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구입하기 망설여지는 겨울용 타이어, 판매가격은 얼마일까?

15,8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겨울에 버켄스탁은 어울리지 않고 여름에 부츠를 신으면 땀과의 전쟁을 벌여야 한다. 사람도 계절에 맞는 신발을 신어야 하듯이 자동차도 계절에 맞는 타이어를 신어야 한다. 휠과 타이어가 제대로 달려 있으면 비가 오든 눈이 오든, 비포장 도로이든 어디든 갈 수 있기 때문에 왕왕 계절별 타이어의 중요성을 잊는다.  


전문 장비나 창고 같은 공간이 있는 게 아니라면 센터에 방문해야 타이어를 교체할 수 있다. 눈이 오거나 노면이 젖어 있을 때 겨울용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인 여름용 타이어보다 운전을 안전하게 할 수 있다. 교체가 조금 귀찮고 돈도 더 들지만 교통 사고 났을 때 생기는 손해가 훨씬 크다.


겨울용 타이어의 필요성

자동차가 출고될 때 대부분은 타이어가 사계절 타이어다. 일부 수입차의 경우 여름용 타이어와 사계절 타이어 중에서 선택할 수도 있지만, 겨울용 타이어가 장착된 채로 출고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겨울용 타이어는 눈길이나 차가운 노면에서 운전자가 안전하게 차를 굴릴 수 있도록 만들어졌기에 자동차가 온전하게 주행 성능을 끌어올리기 어렵기 때문이다.


바꿔 말하면 겨울용 타이어는 안전 운전을 위해서 꼭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된다. 눈이 많이 오지 않는 지역에서는 사계절 타이어로 겨울을 나도 큰 무리가 없다. 물론 눈이 오거나 비가 온 뒤에 자동차 타이어가 노면을 제대로 쥐고 다닐 수 없을 때는 평소보다 조금 신경을 써서 운전을 해야 하지만 말이다. 겨울에 많은 눈이 오는 지역에 산다면 겨울용 타이어를 신겨 주는 편이 좋다.

사계절 타이어는 여름용 타이어에 커프를 더 많이 새긴 타이어다. 타이어가 도로와 만나는 트레드에 움푹 패인 무늬가 있는데 굵고 깊은 홈을 그루브라고 하며 더 얇고 많이 새겨져 있는 홈을 커프라고 한다. 커프가 많은 사계절 타이어는 여름용보다 좋은 접지력을 내지만, 사계절 타이어와 여름용 타이어가 낮은 기온에서 딱딱하게 굳는다는 단점이 있다. 


겨울용 타이어는 특수 고무로 만들어져 섭씨 7도 이하에서도 딱딱해지지 않아 도로와의 접지력을 유지한다. 겨울용 타이어의 그루브가 사계절 타이어보다 더 깊은데, 그루브가 깊을수록 눈길에서 덜 미끄러진다.


타이어만 교체하거나
휠을 통째로 교체하거나

타이어는 직접 교체하기 힘들다. 미국처럼 집에 창고가 있어 정비 공간이 있는 것도 아니고, 차를 리프팅하는 장비를 갖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보통은 타이어 정비소나 카센터를 찾아가 타이어와 관련한 작업을 진행하면 된다. 정비 실력 좋은 카센터를 알고 있다면 괜찮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타이어 전문 정비소를 권한다.


컴퓨터를 잘 모르면 비싼 돈을 주고 브랜드 컴퓨터를 살 수밖에 없는 것처럼 타이어도 잘 모른다는 이유로 정비소에 모든 걸 맡기지 말고, 자신의 운전 성향과 주행 거리 등에 맞는 타이어를 따로 구매해서 정비소를 찾아가는 편이 좋다. 


가격은 보통 10만원에서 시작해 브랜드와 제품마다 천차만별이다. 타이어는 가격만큼 성능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무조건 저렴한 제품만 찾기 보다는 안심하고 운전할 수 있는 적정 가격의 타이어를 찾아야 한다.

방문하려는 업체에 미리 전화하거나 방문해서 협의하는 편이 좋다. 타이어를 따로 사가도 되는지, 미리 봐둔 타이어를 구매할 수 있는지, 구매 가격이 알아본 가격과 차이가 얼마나 있는지를 물어보면 진행이 한결 수월할 것. 방문 예약이 필요할 수도 있다. 업체에 따라서는 다른 곳에서 사온 타이어로 작업 진행 안 할 수도 있다는 점도 알아두자. 


타이어나 휠을 바꾸고 나면 휠 밸런스를 꼭 맞춰야 하는데, 추가 비용 없이 진행하기도 하지만 3만원 정도를 더 낼 수도 있다. 협의할 때 타이어를 해당 정비소에서 구매하면 휠 밸런스 작업이 서비스로 가능한지 조율해보자.


타이어 교체 과정에서 휠에 흠집이 갈 수도 있어서 타이어를 계절마다 바꾸는 것이 마음에 안 내킬 수도 있다. 돈을 더 쓰더라도 겨울용 타이어와 함께 휠을 새로 사는 방법이 있다. 코디에 어울리는 신발이 따로 있는 것처럼, 자동차도 휠에 따라서 옆모습의 인상이 달라지기 때문에 기분 전환이 되는 건 덤. 휠의 가격은 타이어와 비슷하다. 국산차는 10만 원대에서 살 수 있고, 수입차는 돈을 더 써야 할 수도 있다. 인터파크에서 확인한 아우디 19인치 RS6 ST 대만산 휠이 23만 원이다.

휠을 바꾸게 되면 TPMS를 따로 구매해야 한다. TPMS는 Tire Pressure Monitoring System의 두음 문자어로, 의미 그대로 타이어 공기압을 알려주는 장비다. 가격은 6~7만 정도에서 알아보면 되고 설치는 설명서대만 따르면 누구나 할 수 있을 만큼 쉽다. 2013년 1월 1일부터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신차 중 승용차, 3.5톤 이하 승합·화물·특수 자동차는 TPMS를 의무 장착하도록 되어 있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