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애매한 '비보호 좌회전'은 왜 있는걸까?

10,9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비보호 좌회전'은 말 그대로 좌회전은 허용하지만 별도의 신호로 운전자는 보호해주지 않는다는 것이죠. 때문에 영상처럼 비보호 좌회전 구역에서의 사고도 빈번합니다. 특히, 반대편에서 오는 차량은 직진 신호를 받고 빠르게 달려오는 상황에서 사고가 일어나기 때문에 사고도 더욱 크게 나는 것이죠.

가기도, 그렇다고 뒤차가 경적을 계속 울려 서있기도 애매한 비보호 좌회전... 빨간 불일 때 가도 되는 것일까요? 오늘은 가기도, 서있기도 애매한 비보호 좌회전을 완벽하게 정리해드리겠습니다.


우선 '비보호 좌회전'과 '비보호 겸용 좌회전'을 구분할 필요가 있는데요. 우선 '비보호 좌회전'은 좌회전 신호가 없는 구역에서 좌회전이 허용되는 것이고, '비보호 겸용 좌회전'은 좌회전 신호를 운영하면서 동시에 비보호 좌회전도 허용하는 것입니다.

사진처럼 비보호 겸용 좌회전 구역은 "직진 신호시 좌회전 가능"이라는 문구를 함께 적어놓고 있죠. 비보호 겸용 좌회전은 "좌회전 신호가 켜졌을 때만 좌회전"을 할 수 있던 교차로에 "직진 신호에도 좌회전"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입니다.

경찰청에 따르면, 비보호 겸용 좌회전은 2015년 4월부터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되기 시작했습니다. 비보호 겸용 좌회전을 허용하는 교차로에서는 "직진(녹색) 신호 일 때", "마주 오는 차량이 없으면" 비보호 좌회전을 할 수 있습니다.

길어지는 신호대기로 인해 발생하는 교통 체증이 해소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경찰청은 실제로 경북, 전북, 충북 등의 지역에서 비보호 겸용 좌회전을 운영한 결과 교통소통이 크게 증진되는 효과를 거뒀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처KBS 뉴스

그러나, 언제나 마냥 좋은 점만 있을 수는 없겠죠. 비보호 겸용 좌회전이 확대 적용됨으로써 교통체증이 개선될 수도 있지만, 그만큼 사고 위험도 증가했다는 이야기도 됩니다. 앞서 말씀드렸듯 비보호 좌회전 구역에서의 사고는 차량 속도가 빨라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비보호 좌회전을 올바르게 이용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가장 중요한 것은 "녹색(직진 혹은 좌회전) 신호가 켜졌을 때만 가능하다"라는 것과 "마주 오는 차가 없을 때 가능하다"라는 것입니다. 비보호 좌회전은 반대편에서 오는 직진 차량이 없을 때, 녹색 직진 신호에서도 비보호 좌회전이 가능한 것이며, 좌회전 후에는 횡단보도 보행자 신호도 준수해야 합니다.

또한 비보호 좌회전 표지판이 있는 교차로에 한해서만 허용되고, 적색 신호일 때는 좌회전이 절대로 불가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신호 위반과 같이 단속의 대상이 되죠. 비보호 좌회전, 마지막으로 정리하며 오늘의 정보 전달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비보호 좌회전 이용 방법-

1. 모든 비보호 좌회전은
"반대편에서 오는 직진 차량이 없을 때"
"녹색 직진 신호"에서도
좌회전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

2. 비보호 좌회전 표지판이 있는 교차로에만 적용된다.

3. "적색 신호"에선 "절대 불가능"하다.

4. 좌회전 후 횡단보도 보행자 신호를 준수해야 한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