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장민재는 선발이 딱! 한화를 지키는 만 29세 에이스!

[한화 톡톡] 한화 이글스가 2연패 뒤 2연승. 10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5-2로 승리했다. 5위 LG에 3.5경기차로 접근!

2,1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화이글스 에디터가 전하는 19시즌 한화 경기 관전평입니다.

캐릭터 by 최감자, 홍보용 일러스트/카툰 작업 문의는
kbr@kbreport.com 으로!!

댄스댄스
2연승 한화, 5위가 가시권!
'선발이 딱' 장민재, 7이닝 2실점으로 4승

(사진 : 한화 이글스)

선발 장민재는 7이닝 4피안타 1사사구 2실점(1자책)으로 4승째. 개막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되지 못했던 그가 3선발로서 한화 선발진을 지탱하고 있다.


한화가 4-0으로 앞선 4회말 장민재는 이닝 시작과 함께 2피안타로 1실점. 이어 2사 2루에서 유강남의 땅볼 타구에 대한 3루수 김회성의 클러치 에러로 4-2로 좁혀졌다. 


하지만 장민재는 2사 1, 2루 위기에서 김민성을 3루수 땅볼 처리해 추가 실점을 막았다.


이후 장민재는 피안타 없이 1개의 볼넷만을 내주고 7회까지 책임졌다. 올 시즌 2번의 LG전 등판에서 모두 선발승 수확!


야구를 잘하니 더 젊어 보이는 후광 효과까지!!!

백창수 싹쓸이 3타점 2루타 


타선에서는 백창수가 빛났다. 한화는 4회초 무사 만루에서 이성열의 밀어내기 사구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2사가 될 때까지 추가 득점을 못했다.


하지만 2사 만루에서 백창수가 풀 카운트 끝에 좌측 싹쓸이 3타점 2루타 폭발. LG 선발 켈리의 몸쪽 낮은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겼다.


시즌 4경기 만에 나온 백창수의 첫 안타가 가장 결정적인 순간에 폭발. 백창수는 친정팀 LG에 비수를 꽂았다. 

이성열도 친정팀에 비수


쐐기타 역시 친정팀 LG에 강한 이성열의 몫. 이성열은 5회초 2사 1, 3루 기회에서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5-2로 달아나게 했다.


지난해 이성열은 LG전에서 타율 0.357 9홈런 21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른 바 있다. 


이날 시즌 LG전 첫 출전에 나선 그는 4타수 1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 결승점도 이성열의 밀어내기 사구 타점이었다. 

격한 예스
채드벨 선발 등판, 한화 3연승 도전!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