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흙지명 신인' 롯데 신용수, 역대 7번째 기록 세웠다!

[롯데 톡톡] 롯데 자이언츠 극적 역전승으로 3연승 질주. 16일 사직 LG전에서 8-4로 역전승. 전준우 결승타. 손승락 승리

9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롯데 자이언츠 담당 에디터가 전하는 2019시즌 롯데 경기 관전평입니다.

캐릭터 by 최감자, 홍보용 일러스트/카툰 작업 문의는
kbr@kbreport.com 으로!!

당신이 최고
'역전의 명수' 롯데, 또 역전승!
불펜 총동원령 롯데, 손승락 구원승

(사진 : 롯데 자이언츠)

롯데 양상문 감독은 7명의 불펜 투수를 쏟아 붓는 총동원령으로 이날 승리를 엮어냈다. 선발 장시환이 3회초까지 5피안타 3사사구 2실점(1자책)으로 부진하자 4회초부터 조기에 불펜을 가동.


세 번째 투수 서준원을 기점으로 롯데 불펜은 실점이 전혀 없었다. 


특히 3-4로 추격한 뒤 맞이한 8회초에는 최근 셋업맨을 맡게 된 손승락을 올리며 역전승을 예감한 듯한 운영. 


8회말 대역전극으로 1이닝 무실점의 손승락은 2승째 수확. 

손아섭-전준우, 역전승 견인


8회말 손아섭과 전준우의 방망이가 터졌다. 3-4로 뒤진 2사 1, 2루에서 손아섭은 초구를 공략해 좌측에 떨어지는 동점 2루타를 터뜨렸다.


이어 전준우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6-4로 역전. 이날의 결승타를 친 ‘전트란’ 전준우는 최근 7경기 연속 안타로 ‘FA로이드’ 재충전을 과시.

신용수, 프로 데뷔 첫 타석 홈런


롯데의 극적인 장면은 계속 이어졌다. 7회말 대주자로 출전한 신용수가 프로 데뷔 첫 타석이었던 8회말 2사 1루에서 우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8-4로 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는 깜짝 대포.


동의대를 졸업하고 2019년 2차 10라운드 98순위로 입단한 신인 내야수 신용수는 KBO리그 역대 7번째 프로 데뷔 첫 타석 홈런의 주인공 등극!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데뷔 첫 타석 홈런' 신용수,

춤춰봐요
'미남 에이스' 김원중 등판. 롯데 4연승 보인다!


천룡팔부M for kakao (원스토어) 다운로드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