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It G

불법 주정차하면, 반드시 찍힌다! 17일부터 주민신고제 도입.

4.17일부터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해 현장 확인없이 과태료가 부과되는 주민신고제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104,3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경기도 홈페이지

도심에서 화재가 발행하면 '불법 주차 차량으로 인해 소방차의 진입이 어렵다.'라는 뉴스를 매번 접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또, 버스 정류장 주변의 불법 주차로 인한 인명 사고와 횡단보도를 막아선 차량으로 인한 보행자 사고 등이 심심치 않게 요즘 뉴스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차로 인한 많은 문제 중 사회적으로 가장 심각한 건 주차문제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차를 갖고 다니는 사람들은 공통적으로 느끼는 것이, 타고 다닐 땐 길가에 맘대로 주차해 놓은 차로 인해 위험하다고 생각하고, 막상 주차를 하려 하면 마땅한 곳이 없어 '이쯤은 괜찮겠지.'라고 생각하며 불법 주차를 하고자 하는 유혹(?)이지 않을까요?


하지만, 이곳에서는 주차나 정차를 하지 마시오!라고 하는 것은 정해진 곳에 차가 있을 경우 많은 위험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어느 순간부터 자연스러워진 불법 주차.

단지 불법이다의 문제가 아닌 지역 주민과 보행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이니 만큼 이번에 주민들의 참여로 이러한 '절대로 주정차하면 안 되는 곳'에 주차한 차량에 대해 신고할 수 있는 제도가 시행된다고 합니다.

이름하여, '불법 주정차 근절 주민신고제'입니다.

시작은 4월 17일부터!!

불법 주정차 절대 금지 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모두 네 곳으로 위치와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 번째는 소화전 주변 5m 이내

(화재 진압 골든타임(8분이지요)이 지연되어 화재 사망자 증가 및 대규모 재산피해 발생)

두 번째로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모퉁이를 도는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해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

세 번째가 버스 정류장 10m 이내이고

(도로 한복판에서의 승하차로 인해 교통사고 위험 및 뒤 따르던 차의 주행을 막아 2차 교통사고 야기)

마지막으로 횡단보도입니다.

(횡단보도를 가로막은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보행자가 차도를 이용하게 되므로 교통사고 위험)

출처경기도 홈페이지

방법은 안전신문고 앱을 내려받아 실행하고 소화전, 교차로, 버스정류소, 횡단보도 등 4개의 메뉴를 통해 불법 주정차된 차량 사진을 위반 지역과 차량번호가 식별 가능하도록 동 일한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을 두고 사진을 2장 이상 촬영하면 됩니다.

출처경기도 홈페이지

이번에 지정된 불법 주정차 지역 4곳은 굳이 이렇게 강조하지 않아도, 상식적으로만 생각해도 절대 주차해서는 안 되는 곳입니다.


이곳에 주차하지 않는 것은 양보도, 불편함을 감수하는 것도 아닌 말 그대로 '상식'입니다. 운전을 하고 있다면, 보행자를 생각하는 것이 상식이고, 다른 운전자의 안전을 생각하는 것이 상식이지 않을까요?


'또, 이런 벌금 걷으려는 것을 한다.'라고 불평하는 이야기도 들리지만, 제 생각에는 이것은 '신고제도' 라기 보단 그동안 상식을 지키지 않는 사람이 너무도 많아 보통의 주민들, 보행자들이 위험해지니 당연히 강하게 나서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번 기회에 불법 주정차 그냥 뿌리째 확! 뽑아버렸으면 좋겠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