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국내에서 구매 가능한 가장 연비 좋은 벤츠는 무엇일까?

32,1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동차 제조사들은 끊임없는 전쟁을 치릅니다. 내구성 좋은 차, 잘 달리는 차, 안전한 차를 위한 전쟁은 기본이고, 이제는 스마트한 전쟁, 혁신적인 전쟁도 치열하죠. 그리고 여기에 하나 더, 환경을 위한 전쟁도 불꽃튈 정도로 치열합니다.

연비가 좋은 차에겐 조건이 많습니다. 기본적으로 엔진이 좋아야 하고, 차량은 가벼우면서도 안전을 위해 강성도 좋아야 하죠. 연비 때문에 운동성능을 포기할 수도 없습니다. 오래전부터 유럽 브랜드들은 친환경적인 엔진 개발에 힘써왔죠. 그중에서도 오늘은 한국에서 구입 가능한 가장 연비 좋은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을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선정 기준은 '복합연비'입니다.


5. E220d 카브리올레 14.2km/L

오픈카라고 해서 연비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은 편견입니다. E220d 카브리올레의 복합연비는 14.2km/L로 국내에서 구매 가능한 메르세데스 중 다섯 번째로 연비가 좋습니다. 가격은 7,450만 원입니다.

E220d 카브리올레는 4기통 싱글 터보 디젤 엔진과 자동 9단 변속기를 장착합니다. 연비는 좋지만 엔진 출력은 194마력, 토크는 무려 40.8kg.m으로 제로백 5.5초를 기록합니다. 성능과 멋, 그리고 경제적인 매력까지 모두 갖췄습니다. 물론 가격은 제외하고 말이죠.

4. E220d 쿠페 14.6km/L

E220d 쿠페는 국내에서 구매 가능한 벤츠 중 네 번째로 복합연비가 좋습니다. 14.6km/L로 하이브리드 중형 세단 수준의 복합연비 수치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가격은 카브리올레 모델보다 저렴한 7,060만 원입니다.

E220d 쿠페에는 카브리올레 모델과 동일한 4기통 싱글 터보 디젤 엔진과 자동 9단 변속기를 장착합니다. 엔진은 최고출력 194마력, 최대토크 40.8kg.m을 발휘하여 제로백 7.4초를 기록합니다. 카브리올레 모델과 마찬가지로 성능과 연비 모두 준수한 매력을 뽐내죠.

3. C220d 세단 14.6km/L

C220d 세단 모델은 국내에서 구입 가능한 메르세데스 벤츠 중 세 번째로 연비가 좋습니다. 복합연비는 14.6km/L로 E220d 쿠페 모델과 동일합니다.

C220d는 2,143cc 싱글 터보 4기통 디젤 엔진과 자동 7단 변속기를 장착합니다. 출력은 170마력, 토크는 쿠페 모델과 동일한 40.8kg.m을 발휘합니다. 4MATIC 모델의 경우 14.5km/L의 복합연비 수치를 가지고 있고, 제로백은 7.5~7.7초를 기록합니다.

2. B200d 14.8km/L

MPV 모델인 B200d는 경제적인 매력과 실용성까지 겸비했습니다. 최근 풀체인지 모델이 글로벌 시장에 공개됐고, 아직 국내에는 풀체인지 이전 모델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B200d의 복합연비는 14.8km/L로 국내에서 구매 가능한 메르세데스 벤츠 중 두 번째로 연비가 좋습니다.

B200d는 2,143cc 4기통 싱글 터보 디젤 엔진과 자동 7단 변속기를 장착합니다. 전륜구동 방식을 채택하고 있고, 엔진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0.6kg.m을 발휘하죠. 제로백은 MPV 모델 치고 준수한 8.9초를 기록합니다.

1. E220d 세단 15.1km/L

1등은 어디에서나 빛난다고 하죠. 국내 수입차 시장 베스트셀링카 타이틀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E클래스가 연비 부분에서도 1위를 차지했습니다. E220d 세단 모델의 복합연비는 15.1km/L로 국내에서 구입 가능한 메르세데스 벤츠 중 가장 좋은 연비 수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최근 연식변경된 E220d는 1,950cc 4기통 싱글 터보 엔진과 자동 9단 변속기를 장착합니다. 엔진은 최고 출력 194마력, 최대토크 40.8kg.m을 발휘하고 제로백 7.3초를 기록합니다. 연비 좋은 자동차, 여러분은 오늘 소개된 리스트 중 어떤 차량이 가장 매력적이신가요?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