2단계 전기차는 실주행 시 예상 주행 거리가 생각보다 빠르게 줄어든다. 제조사 입장에서는 그릴 같은 '효율 저항 요소'도 차랑의 주행 가능 거리를 줄일 수가 있다고 판단한다. 막힌 그릴은 실제로 효율을 기존보다 조금 더 높일 수 있어서, 제조사는 일반 그릴보다 전기차 전용 그릴을 사용해 효율을 높였다.

추가로 전기차는 내연기관 자동차와 다르게 별도의 공기 흡입 과정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내연기관 엔진은 총 4 행정의 단계를 거치며 공기를 흡입하고, 압축, 폭발, 배기의 과정을 거친다. 반대로 전기차는 배터리에서 모터로 동력을 직접 전달하기 때문에 사실상 '공기 통로'인 그릴이 존재해야 할 이유가 없다. 이 때문에 전기차로 유명한 테슬라의 모든 모델의 외관에는 별도의 그릴이 없다.


그릴을 가지고 있는
전기차도 물론 있다

전기차라면 모두 '그릴이 막혀있는 형태의 차량 일 것'이라는 생각을 하는데, 전기차도 차량의 성격이나 이미지에 따라 별도의 그릴을 가지고 있는 모델이 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 중인 재규어의 순수 전기차인 'I-Pace'는 내연기관 자동차와 같은 동일한 그릴을 장착하고 있다. 물론 공기 흡입의 기능은 없다. 하지만 동급의 타 브랜드 전기 SUV와 비교 시 그릴의 유무 차이로 인해 I-페이스가 기존의 내연기관 차량과 비교 시 조금 더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인다.

얼마 전 공개된 메르세데스-벤츠의 순수 전기차인 EQC도 내연기관 차량과 같은 일반 그릴을 달고 있다. 벤츠 'EQ Power' 디비전의 디자이너인 Robert Lesnik의 인터뷰에 의하면 "전기차의 얼굴에도 표정이 있어야 한다. 그릴은 자동차의 디자인에 있어서 중요한 요소다"라며 그릴의 존재 이유를 설명했다. 추가로 "메르세데스-벤츠는 130년의 역사를 가졌기 때문에, EQ 브랜드의 차량들도 명확한 벤츠의 얼굴을 따라야 한다"라며 EQC가 일반 그릴을 적용한 이유를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 EQ 브랜드의 EQC는 실제로 전면 그릴이 뚫려있다. 효율만 놓고 본다면 흡입되는 공기로 인해 효율면에서 약간의 손해를 볼 수 있지만, 엔진 내부는 별도의 습기나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마감 처리가 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매년 거세지는 자동차의 환경 규제로 인해 차량의 전동화는 기대보다 빠르게 진행될 예정이다. 전자 파워트레인으로 인해 필요 없는 그릴의 크기와 면적도 줄어들 예정인데,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그릴이 없는 디자인에 대해 낯선 반응을 보인다. 제조사들은 낯설어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그릴의 위치에 LED 조명을 더하는 등의 다양한 디자인 시도를 하고 있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