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혜자 FA’ 전준우, 허문회표 '주전야구'에 지쳤다?!

[롯데 톡톡] ‘시즌 막판 부진’ 전준우, 풀타임 출장으로 인한 체력 저하?

22,9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멘붕이야
'목표 상실' 롯데는
산으로 가는 배?
전준우, FA 잔류 계약 후 첫 시즌은?

2020 KBO리그에서 7위 롯데 자이언츠는 가을야구가 무산된 가운데 5할 승률도 붕괴.


허문회 감독은 ‘주전 야구’를 고집하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목표를 상실한 탓인지 롯데의 주전들은 무기력을 노출.


중심 타선의 일원인 전준우도 10월 들어 22경기에서 타율 0.203 4홈런 14타점 OPS(출루율 + 장타율) 0.689로 부진.


같은 기간 인플레이 시 타율인 BABIP이 0.188로 실제 타율보다 낮아 운까지 따르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현시점에서 허문회 감독의 주전 야구 고집이 과연 바람직한지 의문 제기.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가입하기 클릭)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 가입 시 1등번호 조합 제공)

내가 미안해
전준우의 
'홈런 빠던',

더 자주 보고 싶었는데...
전준우의 최근 8시즌 주요 기록!

'프로세스의 위기' 롯데, 스토브리그가 궁금해

'34억' 전준우, '혜자 FA 명성' 사라져


지난 시즌 종료 뒤 FA 자격을 취득한 전준우는 4년 총액 34억 원에 롯데에 잔류.


1986년생으로 FA 취득 시점에서 만 33세였던 그가 비교적 작은 규모의 계약에 롯데에 남았다는 평가가 주류.


시즌 개막 이후 8월 말까지는 타율 0.288 16홈런 58타점 OPS 0.833으로 준수한 기록.


이른바 ‘혜자 FA’라 불리기에 손색이 없었다.


하지만 시즌 막판 부진으로 체력 저하를 드러내는 듯. 


전준우가 내년에도 꾸준한 활약을 보이기 위해서는 허문회 감독의 주전 야구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대세.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빨간모자 소녀
전준우 선수!

내년엔 가을야구
첫 우승 반지 획득!

[무료상담 신청] 남자의 활력 맨즈텐 상담신청(클릭)

파워업! 맨즈템!!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가입하기 클릭)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 가입 시 1등번호 조합 제공)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