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BO official

2017 KBO 퓨처스리그 시즌 종료

2,4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북부리그 경찰 야구단 7년 연속, 남부리그 상무 야구단 6년 연속 우승
- 퓨처스리그 50경기 생중계 실시 및 퓨처스 서머리그 개최

악수하는 상무 박치왕 감독(좌)과 경찰야구단 유승안 감독(우)

출처KBO

지난 4월 4일(화) 함평, 이천, 벽제, 강화, 서산, 문경 등 퓨처스리그 6개 구장에서 일제히 개막한 2017 KBO 퓨처스리그가 어제(3일) 함평(kt:KIA)과 서산(삼성:한화) 경기를 마지막으로 5개월간의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2017 KBO 퓨처스리그는 12개 팀이 6개 팀씩 각각 북부(경찰, SK, 화성, 고양, LG, 두산)와 남부(상무, KIA, kt, 한화, 삼성, 롯데) 2개 리그로 나뉘어 총 562경기가 거행됐다. 


북부리그에서는 경찰 야구단이 55승 34패 6무(승률0.618)로 1위에 오르며 2011년부터 7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고, 남부리그에서는 상무 야구단이 62승 28패 4무(승률 0.689)의 성적으로 2012년부터 6년 연속 정상에 오르며 두 팀은 퓨처스리그 최강자의 면모를 다시 한번 과시했다. 

출처스포츠투아이

퓨처스리그 북부리그에서 우승한 직후 경찰야구단

출처경찰야구단

리그 별로 시상하는 퓨처스리그 개인 타이틀 부문도 우승팀인 경찰과 상무가 휩쓸었다.


투수 부문에서는 경찰 이대은이 2.93의 평균자책점으로 1위에 올랐고, 경찰 김동준은 10승을 챙기며 최다승을 기록했다. 상무 임지섭은 평균자책점(2.68)과 승리(11승) 부문 1위에 오르며 2관왕을 차지했다.


타격 부문에서는 역대급 기록들이 쏟아졌다. 북부리그 경찰 윤대영과 남부리그 상무 문상철은 둘 다 홈런과 타점 부문 2관왕에 올랐는데, 특히 상무 문상철은 압도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문상철은 퓨처스리그 종전 최다 홈런이었던 2008년 박병호(상무), 2009년 조영훈(경찰), 2010년 최주환(상무)의 24홈런을 넘어 36홈런을 쏘아 올리며 퓨처스리그 역대 최초로 30홈런 고지를 돌파했다. 또한 101타점으로 역대 퓨처스리그 한 시즌 최다 타점 기록인 2010년 김재환(상무)의 101타점과 타이를 이뤘고 퓨처스리그 최초로 30홈런-100타점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상무 선수단과 문상철 선수

출처KBO

경찰 윤대영은 24홈런 98타점으로 북부리그 홈런, 타점 1위에 올랐다.


타율상은 북부리그의 경찰 홍창기(0.401)와 남부리그 kt 유민상(0.367)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는데, 홍창기의 4할은 1999년 LG 정현택: 0.418, 이동욱: 0.415, 2006년 상무 이영수: 0.401, 2008년 LG 이병규: 0.426, 2011년 삼성 김정혁: 0.418, 2015년 고양 김태진: 0.402에 이어 역대 7번째다.


KBO 퓨처스리그 각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포스트시즌 종료 후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 시상식에서 트로피와 상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KBO는 올 시즌에도 퓨처스리그 활성화를 위해 박차를 가했다. 지난 시즌 최초로 시행된 ‘먼데이나이트 베이스볼’을 올해도 편성했고, 퓨처스리그 중계도 지난 시즌 22경기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45경기가 중계됐다.


더불어 올 시즌에는 퓨처스리그 최초로 서머리그를 신설했다. 폭염이 지속되는 혹서기 기간 동안 총 72경기를 KBO 리그와 동일하게 야간(평일 18:30, 주말 18:00)에 개최해 선수단 건강 보호 및 KBO 리그 적응력 향상을 도모했다. 또한 서머리그 중 23경기는 연고도시 외 지역(춘천 11경기, 청주 8경기, 군산 4경기)에서 열려 평소 야구를 접할 기회가 없던 팬들에게 관람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KBO는 앞으로도 퓨처스리그의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출처KBO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